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rning to Mo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arning to Moon (KOR)

 President Moon Jae-in’s approval rating has plunged below 40 percent, the lowest since he came into office in May 2017. When the Cho Kuk scandal broke in October 2019, Moon’s rating plummeted to 41.4 percent. Now it is lower.

In approval ratings for political parties, the main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scored higher tha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Realmeter analyzed that Justice Minister Choo Mi-ae’s reckless attempt to suspe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m active duty and prosecutors’ collective resistance to her decision caused the remarkable drop in the ruling party’s approval rating. A majority of people believed the justice minister’s action went too far.

But the ongoing war between the justice minister and the top prosecutor is just the tip of an iceberg. A fundamental reason for the decline of Moon and the DP’s approval ratings was their policy failures in several realms. In another survey, an overwhelming majority of respondents singled out the government’s failed real estate policy as the primary reason for its downfall. As if to rub salt in the wound, policy decision-makers made remarks totally detached from reality one after another. They blamed the former conservative government for its own policy blunders after four years in office. The Moon administration praised itself for the successful management of the economy and a victory in its battle against Covid-19 despite an alarming resurgence of the pandemic. People didn’t like that at all.

Despite the government’s never-ending patting of its own back, its report card does not have good grades. Above all, it failed to create jobs even though that was its top priority. Moon’s declining approval rating bodes ill for his future. If the trend continues through the remainder of his term, it means the people’s trust in the government is running out. The presidential office tends to ignore criticism, saying a final assessment is made after a president steps down. That is true, and this administration will be no exception. But the Moon Blue House must take the worsening public sentiment seriously.

If the economy and people’s livelihoods are not getting better, anything can happen. The government must change the way it has been administering the country. It must first mend its regulation-based real estate policy and devise policies reflecting the market, not its own overbearing wishes.

The government also needs a major reshuffle of the cabinet and presidential aides. If it continues to point a finger at the previous government for its policy mistakes, it can never get the support of the people. Moon’s waning popularity is a warning directly from them.


문 대통령 지지율 추락, 국정 대쇄신 하라는 뜻이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로 떨어져 40%선이 무너졌다. '조국 사태'가 불거졌던 지난해 10월의 41.4%가 가장 낮은 지지율이었지만 기록을 깼다. 부정 평가는 57.3%까지 치솟아 긍정 평가와의 격차가 20%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정당 지지도에선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 이런 결과를 발표한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조치와 그에 따른 검찰 반발, 추 장관의 조치가 적절치 못했다는 법무부 감찰위 결과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추 장관의 직무정지 조치에 대해 진보성향 단체까지 과도하다고 비판하는 등 진보 진영 내 분화가 생기면서 지지율 이탈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추-윤 갈등'은 민심 이반을 일으킨 촉발 요인에 불과하다고 봐야 한다. 민심 이반의 근원은 정책 실패다. 또 다른 여론조사에선 국정 운영의 부정 평가 이유로 부동산 정책을 꼽은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문 대통령은 "주택시장이 안정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이라고 거듭 주장하며 부동산 정책 실패 책임을 누구에게도 묻지 않았다. 반성도 전혀 없었다. 게다가 정작 책임져야 할 인사들은 국민 체감이나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을 쏟아냈다. 출범 후 4년이 되는데 아직도 '박근혜 정권 탓'이라며 '코로나 방역에 성공하고 경제를 잘 이끌었다'고 자화자찬하는 정부다. 이런 오만과 독주의 국정 운영이 기름을 부은 것이다.

그렇다고 지금 정부가 최대 과제로 내세웠던 일자리 확대나 격차 해소가 이뤄졌느냐면 그런 것도 아니다. 성적표는 초라한 정도를 넘어 악화됐다. 물론 지지율은 오를 수도, 또 내릴 수도 있다.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건 지지율이 바닥으로 향하는 추세다. 대통령 지지율은 통상 국정 평가를 위한 가늠자인데 추세적 하락이면 정부 정책이 신뢰를 잃고 영이 서질 않는 상황이라고 봐야 한다. 통상 임기 말에 지지율이 하락하면 청와대는 "정부에 대한 최종 평가는 임기가 끝난 후에 내려진다"고 애써 외면했다. 이 정부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지금 나오는 위기의 징조를 청와대는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무엇보다 사회적 갈등과 대치가 매듭되기보다 확산하는 양상이다. 경제와 민생에서 지금처럼 지지부진한 상황이 계속되면 예측 불허의 상황이 오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 부동산 등 국정 기조 전반에 대대적 전환이 있어야 한다. 이념과 아집, 독불장군식 오만이 아닌, 시장과 기업의 현실을 반영한 정책이 나와야 한다.

'코드'가 아닌 완전히 새로운 정책 라인 인사도 시급하다. 잘못되면 죄다 전 정권 탓으로 돌리는 식으론 민심 이반을 되돌리기 어렵다. 대통령 지지율 하락은 민심에 귀 기울이라는 국민의 경고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