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hypocris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hypocrisy (KOR)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about the construction of public apartments has raised strong controversy. On a tour Friday of a 26-square-meter (280-square-feet) public apartment for rent in Hwaseong City, Gyeonggi, President Moon said the apartment is spacious enough even for newlyweds with two children. He was flanked by outgoing Land Minster Kim Hyun-mee and Byeon Chang-heum, a nominee for the post and former CEO of the state-owned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In reaction, the opposition criticized the president for forcing the people to “live without owning their homes after throwing away the ladders.” The Blue House and ruling party rebutted it saying that’s a “political distortion,” but that’s a lame excuse.

Vowing to “open the day of two million public apartments by 2022” on Friday, Moon said his administration will “build public units anyone wants to live in” by “easing the requirements for such apartments to include the middle class.” Instead of trying to find ways to correct his administration’s failed housing policy even after 24 sets of measures, Moon manifested his determination to press on with existing policies focused on controlling demand instead of increasing decent supply.

If the government dissuades people from owning homes and recommends they rent cheap public units instead, it cannot succeed. Despite an aggressive expansion of public housings over the past three and half years, the country’s housing prices are setting a new record day after day. The government supplied 429,000 cheap units last year alone, yet it ended up with soaring real estate prices.

Policies ignoring basic human instincts cannot succeed. Even if Moon keeps his promise to upgrade the quality of public apartments, the public doesn’t want government-supplied flats.

The results of the Land Ministry’s survey on people’s housing preferences in 2019 prove it. A majority of residents in public units were satisfied with low rent and no need to move often, but their desire to own their homes did not shrink at all. Eight out of 10 said they wanted to reside in their own homes. The research shows a critical limit to addressing soaring apartment prices if it is not backed by sufficient supply from the private sector.

And yet the president and land minister competitively praised the merits of public apartments for rent while regulating supplies from the private market. If public units are that satisfactory, how about the outgoing land minister or her successor selling their decent apartments and living in public apartments instead? The government must abandon their myopic and hypocritical attitudes first.


공공임대로 집값 잡는다는 거짓

공공임대주택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의 후폭풍이 거세다. 문 대통령이 지난 11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대동한 채 경기도 동탄의 26㎡(13평) 임대아파트를 둘러보며 "신혼부부에 아이 두 명도 가능하겠다"고 한 데 대해 야당은 "주거 사다리라는 희망을 걷어차며 국민에게만 무소유를 강요한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대통령 발언 취지와 맞지 않는 정치적인 정책 왜곡"이라고 반발하나, 본질을 호도하는 변명에 불과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22년 공공임대주택 200만 호 시대를 열겠다면서 "입주 요건을 중산층까지 확대해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정부 출범 이후 24번의 잘못된 부동산 대책 탓에 망가질 대로 망가진 부동산 시장을 바로잡을 정책 전환을 고심하기는커녕 상황을 악화시키는 기존 정책 방향을 고수하겠다는 것이어서 매우 우려스럽다.

국민은 내 집을 원하는데 자꾸 '소유하지 말고 거주만 하라'며 민간 공급을 막는 정책으론 집값을 잡을 수 없다. 문 정부 들어 공공주택 공급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지만 전국 집값이 연일 사상 최고를 경신하며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정부는 지난 한 해 동안 42만9000가구를 공급했으나 돌아온 건 집값 안정 대신 '미친 상승'이었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내 집 마련 욕구를 거스르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의 약속대로 세금 들여 공공임대주택 품질을 올린다 해도 사람들은 공공임대보다 더 나은 주거를 꿈꾸기 마련이다. 지난 6월 국토부가 발표한 '2019 주거실태 조사 결과'가 이를 잘 보여준다. 저렴한 임대료와 이사를 자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로 공공임대주택 거주자 대다수(93.5%)가 살고 있는 임대주택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내 집 마련의 욕구는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오히려 이들 10명 중 8명이 '내 집에서 살고 싶다'고 답해 아무리 양질의 공공임대주택이 공급돼도 민간 공급 없이는 집값을 잡을 수 없는 이유를 보여준다.

사정이 이런데도 대통령과 장관이 경쟁하듯 공공임대주택 찬사를 늘어놓으며 민간 공급을 틀어막고 있으니 국민 사이에서 분노가 터져 나오는 것이다. 그렇게 공공임대주택이 좋다면 국민에게 권하기에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나 '영끌'로 강남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한 변창흠 장관 후보자부터 본인 소유 집을 팔고 임대주택 살이를 하는 게 이치에 맞지 않나. 정부는 위선적이고, 근시안적인 태도를 버리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Not just talk (KOR)

Black box thinking needed (KOR)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