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ddenly rich vs. suddenly poo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ddenly rich vs. suddenly poor (KOR)

 KIM HYUN-YE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A helicopter flew over a mountain village in North Gyeongsang. The person who got off the helicopter was the figure equivalent to today’s science and technology minister. The scene was as crowded as a festival.

The minister’s team headed to the Hwacheon 2-ri in Yeongyang County. The chopper came to the town after a copper mine was discovered. The county head welcomed the minister and gave a rosy briefing. The sudden discovery of a copper mine stirred the farmers.

In a few days, land prices went up by 10 times. Farmers aspiring to be sudden millionaires visited the county office to check the land registration map. The story made the news in January 1969.

Jason DeBolt quit his job on Jan. 8 and tweeted, “Today, I’m retiring from the corporate world at age 39.” He has been buying Tesla stock since 2013. On the day when Tesla’s stock price marked a record high, he posted a screenshot of his account totaling more than $11 million. He became one of the “Teslanairs” and took early retirement.

Everyone in different times and generations and of different genders dreams of becoming suddenly rich. The stories of people becoming rich overnight are still going on.

In the meantime, the people who suddenly become poor feel that such a success is only for lucky people. As of December 2020, the average price of apartments in Seoul rose to 1.43 billion won ($928,340), a 21.3-percent hike from the same period a year before. For a median income-earning household in Seoul to buy a house, they have to save up for 15 years and six months. Last year, the Kospi went up by 30.8 percent.

The hope of working hard and saving to buy a home collapsed amid the soaring prices. As people are afraid to be left out, they borrowed money to buy a home and invest.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the average debt of people under 39 was 70.2 million won as of the third quarter of 2020, 12 million won more than in 2017.

On Feb. 4, the government announced a plan to supply 830,000 apartments nationwide. It is the biggest project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wice the annual supply in the past.

The government says that housing price increases in the last four years did not result from a lack of supply, but the numbers say otherwise.


벼락부자, 벼락거지
내셔널팀 김현예 기자


헬리콥터 한 대가 경북 산골 마을 위를 날았다. 헬기에서 내린 인물은 지금으로 치면 과학기술부 장관-. 구경 나온 사람들로 축젯날처럼 인파가 들끓었다. 장관 일행이 향한 곳은 영양군 화천 2리. 자연 동(銅) 광산 발견 소식에 헬기를 띄웠다. 버선발로 나선 군수가 장관 앞에서 장황한 브리핑을 늘어놨다. 난데없는 동광산 발견에 농심도 흔들렸다. 며칠 만에 땅값이 열 배가 뛰었다. 벼락부자 꿈에 부푼 농부는 군청을 찾아 지적도를 확인했다. 1969년 1월, 신문을 장식한 이야기다.

지난달 8일 아마존에 사표를 낸 직장인 제이슨 드볼트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한 줄을 남겼다. “39세에 은퇴한다.” 2013년 미국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 주식을 사들인 뒤 이날 주가가 역대 최고가를 찍자 사표와 함께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 돈 약 131억원에 달하는 ‘인증샷’을 남겼다. 테슬라 투자로 부자가 된 사람인 ‘테슬라네어(teslanaire)’에 합류하며 조기 은퇴를 꿈꾸는 ‘파이어족’이 됐다.

‘벼락부자’는 시대와 세대·성별을 뛰어넘은 만국 만인 공통의 꿈이다. 지금도 자고 일어나니 돈방석에 올라앉았다는 벼락부자의 탄생은 진행형이다.

억세게 운 좋은 사람의 이야기라 치부하기엔 ‘벼락 거지’가 된 이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너무 크다.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년 동기보다 21.3% 오른 10억 4299만원(KB국민은행)이다. 서울 중위소득 가구가 집을 사려면 15년 6개월간 월급을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야 한다. 지난해 코스피는 30.8% 올랐다.

성실하게 일하며 저축하고 내 집 마련을 꿈꿔온 이들의 희망은 치솟는 집값과 주가 앞에 무너졌다. 그 대열에서 낙오될까 ‘영혼까지 끌어모아’ 빚을 내 주택을 사들이고,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섰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30대 이하 국민의 평균 부채 보유액은 7020만원으로, 2017년보다 약 1200만원이나 늘었다.

정부가 4일 전국에 83만호에 달하는 집을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최대 규모로 연간 공급량의 2배다. 지난 4년간 집값 상승은 공급 부족 때문이 아니라고 손사래 치던 일이 무색한 수치다. 이번엔 제발 벼락거지 탈출을 꿈꾸는 서민들에게 희망 고문이 안 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