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upholds American democra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o upholds American democracy?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world after the inauguration of U.S. President Joe Biden on Jan. 20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world before the inauguration. Before the inauguration, I was nervous what supporters of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or Trump himself would do. Concrete structures to prevent suicide bombing were installed along the dozens of blocks from the Capitol to the White House, and car traffic was blocked. I had to walk to my office in the restricted area for a week. I felt bitter walking down downtown Washington with the National Guard in combat gear holding guns.

The refusal of Trump and his avid supporters seemed never-ending, but after Biden’s inauguration, it disappeared all at once. What made the “mad” crowd quiet? The main reasons could be the closure of Trump’s Twitter account and losing power, but the key figure effectively disabling Trump was Senator Mitch McConnell, now the senate minority leader.

After ardently defending Trump for four years, McConnell ended the game by saying, “The voters, the courts and the states have all spoken. They’ve all spoken. If we overrule them, it would damage our republic forever.” At the first impeachment trial over the Ukraine scandal, he unconditionally sided with Trump and said that the possibility of a guilty verdict was zero. What made him turn against Trump?

Those who know McConnell say that the main reason was the companies threatening to end funding to Republican politicians. New Yorker reporter Jane Mayer wrote, “McConnell, who once infamously declared that the three most important ingredients for political success in America are ‘money,’ ‘money’ and ‘money,’ was reportedly alarmed.” More than 10 companies, including AT&T and Marriott, announced they would end political donations to 147 Republican Senators and Representatives who opposed verification of the election result. Hallmark Cards even asked Josh Hawley, who led the efforts to reject Biden’s victory, to return donations.

Seventy-four million American voters voted for Trump, and only 32 percent of Republicans believe the presidential election was free and fair, according to a poll by Morning Consult from Jan. 22 to 25. It must have not been an easy decision for U.S. companies to give up this big market.

Some are voicing worries about the status of the United States. But looking at it up close, America is more solid than I thought. The strength comes from the power of the court that made decisions based on the law despite the incumbent president’s threats to file lawsuits. The power also comes from cabinet secretaries who resigned — though some consider them jumping off the sinking boat first — and from U.S. enterprises that can punish wrong actions of politicians.


미국 민주주의를 구한 기업의 힘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1월 20일 이전과 그 후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다. 취임식 전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 아니 트럼프가 무슨 일을 벌일지 몰라 조마조마했다. 국회의사당부터 백악관까지 수십 개 블록에 걸쳐 자살폭탄테러 방지용 콘크리트 구조물이 설치되고,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 통제구역 안에 있는 사무실에 가기 위해 일주일간 걸어서 출퇴근했다. 전투복을 입고 총을 든 주 방위군이 깔린 워싱턴 시내를 걷는 기분이 착잡했다.

끝이 없을 것 같던 트럼프와 극렬 지지자의 불복은 바이든 취임 후 거짓말처럼 사라졌다. 적어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트럼프의 선동에 흥분한 지지자의 저항이 오래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궂은 장마 뒤 확 갠 날씨처럼 바이든 시대가 왔다. ‘성난’ 군중은 어떻게 잠잠해졌을까. 트위터 계정 폐쇄와 ‘현직’이란 권력을 잃은 게 주된 이유겠지만, 트럼프 힘을 뺀 핵심 인물은 의회 공화당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다.

지난 4년간 온몸으로 트럼프를 엄호한 그가 “유권자, 법원, 주 정부가 모두 뜻을 밝혔다. 만약 우리가 (대선 결과를) 뒤집으면, 그것은 우리 공화국을 영원히 손상시킬 것”이라고 말했을 때 게임이 끝났다.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촉발된 트럼프 1차 탄핵심판 때 “유죄 평결 가능성은 제로”라고 무조건 편들던 그는 왜 돌아섰을까.

그를 아는 사람들은 기업이 공화당 의원들 돈줄을 끊어버리겠다고 나선 게 결정적이었을 것으로 본다. 제인 메이어 뉴요커 기자는 “매코널은 미국에서 정치적으로 성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 3가지를 돈, 돈, 그리고 돈이라고 말하는 사람”이라며 “그가 깜짝 놀랐다”고 썼다. AT&T, 메리어트 등 10여개 기업은 대선 결과 승인에 반대한 공화당 상·하원의원 147명에게 정치자금 기부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홀마크 카드는 바이든 승리를 앞장서서 반대한 조시 홀리 상원의원에게 기부금 반납을 요구했다.

미국인 7400만 명이 트럼프에게 투표했고, 대선이 자유롭고 공정했다고 생각하는 공화당원은 32%에 그친다. (모닝컨설트 1월 22~25일 조사) 이 시장을 포기하는 게 기업으로서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것이다. 미국이 이 지경이 됐다고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다. 하지만 가까이에서 본 미국은 생각보다 단단하다. 그 견고함은 현직 대통령의 소송 공세에도 법에 따라 판단한 법원, 바른말 하며 사퇴한 장관들(가라앉는 배에서 먼저 내렸다는 평가도 있다), 잘못된 정치인의 행동에 벌칙을 줄 수 있는 기업의 힘에서 나온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