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crusad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crusade (KOR)

 The Blue House and Justice Ministry are pushing a plan to hold a disciplinary committee meeting to determine the fate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It is lamentable to see two such powerful entities dismiss a major demand from prosecutors for a reconsideration of the opening of the disciplinary meeting, a separate internal inspection committee’s strong recommendation not to convene the meeting and even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s recent ruling to put on hold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uspension of the top prosecutor from active duty.

On Wednesday, President Moon Jae-in hurriedly nominated lawyer Lee Yong-ku as vice justice minister to replace Koh Ki-young, who resigned Tuesday in protest of his boss’s decision to hold the disciplinary meeting to oust the top prosecutor. Though Lee served as a senior official in the ministry until April, we wonder if his selection followed required procedures.

If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Koh had not stepped down, he would have acted as chairman of the disciplinary committee instead of the justice minister, who is not eligible to serve as chairman. In fact, a vast majority of prosecutors across the country opposed the justice minister’s push to censure the top prosecutor. As a result, the government hastily recruited a pro-government lawyer to serve as chairman of the committee.

On Wednesday, rumors spread that two deputy heads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resigned after being designated preliminary members of the committee just in case. What we have never experienced before is taking place in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 not just once but seemingly every day. The presidential office and government seem to be pinning their hopes on a disciplinary meeting driving Yoon away after he started investigating government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It was revealed that the Justice Ministry conducted an illegitimate inspection of the top prosecutor. For instance, mid-level prosecutors involved in inspecting their boss concluded that Yoon’s so-called spying on judges ahead of sensitive trials did not constitute a criminal act, but their conclusion was pushed aside by the justice minister.

The administrative court said that a justice minister’s command and oversight of a prosecutor general should be kept to the minimum to uphold the political independence of the prosecution. The court underscored the need for a disciplinary committee to have sufficient deliberations to protect a defendant’s rights to prevent an arbitrary decision by the ministry.

If the government presses ahead with this censure of Yoon, that will spark a collect move by prosecutors to resign. Is this what the justice minister really wants? In that case, she will face national resistance. We urge her to stop her out-of-control crusade.


감찰위도 법원도 부당하다는 윤 징계위 중단해야

청와대와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강행할 태세다. 검사들의 재고 요청, 감찰위원회의 부적절 권고, 법원의 제동까지 모두 무시하는 오기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법무부 차관에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했다. 전임 고기영 차관이 지난달 30일 사임하면서 허겁지겁 인사가 이뤄졌다. 이 내정자가 올 4월까지 법무부 법무실장을 지냈다고 하나 이후 8개월간 변호사로 일했는데 검증이나 제대로 했는지 의문스럽다.

고 전 차관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 개최에 반대하다 받아들여지지 않자 사표를 던졌다. 사임하지 않았다면 그가 징계위의 위원장 대리를 맡아야 했다. 추 장관은 징계 청구자여서 검사징계법상 징계 심의에 간여할 수 없다. 검사 대부분이 징계 반대 성명에 동참했고, 그나마 일부 검찰 간부는 기피신청 대상이다. 외부에서 위촉된 위원은 불참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정족수를 채울 수 없는 상황까지 몰리자 급히 친여권 인사를 투입한 것이다.

어제 서울중앙지검 1, 2차장의 사의설이 전해졌는데 징계위 예비위원으로 지명됐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검찰에선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상황이 매일 연출되고 있다. 청와대와 여권, 추 장관은 징계위를 열어 윤 총장 해임 결정만 내리면 어떻게든 수습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 같다. 민심을 거스르는 오판이다.

우선 징계 사유에 하자가 많다. 징계 혐의를 만들기 위해 진행된 감찰이 불법과 탈법으로 점철된 사실이 1일 열린 감찰위원회에서 폭로됐다. ‘판사 성향 문건’은 감찰 실무자들도 위법으로 볼 수 없다고 했지만 묵살됐고, 이후 문서는 조작됐다. 추가 혐의를 찾는다며 피의자 이름을 숨긴 채 윤 총장을 입건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 과정에 참여한 사람들이 오히려 수사 대상자가 됐다.

법원은 윤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효력을 중단시키며 총장 징계에 대한 한계를 분명히 제시했다. 총장에 대한 장관의 지휘·감독은 최소한에 그쳐야 하며, 징계도 검찰 독립성과 정치 중립성을 위해 임기를 보장한 취지를 ‘몰각’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특히 (징계위에서) 방어권이 부여되는 등 충분한 심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적시했다. 이를 외면하고 정권에 아부하는 충복 검사 몇 명이 모여 독단적으로 징계를 결정한다면 법원은 인정할 수 없다는 선례를 만든 셈이다.

그래도 윤 총장 징계를 강행한다면 성명을 낸 검사들 모두 사표를 던지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그동안 검찰 조직을 와해시키는 것이 목적인 듯 행동해온 추 장관과 여권은 이런 사태가 실제로 일어나기를 은근히 기대하는 것인가. 하지만 그때는 검사들이 아닌 국민의 저항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법을 무시한 폭주를 여기서 멈추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