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ing of another Clevela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reaming of another Cleveland (KOR)

Lim JONG-JU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of the JoongAng Ilbo.


Around this time of year, the White House hosts a relay of parties. On Nov. 30, a party began with the theme “America the Beautiful.” Regardless of the resurgence of Covid-19, more than 20 parties are being held with spectacular Christmas decorations as the backdrop.

On Dec. 1, dozens of attendees gathered at the Cross Hall on the first floor of the White House. Under the English neoclassical chandelier, President Donald Trump said, “It’s been an amazing four years. We’re trying to do another four years. Otherwise, I’ll see you in four years.” It was practically a declaration that if his appeal to the election outcome does not work out, he will run again.

One-hundred-and-thirty-two years ago, America’s 22nd President Grover Cleveland lost the re-election. He got 100,000 more votes than Benjamin Harrison, but lost in the Electoral College votes, 233 to 168. Four years later, he took up the challenge again and became the 24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He is the first president to return to the White House in non-consecutive terms in U.S. history.

In this year’s presidential election, Trump had seven million fewer votes than Biden, and 74 less electoral votes, 306 to 232. But what changed the outcome was about 100,000 votes. In Pennsylvania, Georgia and Arizona, which had 47 electoral votes combined at stake, he lost by that margin. In a simple calculation, Trump could have won the electoral votes if he turned these three states and got more than half of the 100,000 votes.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boils down to “local elections” once candidates are determined. As attention and focus naturally go to a few swing states, others are marginalized. The winner-takes-all Electoral College is strictly against the principle of equally weighted votes. Stanford University historian Jack Rakove argued that they were fatal flaws for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system. Controversies arise when the numbers of popular votes and electoral college votes are not compatible.

In a September Gallup poll, 61 percent of the respondents wanted to scrap the electoral college system. But 89 percent of Democrats supported the scrap while 77 percent of Republicans opposed. The discrepancy grew after Trump was elected four years ago. A Constitutional revision to abolish the Electoral College requires two-thirds of votes from the Congress and three-fourth of votes for ratification from the states. As the interests of the two major parties are entangled, the calls for a revision are floating vainly.

Trump has started to tie up the 74 million votes he received under the frame of “victim of election fraud.” He seems to rely on their power to get over the political and economic tsunamis after leaving office. The rules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will remain the same in four years. In the end, it is a strange battle that the outcome is determined by flipping only three swing states.

제2의 클리블랜드를 꿈꾸나?
임종주 워싱턴총국장


해마다 이맘때면 백악관에서는 릴레이 파티가 열린다. 올해도 11월 30일부터 '아름다운 미국 (America the Beautiful)'을 주제로 막이 올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에도 아랑곳없이 현란한 크리스마스 장식을 배경으로 20여 개 파티가 줄줄이 열리고 있다.

지난 1일, 백악관 1층 크로스 홀에 파티 참석객 수십 명이 모였다. 영국 신고전주의풍 대형 샹들리에 불빛 아래서 트럼프 대통령의 육성이 흘러나왔다. “놀라운 4년이었다. 4년을 더 하려고 한다. 그게 안 되면 여러분을 4년 후에 볼 것이다.” 대선 불복 시도가 여의치 않으면 재출마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

132년 전 22대 대통령 그로버 클리블랜드는 재선 도전에서 고배를 들었다. 상대 후보 벤저민 해리슨에게 유권자 투표에서 10만표 넘게 이기고도 선거인단 수에서 233대 168로 뒤졌다. 그러나 4년 뒤 패배를 설욕하고 24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퇴임 후 다시 백악관 입성에 성공한 미국 역사상 첫 징검다리 연임이다.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7백만 표가량 뒤졌다. 선거인단은 74명 열세(306 대 232)다. 그런데 승부를 가른 건 불과 10만여 표다. 선거인단 총 47명이 걸린 펜실베이니아와 조지아, 애리조나 3곳에서 그만큼 졌다. 단순 계산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3곳만 뒤집으면, 10만여 표의 절반 이상만 탈환하면, 선거인단 판세는 역전된다.

미 대선은 후보가 정해지는 순간 지방선거처럼 쪼그라든다. 몇 안 되는 경합 주에 관심과 화력이 집중되고, 나머지는 소외된다. 승자독식 선거인단은 ‘표의 등가성 원칙’과 철저히 유리된다. “미국 대선 제도가 가진 치명적 흠결들이다”(잭 라코브, 스탠퍼드대 역사학). 유권자 투표와 선거인단 확보 결과가 다른 경우의 논란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지난 9월 갤럽 조사에서 61%가 선거인단 폐지를 원했다. 미국인 10명 중 6명꼴이다. 그러나 속내를 보면 민주당 지지자의 89%가 찬성했지만 공화당 쪽은 77%가 반대했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찬반 격차는 더 벌어졌다. 선거인단 폐지를 위한 헌법 개정은 연방의회 3분의 2 찬성과 전체 주 4분의 3 비준을 요구한다. 거대 양당의 이해관계도 얽히고설켜 있다. 개헌 목소리는 이번에도 공허하게 겉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선거 희생양’ 프레임으로 7400만 지지표부터 꼭 붙들어 매기 시작했다. 그 힘으로 퇴임 후 닥칠 정치적, 사법적 견제 쓰나미를 이겨내겠다는 심산인 듯하다. 무엇보다 4년 뒤에도 대선 룰은 아마 그대로일 것이다. 결국 3곳만 뒤집으면 되는 이상한 싸움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