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or and reput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nor and reputation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Everyone had honor after the 20th century. In the medieval days, commoners were not able to enjoy honor. Aristocrats and clergies monopolized honor, as honor was understood as something that belongs only to a certain class.

In the Middle Ages, honor was a means of rule. The invisible ideology of honor was interpreted as authority, something that cannot be taken by others. To the nobles, honor was something they could not even exchange with life. Damaging honor was used as a way to oppress political opponents. Notable cases are inflammatory and blasphemy defamation, according to the book “Study on Basic Theories of Defamation Law” by Kim Beom-jin.

Everyone can have honor once universal human rights are recognized, which is why it became a crime to damage someone’s honor. If honor in the Middle Ages was the honor itself that no one can harm, modern honor can be defined as reputation. The libel law defines three types of honor — reputation as dignity, reputation as honor, and reputation as property.

Violation of honor due to defamation has three aspects — unpleasantness from hearing a comment, hurting reputation due to public announcement, and property damage from lowered reputation. Korean law excludes emotional infringement from punishment. As honor cannot be easily defined, defamation continues to be controversial. The Constitutional Court reviews a complaint on defamation based on alleged facts, according to Clause 1, Article 307 of the Criminal Law.

The Roh Moo-hyun Foundation head Rhyu Si-min apologized on Jan. 22 for not being able to prove his allegation that senior prosecutor Han Dong-hoon accessed the foundation’s bank account. Han issued a statement that necessary measures will be reviewed on damages done to him. It is a typical defamation case. Rhyu, who served as health minister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has not made public his grounds for the allegation. If the case is concluded as a mere political allegation, it cannot offer any good to society. Fake news, which is harder to filter than the coronavirus, dominates. I hope discussions will continue on how groundless libel should be punished.


명예훼손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누구나 명예를 가질 수 있게 된 건 20세기 이후다. 중세 시대의 평민은 명예(honor)를 가질 수도 누릴 수도 없었다. 귀족과 성직자가 명예를 독점했다. 특정한 신분에게 귀속되는 것으로 명예를 이해한 것이다.

중세의 명예는 통치수단이었다. 눈으로 볼 수 없었던 명예는 권위와 동등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 누구도 빼앗아 가지 못하는 고유한 그 무엇이 바로 명예였다. 이런 이유로 귀족에게 명예란 목숨과도 바꿀 수 있는 소중한 것이었다. 이런 바탕에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는 정치적 반대자를 탄압하는 수단으로 작동했다. 선동적·신성모독적 명예훼손이 대표 사례다. ('명예훼손법의 기초이론에 관한 연구', 김범진)

사람이면 누구나 명예를 가질 수 있게 된 건 보편적 인권이 인정된 후다. 명예를 보편적인 권리로써 인정하게 된 것이다.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죄가 된 건 이런 연유에서다. 중세의 명예가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명예 그 자체였다면 현대적 명예는 평판(reputation)으로 정의된다. 명예훼손법이 정의하는 명예는 존엄으로서의 평판(reputation as dignity), 명예로서의 평판(reputation as honor), 재산권으로서의 평판(reputation as property) 세 가지다.

명예훼손에 따른 명예권 침해도 세 가지 측면에서 고려할 수 있다. 발언을 들었을 때의 불쾌감, 공표에 따른 평판 저하, 평판 저하에 따른 재산적 손해다. 국내법은 불쾌감과 같은 감정적 침해는 처벌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명예를 쉽게 정의할 수 없다 보니 명예훼손죄에 대한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헌법재판소는 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죄(형법 제307조1항) 헌법소원 심리를 진행하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22일 검찰의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 열람 의혹과 관련해 사실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이에 한동훈 검사장은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전형적인 명예훼손 사건이다. 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 이사장은 의혹 제기 근거를 공개하진 않았다. 이번 사건이 단순한 정치적 의혹 제기 수준에서 마무리가 된다면 사회적 실익은 전무할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걸러내기 힘들다는 가짜뉴스가 창궐하는 세상이다. 근거 없는 명예훼손을 얼마나 어떻게 처벌해야 할지 논의가 이어지길 희망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