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rth of a behemo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irth of a behemoth (KOR)

 After the redistribution of investigative authority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a mammoth police organization takes off, starting next year. But there are concerns about a reshaped law enforcement body that has taken over the right to conclude investigations on its own from the prosecution and the right to investigate pro-North Korean activities from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hen we consider a lack of checks on the behemoth police organization. The police have been accused in the past of reneging on their obligation to maintain political neutrality, clearly seen in its tepid investigations of the Blue House’s intervention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in 2018.

As expected,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on Tuesday asked the prosecution not to indict anyone in relation to sexual assault allegations against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 The decision to close the case came after a probe of nearly half a year, although the case against the mayor was closed after his death in July.

Political analysts believe the police tried to pardon the mayor’s habitual misconduct to relieve the ruling Democratic Party of a political problem ahead of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in April. The truth behind the scandal must be found after the case is referred to the prosecution. The police have often made similarly biased decisions. When Vice Justice Minister Lee Yong-gu was accused of using violence against a taxi driver while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earlier this month, the police brushed it off as a misdemeanor.

Despit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all-out campaign to reform the prosecution, it has focused on handing much of the prosecution’s power over to the police. The government even pressured the prosecution to stop its ongoing investigations into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by high-ranking officials in the name of prosecution reforms. The result is the incoming establishment of a monstrous investigation agency —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 which has been placed above the prosecution.

The police organization is supposed to be divided into three entities — national polic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and local autonomous police — under the same roof. If such a gigantic police body is set up, it will be more difficult to clear all suspicions lingering over explosive cases involving high-level officials. We cannot but wonder what the Moon administration really wants to achieve down the road. The National Assembly must establish effective mechanisms for checks and balances on this gigantic police organization before it’s too late. Otherwise, the government can never achieve true prosecution reform.


경찰, 권력 눈치 보느라 박원순·이용구 의혹 덮나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라 검찰의 1차 수사 종결권에다 국가정보원의 대공 수사권까지 넘겨받은 '공룡 경찰' 조직이 내년 1월 1일 출범한다. 하지만 비대해진 경찰에 대한 견제와 인권 보호 장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경찰 공화국'의 부작용이 우려된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지시로 경찰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 들어 경찰의 정치적 중립이 도마 위에 오른 사례는 한두 번이 아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범죄 의혹에 대해 어제 공소권 없음(불기소 의견) 처리한 수사 결과 발표도 이런 맥락에서 볼 수 있다. 경찰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을 처리하면서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불편부당하게 처리할지 가늠해볼 사건이었는데 결과를 보니 '역시나'였다.

성범죄로 피소된 박 전 시장의 극단 선택과 성범죄의 연관성을 5개월 이상이나 조사하고도 경찰은 결과조차 속 시원히 공개하지 않았다. 피해 여성은 엄연히 존재하는데 가해자는 없다면 누가 믿겠나. 피해자 측은 "경찰이 사실관계를 밝히지 않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거대 여당에 악재인 박 전 시장 성범죄 의혹 사건에 면죄부를 주려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검찰 송치 이후라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주취 폭행 사건 처리를 봐도 경찰의 공정성을 신뢰하기 어렵다. 운전 중에 도로에서 기사를 폭행하면 특가법을 적용해 가중처벌해야 하는데도 경찰은 단순 폭행으로 간주해 내사 종결 처리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청과 청와대에 보고되지 않았다"고 강변했지만 권력의 입김으로 봐주기를 했는지 검찰이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

그동안 정부는 권력기관 개혁을 내세웠지만 권력을 분산하기는커녕 공권력을 경찰에 집중적으로 몰아줬다. 그 과정에서 국민의 인권 보호는 뒷전이고 진영 논리에 따라 권력을 임의로 짜깁기했다. 소위 검찰 개혁을 한다면서 살아 있는 권력 수사를 차단하기 위해 검찰을 짓눌렀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라는 '괴물'을 탄생시켰다.

그 결과 경찰은 국가경찰·국가수사본부·자치경찰로 이뤄진 '한 지붕 세 가족'이라는 기형적 체제로 출범한다. 지금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거대 경찰 조직이 출범하면 박원순·이용구 사건 같은 권력형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의 궁극적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누구를 위한 개혁인지 이 시점에 다시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제라도 경찰의 비대한 권력에 시급히 메스를 들이대고 견제와 균형 장치를 복원해야 한다. 지금 필요한 것은 정치 논리에 변질된 검찰 개혁이 아니라 공룡 경찰 개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