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Me Too mo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Me Too moment (KOR)

 LEE YOUNG-HEE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first thing that came into my mind as I watched the saga of Yoshiro Mori, president of the Tokyo Olympic Organizing Committee, from his sexist remarks to his resignation, was that Japan was a super-aged society. I cannot remember the last time I actually talked to an octogenarian, but everyone involved in this epic drama is an octogenarian. Born in 1937, Mori is 83 years old.

Mori said, “Meetings with many women take a lot of time … Women have a strong sense of rivalry.” When he was criticized, he got upset and said, “Sweep me out if I am an old man causing trouble!” Disappointed Olympic volunteers declared they would quit, and Toshihiro Nikai, the longest-serving secretary general of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said, “If they do want to quit no matter what, we can recruit additional volunteers.” Nikai, 81, was born in 1939.

The highlight was when Mori’s successor was announced. After deciding to resign, Mori visited Saburo Kawabuchi, former Japan Football Association president, and asked him. Kawabuchi was born in 1936, a year before Mori. The selection process defined in the Organizing Committee bylaws was completely ignored.

But when the Japanese media mocked it, saying, “Succession from an 83-year-old to an 84-year-old!” Kawabuchi said, “I am old, but I won’t be outdone by the young people.” Their confidence and brazenness made me realize that these people have never swallowed what they want to say in their whole life.

The problem is not the age, but the incompetence of failing to read the changing times.

They scold women for “talking too much” and a “lack of judgment.” I learned a new Japanese word from the series of events, “wakimaeru.” It means “discerning.” While making the sexist remarks, Mori must have felt he made a slip and said, “The female directors in the committee are all discerning and helpful.”

But women are angry and declared, “Let’s show what undiscerning women can do.” They started an online signature drive and protested with a broom to signify “Sweep him out!” They posted criticism online under the hashtag #UndiscerningWomen. It is the rebellion of the “undiscerning women” who refuse to keep their mouth shut.

When the MeToo movement spread around the world, Japan was quiet. The gender inequality index published by the World Economic Forum ranks Japan at 121 among 153 countries. Korea is ranked at 108th. I thought the sexist remarks would be swept under the rug, as they always have been, but this time its different. It is a small triumph for the “undiscerning women.”


'분별없는 여자들의 반란'
이영희 도쿄특파원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망언에서 사임에 이르는 ‘대하 드라마’를 보며 제일 먼저 든 생각은 "일본은 역시 세계 제일의 초고령 사회”였다. 80대 노인과 대화한 게 언제인가 싶은데, 이 드라마의 주역은 하나같이 80대여서다. 모리 위원장은 1937년생. 일본 언론엔 83세로 나오지만 한국 나이론 85세다. “여성이 많은 회의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 “여성은 경쟁심이 강하다” 등의 발언을 했다가 역풍을 맞자, “내가 ‘민폐 노인(老害)’이면 쓸어버리라”며 거꾸로 화를 냈다. 실망한 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이 줄줄이 그만두겠다고 선언한다. 그러자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나타나 일갈한다. “자원봉사자는 또 뽑으면 된다.” 이 분은 39년생.

하이라이트는 후임자 보도가 나왔을 때다. 사임을 결심한 모리 위원장이 찾아가 울며 ‘뒤를 부탁한’ 가와부치 사부로(川淵三郎) 전 일본축구협회 회장은 36년생. 모리 위원장보다 한 살 위다. 조직위 정관에 버젓이 적힌 선출 절차를 깡그리 무시해 무산됐지만, ‘83세에서 84세로의 계승?’이라며 일본 언론도 비판하자 그는 말했다. “늙었지만 젊은 녀석들에게 지지 않는다.” 이분들의 당당함과 뻔뻔함을 보며 깨달았다. 아, 평생 하고 싶은 말을 참아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구나. 나이가 문제가 아니다.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고, 스스로 돌아보기를 포기한 무능함이 문제다.

그런 분들이 여자들에겐 ‘말이 많다’ ‘분별이 없다’며 혼을 낸다. 이번 사태로 새롭게 배운 일본어가 있으니 ‘와키마에루(弁える·분별력이 있다)’라는 단어다. 모리 위원장은 문제의 발언 중 문득 실수했다고 느꼈는지 이렇게 수습한다. “조직위원회에 있는 여성 이사들은 다들 분별력이 있어, 도움이 된다”고. 그러자 화가 난 여자들이 나섰다. “그래? 분별없는 여자가 어떤 건지 보여주지.” 온라인 서명 운동을 시작했고 ‘쓸어버리겠다’며 빗자루를 들고 시위에 나섰다. 소셜미디어(SNS)에는 ‘#분별없는 여자(#わきまえない女)’라는 태그를 단 항의 글이 쏟아졌다. 대세에 따라 입 다물지 않고, 아닌 건 아니라고 끼어들어 회의 시간을 늘려버리는 ‘분별없는 여자들’의 반란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활발할 때도 일본은 조용했다.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성별 격차지수는 153개국 중 121위다(한국은 108위). 늘 그랬듯 이번에도 없었던 일처럼 넘어가나 했으나 그렇지 않았다. ‘분별없는 여자들’이 거둔 작은 성공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