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mocracy falls apa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mocracy falls apart (KOR)

 MOON BYUNG-J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Economic Eye Teamof the JoongAng Ilbo.


People’s everyday lives are on pause, but politicians are busy and issues of democracy are frequently being mentioned. Railroading a number of bills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thanks to its supermajority,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dvocated the “completion of democracy” as it is seeing the fruits of its fight against dictatorship.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is not the only one feeling helpless. Park Yong-maan, chairm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representing interests of business owners, couldn’t hide how dispirited he was to see one antimarket bill after another pass the legislature. “I cannot help but question why public hearings were held.” He asked if it was right to urgently pass the bills that have great impact on the economy and businesses.

Concerns about a series of administrative actions led by the Blue House have long been raised. Article 123 of the criminal law on power abuse that the current administration invoked to “root out the past evils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d former Chief Justice Yang Seung-tae” has boomeranged. The early shutdown of the Wolsong-1 reactor following the blacklist case involv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just the beginning. Justice Minister Choo Mi-ae took the lead in oust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m active duty after he investigated the corruption of the powers that be.

But compiling reasons to reprimand Yoon shows traces of power abuse. Some even joke that the clause on “public servants’ abuse of authority to have someone do a job” can be revised by the DP thanks to its overwhelming majority.

Some recalled “With a Burning Thirst,” a 1975 poem by Kim Ji-ha, who fought against the Yusin Constitution and emergency measures. The song that people sang on the streets and at universities in the ‘80s and ‘90s are now directed to those who protested against dictatorship in the past.

Criticism has surfaced already. When a revision to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CIO) for High-ranking Officials was passed to disable the opposition’s veto last week, there was one abstention. It was from Jang Hye-young of the Justice Party, which had decided to support the bill on a party level. Jang said that prosecution reforms for democracy should be attained through the most democratic method. “There is no prosecution reform without democracy,” she said.

On reprimanding Yoon,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procedural justification and fairness were very important. That translates into a demand for democratic methods.


줄어드는 한국 민주주의 무게
문병주 경제EYE팀장

국민은 일상을 멈추고 있지만 정치권은 숨 가쁘다. 빗발치게 민주주의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압도적 국회의원 수를 앞세워 일사불란하게 각종 법안을 처리하는 이들은 독재 권력에 대항해 싸워온 결실을 볼 때라며 ‘민주주의의 완성’을 외쳤다. ‘독재 꿀’이라는 신선한 말도 탄생했다.

무력감을 느끼는 건 야당뿐 아니다. 기업인들을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의 박용만 회장은 경제 법안들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걸 지켜보면서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럴 거면 공청회는 과연 왜 한 것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경제와 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큰 법안을 정치적 법안과 동일선상에서 시급하게 통과시키는 게 맞느냐고 물었다.

청와대를 정점으로 해서 진행되는 일련의 행정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온 지는 이미 오래됐다. 박근혜 정부와 양승태 사법부의 적폐적 과거를 청산하겠다며 앞세운 직권남용죄(형법 123조)가 오히려 부메랑이 돼 현 정부를 향하고 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에 이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사건’이 본격적인 시작으로 읽힌다. 그러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앞장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포화를 집중하고 있다.

한데 윤 총장에 대한 징계사유 구성 과정에서조차 직권남용의 흔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공무원이 직권을 남용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거나 사람의 권리행사를 방해’한 것으로 규정된 이 죄목마저 다수결의 원칙을 앞세워 개정해버릴지 모른다는 농담까지 돈다.

일각에선 유신헌법, 긴급조치 등에 대항하면서 민주주의를 갈망하고 쓴 김지하 시인의 1975년 시 ‘타는 목마름으로’를 소환했다. 80년대와 90년대 초 대학가와 길거리에서 목 놓아 불리던 이 노래가 오히려 그 시기 독재타도를 외치던 사람들을 향하고 있다.

범여권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나온 기권 1표가 대표적이다. 통과를 당론으로 했던 정의당의 장혜영 의원이었다. “민주주의를 위한 검찰개혁은 가장 민주적인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 민주주의 없이 검찰개혁도 없다”고 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여부에 대해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대통령의 말 역시 민주적 방식을 거스르지 말라는 뜻으로 읽히다. ‘타는 목마름으로’ 외치며 키운 한국 민주주의의 무게가 줄어들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