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진화하는 가구 배송 서비스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진화하는 가구 배송 서비스

Hyundai Livart workers deliver a table. [HYUNDAI LIVART]

Hyundai Livart workers deliver a table. [HYUNDAI LIVART]

현대리바트 직원들이 식탁을 옮기고 있다. [현대리바트]
 
 
 
진화하는 가구 배송 서비스
 
Furniture delivery booms as better services meet demand
 
 
 
Korea JoongAng Daily 3면 기사
Tuesday, February 9, 2021
 
 
 
Furniture companies are upping their delivery game, getting dining sets and sofas to homes the day after purchase. With people cooped up, Covid-19 is changing the landscape for delivery, and the trend has made its way far beyond groceries and pizza.  
 
coop up: 칩거하다
 
가구 회사들이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익일 배송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집에만 있게 되면서 배달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식료품과 피자뿐 아니라 가구에도 이런 서비스가 도입되고 있는 것이다.  
 
 
 
Hyundai Livart announced Thursday it would offer overnight delivery for all of its furniture, including sofas, tables, drawers and mattresses, to all customer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Last October, the company started offering fast delivery for sofas only.
 
overnight delivery: 익일 배송
Seoul metropolitan area: 수도권
 
현대리바트는 목요일 소파, 탁자, 서랍, 매트리스 등 가정용 가구 전 제품을 대상으로 수도권 지역 ‘내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이 회사는 소파에 대해서만 빠른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Any orders placed via Livart’s website and brick-and-mortar stores before noon can be delivered the next day, and at a time requested by the customer. The service is not offered to kitchen furniture or built-in cabinets that require measurements beforehand or construction work. Dishes and lighting are excluded as well.  
 
via: 경유하여, 통하여
brick-and-mortar store: 오프라인 매장
built-in cabinet: 붙박이장
measurement: 측량
beforehand: 사전에, 미리
 
전국 리바트 매장과 웹사이트를 통해 낮 12시 전에 주문이 들어오면 그 다음날 고객이 요청한 시각에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주방용 가구나 붙박이장처럼 사전 실측과 공사가 필요한 경우는 제외된다. 그릇과 조명도 제외된다.  
 
 
 
An early pioneer in improving furniture delivery was Hanssem. In July last year, the company started offering delivery on dates designated by the customer for purchases made on its online website. For a limited range of products, like bookshelves and drawers, residents in Seoul, Gyeonggi and Incheon were able to choose overnight delivery.  
 
pioneer: 개척자
 
진화된 가구 배송의 초기 개척자는 한샘이다. 지난해 7월 한샘은 자사 온라인 몰에서 구매한 제품을 원하는 날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책장이나 서랍 같은 제한된 제품들에 대해 서울, 경기, 인천 거주자들은 익일 배송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Even Coupang strengthened service for furniture delivery last year. In September, the company went as far as offering installation services, where it sends large-sized furniture and workers to assemble purchases, the next day of purchase.  
 
쿠팡도 지난해 가구 배송 서비스를 강화했다. 지난해 9월 이 회사는 부피가 큰 가구에 대해 직원이 직접 가서 조립하고 설치해주는 익일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Coupang’s advantage is that its overnight delivery covers all of Korea, including islands and mountains. The e-commerce leader partnered with Howser,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furniture delivery. All additional costs, like using the ladder car, are covered by Coupang.
 
islands and mountains: 도서 산간 지역
specialize in: ~을 전문으로 하다
ladder car: 사다리차
additional cost: 부대비용, 추가 비용
 
쿠팡의 장점은 도서산간 지역을 포함한 국내 전 지역에 익일 배송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이 회사는 가구 전문 물류업체 하우저와 제휴했다. 사다리차 이용비 같은 추가 비용을 모두 쿠팡이 부담한다.  
 
 
 
Demand for furniture and home decoration has surged over the past year as consumers stayed home. As with every other consumer product, online purchases jumped as well due to social distancing measures.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online furniture purchase soared 43.5 percent on year in 2020, nearing 5 trillion won ($4.46 billion) in sales. In 2019, the on-year growth rate in the segment was 10.8 percent.  
 
surge: 급증하다, 밀려들다, 휩싸다
home decoration: 집 꾸미기
social distancing measure: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Statistics Korea: 통계청
segment: 부분
 
가구와 집 꾸미기에 대한 수요는 소비자들이 집에 머물게 되면서 지난해 급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다른 소비재들과 함께 온라인 구매도 늘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온라인 가구 구매는 1년 전에 비해 43.5%가 늘며 매출액 규모로 5조원에 육박했다. 2019년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10.8%였다.  
 
 
 
To meet the demand surge, furniture companies are increasing investments in logistics infrastructure, enlarging storage capacity and hiring staff.  
 
logistics: 물류, 계획
storage capacity: 저장 능력
 
높아지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가구 회사들은 물류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창고를 확대하고 직원 고용을 늘리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