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ISH] ‘정인이 사건’ 양부모 첫 재판, 분노한 시민들 고성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ISH] ‘정인이 사건’ 양부모 첫 재판, 분노한 시민들 고성

 People hold up signs calling for a death sentence for the adoptive parents of a 16-month-old, who died after being brutally abused, at the Seoul Southern District Court on Wednesday, the fi rst day of the trial of the adoptive parents. [NEWS1]

People hold up signs calling for a death sentence for the adoptive parents of a 16-month-old, who died after being brutally abused, at the Seoul Southern District Court on Wednesday, the fi rst day of the trial of the adoptive parents. [NEWS1]

16개월 아기를 입양한 후 수개월간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리는 수요일 오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시위자들이 양부모에게 사형을 선고하라는 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Jeong-in's mom goes to court, crowd is waiting for her
 
‘정인이 사건’ 양부모 첫 재판, 분노한 시민들 고성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Thursday, January 14, 2021
 
 
 
 
The adoptive mother of a 16-month-old who died after being brutally abused was due in court Wednesday, and angry members of the public were waiting for her.
 
adoptive: 입양으로 맺어진
due in court: 법정에 출두할 예정인
 
16개월 아기를 입양한 후 잔인하게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가 수요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었고, 분노한 시민들이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다.
 
 
 
“Murderer!” yelled a woman as the adoptive mother, a 35-year-old woman surnamed Jang, exited the Seoul Southern District Court Wednesday after the first hearing in her murder trial.
 
murder trial: 살인사건 공판
 
수요일 살인 혐의로 첫 재판에 출두한 양모 장(35세)씨가 공판을 마치고 서울남부지법을 떠나려 하자 한 여성이 “살인자!”라고 소리 질렀다.
 
 
 
A man threw a snowball at the bus Jang boarded to her detention center. More people surrounded it, kicking and banging it with their hands. Throngs of people lined the court’s gate with placards demanding a death sentence for Jang.
 
detention center: 구치소
death sentence: 사형선고
 
한 남자는 장씨를 태운 구치소행 버스에 눈 뭉치를 던졌다. 많은 사람들이 그 버스를 둘러싸고서 발로 차고 손으로 두드렸다. 장씨에 사형선고를 내리라고 요구하는 팻말을 든 사람들이 법원 정문 앞에 줄지어 서 있었다.
 
 
 
Jang's adopted daughter Jeong-in died on Oct. 13, 2020, at a hospital in Mok-dong, Yangcheon District. Her body was bruised, many bones were fractured and her pancreas was ruptured.
 
bruised: 멍든, 타박상을 입은
fractured: 골절이 된
 
장씨가 입양한 딸 정인양은 2020년 10월13일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정인양의 몸은 멍들어 있었고, 뼈들은 골절됐고, 췌장은 파열됐다.
 
 
 
A hospital worker reported suspected child abuse to the police following her death and Jang was arrested in November. The opening of her trial was set for Wednesday several weeks ago.
 
child abuse: 아동학대
 
정인양 사망 후 병원 직원이 경찰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장씨는 11월에 체포됐다. 장씨에 대한 첫 재판은 몇 주 전에 수요일로 잡혔다.
 
 
 
The case came to widespread public attention after an investigative report was broadcast by SBS on Jan. 2.
 
widespread: 널리 퍼진
 
SBS가 1월2일에 이 사건에 관한 탐사보도를 방송한 이후 이 사건은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 [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