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team at the JoongAng Ilbo.


Dulles International Airport is the gateway to Washington, D.C. After World War II, the U.S. capital needed a new airport. In 1958, President Dwight Eisenhower decided to build the airport at the current site, and it opened in 1962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John F. Kennedy.

The airport was named after John F. Dulles (1888-1959), secretary of state under President Eisenhower.

As the airport authority pursued a new terminal construction in 2012, it considered selling the naming rights to cover part of the construction and operation costs. It considered a range of naming options, from the airport itself to spaces in the terminals. Of course, naming rights for airports have never been sold before. So, the United States stands out for even considering it.

In 1912, the Boston Red Sox’s home field, Fenway Park, opened. John Taylor, owner of the Boston Red Sox, named the field after his company, Fenway Realty.

This marked the origin of naming rights. While some people complained it was not appropriate to display a company name on the field, Taylor argued otherwise, questioning, “Because the park’s in the Fenway, isn’t it?”

Nowadays, a naming right sale is a natural option. Stadiums are notable examples. The first was the new stadium for the NFL’s Buffalo Bills in 1973. Rich Foods purchased the naming right for Rich Field at $1.5 million for 25 years.

In 2009, when the MLB’s New York Mets built a new stadium, Citi Group purchased the naming right for Citi Field for $400 million for 20 years. While many deals are confidential and there is no public record, Citi Field was the most expensive naming right sale publicly known.

In 2010, Google announced a plan to install a pilot high-speed internet network in a select city in the United States. More than 300 cities started courting Google. Topeka, the capital of Kansas, even suggested changing its name to Google.

A name is an important part of one’s identity. The New York Yankees and LA Dodgers don’t sell naming rights for that reason though. Some Koreans want to exercise naming rights over a new airport in the southeast region, even though its exact location has yet to be determined.


명명권
장혜수 스포츠팀장


미국 워싱턴DC의 관문은 덜레스 국제공항이다. 제2차 세계대전 후 워싱턴DC에 신공항이 필요했다. 1958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현재 자리에 공항을 짓기로 했다. 개항은 1962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때다. 공항 명칭은 아이젠하워 시절 국무장관을 지낸 존 F. 덜레스(1888~1959) 이름에서 따왔다. (공항이 위치한 도시 이름도 덜레스시다)

공항 당국은 2012년 새 터미널 건축을 추진하면서, 명명권(命名權·naming rights), 즉 이름 붙일 권리의 판매를 검토했다. 건설비 일부와 운영비를 충당하기 위해서였다. 공항 자체부터 터미널 내 일부 공간 명칭까지, 다양한 '매물'을 검토했다. 물론 전 세계 공항 중 명명권 거래로 이름 붙인 사례는 없다. 그래도 이를 검토했다니 미국답다.

1912년 미국 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 홈구장인 펜웨이파크가 문을 열었다. 구단주 존 테일러는 경기장에 자신의 회사(펜웨이 리얼티) 이름을 붙였다. 명명권의 시초다. 당시 "어떻게 경기장에 회사이름을 붙이나"라는 반발이 터져 나왔다. 테일러는 "야구장이 펜웨이에 있잖아(Because the park’s in the Fenway, isn’t it)"라고 일축했다.

요즘은 명명권 거래를 당연시한다. 경기장이 대표적 대상물이다. 첫 사례는 1973년 미국 프로풋볼(NFL) 버펄로 빌스의 새 경기장이었다. 식료품 회사 '리치푸드'가 25년간 150만 달러에 명명권(리치필드)을 샀다. 2009년 MLB 뉴욕 메츠가 새 홈구장을 마련했다. 시티그룹은 명명권(시티필드)을 20년간 4억 달러에 구매했다. 거래 조건이 비공개인 경우가 많아 공식 집계는 없지만, 공개된 것 중에는 가장 비싼 명명권이다.

2010년 구글은 미국 내 도시를 선정해 초고속 인터넷망을 시범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300여 신청 도시가 구글을 향해 구애 작전을 펼쳤다. 당시 캔자스주의 주도인 토피카시는 도시 이름을 '구글시'로 바꾸겠다고 제안했다.

공항이든 경기장이든 도시든, 이름은 정체성의 중요한 부분이다. 뉴욕 양키스(양키스타디움), LA 다저스(다저스타디움) 등이 홈구장 명명권을 팔지 않는 이유다. 건설 여부조차 확정하지 않은 동남권 신공항을 놓고 벌써 명명권을 행사하려는 이들이 있다. 일에는 순서가 있는 법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