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little, too lat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o little, too late (KOR)

 Korea’s first vaccination against the coronavirus will take place on Feb. 26 while inoculations are underway in 32 countries of the 37-member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Nearly half of Israelis and a quarter of the British have already been inoculated. Israel is returning to normal after 80 percent of its people aged 60 and older were vaccinated. Restrictions on business operating hours are to be lifted soon. In the UK, new cases of Covid-19 are rapidly declining as in the United States, where more than 10 percent of its citizens were vaccinated. Koreans cannot but watch the remarkable developments in advanced countries with envy.

The remaining five countries of the OECD are Korea, Japan, New Zealand, Australia and Colombia. Japan starts its vaccination program today, New Zealand and Colombia from Saturday, and Australia from next Monday. Korea is the last among OECD members to vaccinate its people. Moreover, Korea plans to inoculate only patients younger than 64 in care centers and their caregivers, because the AstraZeneca vaccine’s efficacy is doubted among people aged 65 and older. The government was late in making contracts to purchase Pfizer and Moderna vaccines, which are relatively more effective in older age groups, or at least seem to be.

While other countries were competing to line up Covid-19 vaccin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busy patting itself on the back for control of the virus at home and abroad and encouraging local pharmaceutical companies to develop their own vaccines and cures to fight it. The government made one lame excuse after another for its delay in sourcing vaccines, which were clearly the most important tool in fighting the pandemic. The government and ruling Democratic Party (DP) described a need “to scrutinize their safety.” President Moon said the government had bought enough vaccines while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promised to bring in 100,000 doses of Pfizer vaccines by early February. They were empty promises.

On Tuesday, Chung said Korea will get 7 million doses of Pfizer vaccines in the first half and that the government signed a contract with Novavax, a U.S. drugmaker, to purchase 40 million doses of its vaccine. The Moon administration spent the past five months repeating a promise to bring in vaccines.

Few citizens have trust in its plan to achieve herd immunity by November. Given its unwillingness to accept responsibility for the late purchase of vaccines, the public’s mistrust is natural. We urge the government to explain what really caused the delay in vaccine procurements. That’s a first step to recovering trust from a people struggling to survive the harsh social distancing rules and merciless restrictions on business operating hours.


백신접종 시작 OECD 꼴찌, K-방역의 참담한 현실

한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은 26일에 이뤄진다. 지구촌 모범국가 모임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37개 회원국 중 32개국에선 이미 접종이 한창이다. 지금까지 이스라엘 국민의 절반가량이, 영국 국민의 4분의 1 정도가 백신을 맞았다. 60세 이상에서 80% 넘는 접종률을 기록한 이스라엘은 빠르게 일상 회복으로 다가서고 있다. 상가 영업제한이 곧 풀린다고 한다. 영국에선 확진자 발생이 급감하고 있다. 접종률 10%를 넘어선 미국에서도 마찬가지다. 백신 접종이 일찍이 시작된 나라에선 고령층 피해가 확연히 줄었다. 한국인은 이런 백신 접종 선진국들을 부러움 가득한 눈빛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다.

32개국을 제외한 다섯 나라는 한국·일본·뉴질랜드·호주·콜롬비아다. 일본은 오늘 접종에 돌입한다. 뉴질랜드·콜롬비아는 20일, 호주는 22일이 시작일이다. 37개국 중 한국이 꼴찌라는 얘기다. 게다가 한국에선 다른 OECD 회원국과는 달리 첫 접종 집단이 고령층과 코로나 환자를 상대하는 의료진이 아니다. 65세 미만 요양병원 환자와 그들을 돌보는 의료인이 대상이다. 효능과 안전성 면에서 우수함이 입증된 화이자·모더나 백신 구매가 늦어져 당장 쓸 수 있는 것은 고령자에 대한 효과가 의심스러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뿐이기 때문이다.

다른 나라들이 백신 확보 경쟁을 벌이는 동안 한국 정부는 K방역 홍보에 열을 올리며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이라는 신기루를 좇았다. 그 시간이 이런 차이를 만들었다. 뼈아픈 실책이다. 그런데도 정부와 여당은 “다른 나라 상황을 볼 수 있어서 안전성 검증에 도움이 된다” “구매 비용을 낮추기 위해서였다” 등의 황당한 변명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말 “백신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2월 초에 화이자 백신 5만 명분이 온다”고 했다. 모두 허언임이 밝혀졌다.

정 총리는 어제 화이자 백신 350만 명분을 상반기에 앞당겨 받기로 했고,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앞으로 많이 온다”는 말로 책임자들이 난감한 상황을 모면하려 든 게 벌써 5개월째다.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형성이라는 계획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으나 그대로 믿는 국민은 많지 않다. 정부가 잘못 감추기에 급급하면서 실책을 시인하는 솔직한 모습은 단 한 번도 보이지 않았으니 당연한 의심이다. 지금이라도 누가, 무엇이 이 참담한 현실을 불렀는지 진솔하게 설명하며 양해를 구하기 바란다. 그것이 ‘백신 후진국’에서 영업 제한과 거리두기로 버티며 살아가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신뢰 회복의 첫걸음이기도 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