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will go fir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o will go first?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Vaccines are a complex issue related to medicine, sociology and politics. Vaccination, in particular, is a social and political issue. Vaccine development is based on medicine, but vaccinations are based on social consensus. Herd immunity can only be reached when every member of a society is vaccinated. That’s why vaccination is just as important as development. On an XY plane, the X-axis may be vaccine development, but the Y-axis is vaccination.

The return of measles in the United States is a living textbook case on the importance of vaccination. The United States declared the eradication of measles in 2000, but in the last few years, measles are spreading again. Some parents refuse to have their children vaccinated because of rumors that MMR, the measles, mumps and rubella vaccine, may cause autism.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tatistics show a rapid increase in the number of measles cases since 2010. In 2019, 1,282 cases occurred, exceeding 1,000 for the first time since 2010. Last year, the number of patients plunged to 13, due to Covid-19 social distancing.

The history of people being anti-vaccine follows the history of vaccines. In 1871, the Dutch government required all students to get smallpox vaccines, but an anti-vaccine group was organized in 1881, arguing that it violates personal freedom. The anti-vaccine movements continue in Britain, the United States, Nigeria and other countries.

A similar situation is happening over Covid-19 vaccines in Korea. AstraZeneca vaccinations are to begin from Feb. 26, but 93.8 percent have agreed to get the vaccine. The remaining 6.2 percent refused. Refusal is an issue experienced in many countries that started vaccination before Korea.

To overcome this, presidents or health policy heads stepped forward to be the first person to get inoculated. In December, Joe Biden, then president-elect, received a Covid-19 vaccine which was broadcast live, sending a message to the anti-vaxxers in the United States. In France, Israel and Indonesia, the president or health policy chief was the first to get the vaccine.

In Korea, former lawmaker Yoo Seong-min claimed that President Moon Jae-in should get the vaccine first to clear up the distrust. Who will be the first person to get vaccinated in Korea?

 
 
1호 접종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백신은 의학・사회학・정치학이 결합한 의사정 복합체다. 특히 백신 접종은 사회・정치적 이슈다. 백신 개발은 의학에 기대고 있지만, 접종은 사회적 동의(同意)을 전제로 한다. 구성원 모두가 빠지지 않고 백신을 접종해야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어서다. 개발 만큼이나 접종이 중요한 이유다. 이런 이유로 XY 평면에서 x축이 개발이라면 y축은 접종이 담당한다.  
 
미국 내 홍역 재확산은 접종의 중요성을 웅변하는 살아있는 교과서다. 2000년 홍역 퇴치를 선언한 미국이지만 최근 몇 년 사이 홍역 확산세가 거세다. 부모들 사이에서 홍역·볼거리·풍진 혼합 백신(MMR)이 자폐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접종을 거부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미국 내 홍역 환자 숫자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홍역 환자 1282명이 발생해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천 명을 넘어섰다. 다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환자 수가 13명으로 급감했다.  
 
안티 백신은 백신의 역사와 궤를 같이한다. 네덜란드 정부는 1871년 모든 학생에게 천연두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했는데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1881년 강제백신접종 반대조직이 결성됐다. 이후 영국, 미국, 나이지리아 등에서 안티 백신 운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안티 백신운동의 최근 동향 및 대처, 김종현)  
 
코로나19 백신을 놓고 국내서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26일 시작되는데 백신을 맞겠다고 동의한 비율은 전체의 93.8%라고 한다. 나머지 6.2%는 접종을 거부했다. 접종거부는 한국보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많은 국가가 앞서 경험한 이슈다.  
 
이를 깨기 위해 각국 대통령이나 보건 정책 책임자가 1호 접종자로 나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당선자 신분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서 이를 생중계한 건 자국 내 안티 백신운동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프랑스, 이스라엘, 인도네시아도 대통령이나 보건 정책 책임자가 1호 접종자로 나섰다. 국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을 먼저 맞아야 불신을 없앨 수 있다”(유승민 전 의원)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내 1호 접종자는 누가 될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