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ainst market capitalis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gainst market capitalism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passed three controversial business regulation acts — revisions to the Commercial Act and Fair Trade Act, as well as the Financial Groups Oversight Act — in a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Wednesday. Based on its supermajority, the DP railroaded the acts through the legislature following earlier approval by a standing committee. The party did not pay any heed to concerns from business groups.

The DP said it eased some regulations after considering worries in business circles. In the revision to the Commercial Act, for instance, it fixed the voting rights for largest shareholders and those with special interest with them at 3 percent each instead of applying the 3-percent limit to both of them combined. In the revision to the Fair Trade Act, the DP also decided to allow the Fair Trade Commission to continue to exercise its exclusive right to file complaints against companies.

Those revisions were nothing but an attempt to dodge criticism of its domineering approach. Despite the party’s explanation, companies are still worried that the 3-percent cap on voting rights of owners and their families as the clause can be potentially exploited by speculative forces from foreign countries. For example, even if the 3-percent rule is separately applied to the family of the owner of Samsung Electronics, the total voting rights of domestic shareholders are only 17.7 percent. In comparison, the total voting rights of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account for a whopping 27.6 percent. If they join forces, they can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management of the company.

Predatory foreign funds can take advantage of the revised acts for more profits if owning families’ voting rights continue to be restricted. To prevent them from doing s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needs to introduce so-called “poison pill” or “golden shares” to help our companies protect their management rights.

The 3-percent cap of the voting rights actually shakes the very fundamentals of the market economy based on the principle of “one share, one vote.” The revision is unconstitutional. The DP has repeatedly promised to communicate with the corporate sector. But it is bent on pressing ahead with antimarket, antibusiness and pro-labor bills. If our companies suffer damages as a result, the ruling party bears the responsibility.


규제 3법 끝내 강행…그동안 소통 시늉은 왜 했나

논란이 됐던 기업규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과 노동관계법이 결국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거대 여당이 관련 상임위에 이어 본회의까지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법안 처리 강행에 다급해진 경제단체들이 긴급 기자회견과 성명 등을 통해 재고를 촉구했으나 귓등으로도 듣지 않았다.

여당은 경제계의 우려를 고려해 법안의 일부 조항을 완화했다고 설명한다. 대표적인 게 상법 개정안의 '3% 룰'이다. 감사위원을 분리 선임할 때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의결권을 '합산 3%'로 하려던 원안을 '각각 3%'로 수정했다. 공정거래법에서는 폐지하려던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 고발권을 유지하는 쪽으로 선회했다.

그러나 이는 독주 비난을 의식한 여당의 생색내기에 불과하다. 의결권 제한이 외국 투기자본의 경영권 공격에 악용될 것이라는 기업의 우려는 여전하다. 가령 삼성전자의 경우 '각각 3%' 룰을 적용하더라도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의결권 등을 다 합친 국내 지분의 총의결권은 17.7%밖에 안된다. 이에 반해 외국인 기관투자자들의 총의결권 27.6%다. 여전히 외국 자본이 규합할 경우 국내 자본의 경영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외국 투기자본이 경영권 탈취나 간섭을 위해 대주주 의결권 제한 규정을 악용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이를 꼭 도입해야 한다면 '포이즌 필'이나 '황금주'처럼 선진국에서 채택하고 있는 경영권 방어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형평의 원칙에 맞는다. 경영권 문제를 떠나서라도 '3% 룰'은 '1주 1표'라는 자본주의 경제의 근간을 흔드는 규정이다. 주주의 의결권 제한이 선진국에선 찾아볼 수 없는 초헌법적 발상이라는 불만이 재계에서 나오는 이유다.

여당은 기업규제 3법과 노동법 등에 대해 경제계가 우려할 때마다 소통을 약속했다. 고양이가 쥐 생각하듯 얄팍한 생색을 내며 법안을 밀어붙일 바엔 그동안 공청회는 왜 열었는가. 반시장·반기업 규제와 친노동 정책으로 일관하면서 코로나 시대 국난 극복에 기업들이 앞장설 것을 주문할 수 있겠나. 현실을 살피지 않은 무리한 법안이 경제 현장에 얼마나 혼란을 불러오는지는 이미 임대차보호법에서 톡톡히 경험하고 있다. 이번 기업 규제 법안 강행으로 발생하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정부·여당은 온전히 책임을 져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