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recoverable damage in 2020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rrecoverable damage in 2020 (KOR)

LEE GA-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national 1 team ofthe JoongAng Ilbo.



The effects of Covid-19 have been powerful, and they are getting stronger. In 2020, the entire nation became depressed. Our legal scandals didn’t help. The climax was the fight between Justice Minister Choo Mi-ae, who recently tendered her resignation,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who was formally disciplined. Choo, who succeeded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earlier this year, used her investigation authority several times, including an unprecedented reprimand of the top prosecutor. Yoon sued the ministry to restore his integrity. The key point is whether his two-month suspension is “irrecoverable damage.” Yoon claimed there is serious damage to the prosecutor’s political neutrality. Fortunately, a Seoul administrative court ruled in favor of Yoon on Christmas Eve.

But regardless of the legal debate, I find that the irrecoverable damage occurred elsewhere. It’s the destruction of common sense we believed to be a right. Through 2020, we witnessed a lack of common sense, not just in the Justice Ministry’s disciplinary action on Yoon.

In July, Seoul Mayor Park Won-soon committed suicide. When a secretary raised sexual harassment allegations against him, the ruling party called her an “alleged victim” and Park’s supporters committed secondary assault on her. If they really mourn for the deceased, isn’t it common sense to show a minimum courtesy to the surviving victim?

The government took pride in its successful disease control through the year. But it’s helpless before the third wave of the pandemic. The government’s success in disease control owed much to citizens’ “voluntary cooperation not to harm others.” But no vaccines have been secured. The government suddenly said that safety comes before securing vaccines. Isn’t it common sense to beg for forgiveness if no vaccines have been acquired?

The ruling party enjoyed a landslide victor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and secured a majority, controlling 180 seats including its allie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operation of the legislature afterwards was literally “winner-take-all.” The ruling party mentioned “rule by majority” and the National Assembly Act, but people surely know it’s common sense to operate with agreements between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Let’s go back to the Justice Ministry. After Minster Choo took office, most of her appointments could not avoid the criticism that she massacred Yoon’s allies in the prosecution to prevent an investigation into the current administration. Disciplinary action against Yoon was no different. It is common sense that if she really wanted to oust the prosecutor general, she should have directly conveyed her intention to the president, who ultimately has the appointment authority, instead of going through a disciplinary committee meeting to remove the upright prosecutor general from office.


2020년, 그 ‘회복할 수 없는 손해’
이가영 사회1팀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위력적이었고, 더욱 강력해지고 있다. 2020년, 온 국민은 우울감에 빠졌다. 그런 국민을 법조계는 더욱 지치게 만들었다. 그 정점에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징계를 당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싸움이 있다. 올 초 조국 전 장관을 대신한 추 장관은 수차례의 지휘권 행사에 이어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를 감행한다. 윤 총장은 명예 회복을 위해 소송전에 나섰다. 핵심 쟁점은 ‘정직 2개월’이 ‘회복할 수 없는 손해’인가이다. 윤 총장 측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및 법치주의에 심각한 훼손이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런 법률적 시시비비를 떠나 이 상황 자체가 가진 회복할 수 없는 피해의 요체는 다른 데 있다고 본다. 바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옳다고 믿어왔던 상식의 파괴다. 단지 윤 총장의 징계뿐 아니라 2020년 내내 우리는 상식을 부정하는 무도함을 목격해야 했다.

지난 7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가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증언이 나오자 여권은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폄하했고, 지지자들은 2차 가해를 저질렀다. 고인을 애도한다면 살아남은 피해자에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건 기본 상식 아니었나.

정부는 올해 내내 코로나 K방역의 성공을 자랑했다. 그러나 3차 대유행 앞에 무력하기 짝이 없다. 실체 없는 K방역의 본질은 ‘타인에 피해 주지 않으려는 선한 시민들의 자발적 협조’였다. 그러나 백신 확보는 ‘0’. 그런데 갑자기 “확보보다 안전성이 우선"이란다. 하나도 손에 쥐지 못했다면 국민에게 먼저 용서를 구하는 게 상식 아닌가.

4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여당은 우호 지분까지 포함 180석 이상을 확보했다. 이후 국회 운영은 그야말로 ‘승자독식’. 다수결의 원칙, 국회법을 운운한들 “여야 합의로 운영해야 한다”는 상식을 국민들이 모를 리 없다.

다시 법조계로 돌아와 보자. 추 장관 취임 후 인사는 일부 호평에도 불구하고 현 정권을 향한 수사를 막으려 윤석열 사단을 학살했단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윤 총장에 대한 징계도 마찬가지다. 말 안 듣는 총장을 찍어내고 싶다면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의중을 전달하면 된다는 거,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이 모든 상식들이 배척되는 상황에 윤 총장은 법원의 판단을 구하고 있다. 이달 초 조미연 판사가 윤 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집행정지를 인용할 때 비로소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보게 될까란 생각을 했다. 24일 징계 집행정지 2차 심문을 이어갈 홍순욱 판사의 판단은 2021년을 상식의 해로 맞을 수 있을지에 대한 가늠자가 될 것이다. 23일 법원은 적용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하며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법정구속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