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Choo’s rampa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Choo’s rampage (KOR)

 The confusion from Justice Minister Choo Mi-ae’s abrupt suspension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m active duty for very suspicious reasons is headed to a watershed moment this week. After the top prosecutor filed a complaint with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 last week to request a suspension of the execution of the minister’s order, a judge starts deliberation of the case today. The judge may reach a conclusion in a day or two given the gravity of the case.

Legal circles are mostly convinced that the justice minister’s action not only violated the law, but also ignored procedure. A slew of statements by junior prosecutors from 59 district prosecution offices out of 60 across the country calling for withdrawal of her decision prove it. Such a revolt by prosecutors took place in the past, bu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y have reacted to a justice minister’s incomprehensible decision in such a collective way. Even heads of former and current district prosecution offices have joined a crusade to oppose the justice minister’s decision.

In reaction, Rep. Kim Tae-nyeon, floor lead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ondered if “any other civil servants can engage in such a fearless group action.” But he must recognize that the justice minister’s suspension order without proper grounds is being criticized by an overwhelming majority of prosecutors.

Members of an internal inspection committee in the Justice Ministry demanded a meeting be held before Dec. 1 to see if Yoon really committed serious violations of the Prosecution Act. But Choo amended the ministry’s internal decrees on her own to avoid their obvious opposition to her decision. A justice minister can revise internal decrees after he or she makes it public for 20 days to build a consensus. But she skipped that process and disallowed the prosecutor from doing his job.

The minister and the DP are attacking the prosecutor general for spying on judges before sensitive trials involving officials of the government and Blue House. That move is certainly aimed at provoking public sentiment against prosecutors. But Choo went too far because any prosecutors would look into personal information on judges, such as the law schools they graduated from or their inclinations. We cannot accept her accusations of prosecutors’ “illegitimate inspections” on judges.

But Choo, a former judge and lawmaker, is turning a deaf ear. The court must put an end to her abuse of power as justice minister. Due to the whole mess originating with her, the prosecution’s ongoing investigations into massive financial frauds involving the government came to a halt. We hope the court delivers a wise ruling as fast as possible.


위법적인 추미애 장관의 폭주, 법원이 제동 걸어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를 둘러싼 검찰의 혼란이 이번 주 분수령을 맞는다. 윤 총장 측이 낸 집행정지 신청 사건을 맡은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 조미연 부장판사가 오늘 오전 심리를 연다. 이르면 하루 이틀 새 결론을 낼 수도 있다. 적어도 사안의 시급성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다행이다. 이제 정치적 고려를 배제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집행정지 사유에 맞느냐를 판단하는 일만 남았다.

윤 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킨 추 장관의 처분은 법을 위반했고 절차도 잘못됐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전국의 지방 검찰청과 지청 60곳 중 59곳의 평검사들이 모두 위법한 결정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낸 것이 이를 증명한다. 이전에도 ‘검란(檢亂)’이라고 불린 평검사들의 항의 움직임이 있었지만 이처럼 소속원 전체가 참여한 적은 없다. 검사장과 고검장, 차장·부장 검사 등 중간 간부와 전직 검사장까지 동참했다.

이에 대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느 부처 공무원이 이렇게 집단행동을 겁 없이 감행할 수 있는지 묻는다”고 했다. 하지만 법을 집행하는 검사들이 빠짐없이 공감할 정도로 위법에 대한 공감대가 넓고 크다는 사실을 김 원내대표는 먼저 깨달아야 한다.

법무부 감찰위원들은 내달 1일 전에 감찰위원회를 열라고 요구했다. 추 장관은 성가신 감찰위원들의 반대를 건너뛰기 위해 법무부 훈령까지 몰래 고쳤다. 감찰과 징계 전에 위원회 자문을 필수적으로 거치게 한 조항을 선택 사항으로 바꿨다. 그러고는 감찰위원회 소집을 징계위 뒤로 미뤘다. 그러나 긴급한 사유가 없다면 훈령을 개정할 때 20일의 행정예고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절차를 위반한 훈령 개정은 위법이고, 그에 따라 감찰위를 건너뛴 직무배제 명령은 정당성을 상실했다.

추 장관과 여당은 ‘재판부 사찰’ 프레임으로 몰고 있다. 판사들의 감성적인 분노를 자극하기 위한 술수처럼 보인다. 하지만 인터넷을 검색하면 다 나오는 자료를 정리한 문서를 사찰 문건으로 둔갑시키는 것은 누가 봐도 억지다. 법원과 검찰 모두 법정에서 유무죄를 다퉈야 한다는 공판중심주의에 공감한다. 법정에서 강조할 표현, 삼가야 할 말 등을 참고하기 위해 변호인 측은 만반의 준비를 한다. 똑같은 당사자로서 검찰이 준비하면 사찰인가. 진정 '불법 사찰'이라면 관련자 모두를 색출해 처벌해야 하는 중범죄 아닌가.

아무리 법과 규정을 들어 잘못을 지적해도 추 장관은 마이동풍(馬耳東風)이다. 도저히 법률가의 행동이라고 볼 수 없는 추 장관의 폭주를 멈출 수 있는 곳은 이제 법원밖에 없다. 검찰에서 매일 상식과 법률에서 동떨어진 소동이 벌어지는 동안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비롯한 비리에 대한 수사는 일제히 멈춰선 상태다. 검찰이 난장판이 된 조직을 하루속히 수습하고, 민생과 직결된 수사에 매진할 수 있도록 법원의 신속하고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