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water versus Trum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ldwater versus Trump (KOR)



LIM JONG-JU
The author is a Washingt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The Gulf of Tonkin incident changed the flow of the Vietnam War in 1964, and i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n November the conservative GOP suffered an embarrassing defeat. Barry Goldwater, who emerged as the conservatives’ icon with his book “Conscience of a Conservative,” received 38.5 percent of the votes, defeated by incumbent Democratic President Lyndon B. Johnson, who got 61.1 percent of the votes. Goldwater only won in six states out of 50.
 
 
To re-draw the shattered future of the conservatives, major figures gathered in Washington in December. The product was the establishment in 1974 of the Conservative Political Action Conference (CPAC), which became the largest conservative event in the United States. California Governor Ronald Reagan made a keynote speech there, and six years later he made his landslide victory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only lost in six states, paying back for the defeat of Goldwater.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got the spotlight at the CPAC this year, which ended on Feb. 28. He made the final speech of the event. In the first public speech 39 days after stepping down, he attacked the first month of the Biden administration for being the worst in modern history. Trump didn’t make an official announcement, but it was an armed protest and a warm-up for the 2024 presidential election.
 
 
Shortly before the event, an interesting poll result was released. Six out of 10 Trump supporters, or 59 percent, wanted Trump to run in 2024, according to the USA Today-Suffolk University poll. That’s twice more than those who didn’t want him to run again. Nearly half of the respondents, or 46 percent, said that if Trump sets up a new party, they will follow him. Despite the election defeat and impeachment trial, Trump has a solid base.
 
 
His allies are using Trump’s influence to announce their candidacy. Linda Blanchard, who served as the U.S. Ambassador to Slovenia, announced intention to run for the Senate seat in Alabama, using Trump’s MAGA slogan. Senator Mitt Romney, who is the notable anti-Trump Republican, said that if Trump makes up his mind, he would be the candidate for 2024.
 
 
The air in the Republican Party is complicated. House Minority Leader Kevin McCarthy, the highest ranking Republican in the House, and House Republican Conference Chair Liz Cheney, the third highest in the House Republican leadership, have openly clashed over Trump’s role. When McCarthy supported a speech by Trump in the CPAC event, Cheney opposed. Senate Minority Leader Mitch McConnell suggested his parting with Trump but seems to be nervous.
 
 
The expectation that Trump would follow the fall of Goldwater after making far-rightist comments like “Extremism in defense of liberty is no vice” collapsed five years ago. Many complain that the impeachment attempt to disqualify him from running again only made him a more coveted candidate. Goldwater returned to politics as a Senator four years later. It is a series of eerie reversals.
 
 
 
골드 워터와 트럼프
임종주 워싱턴총국장
 
베트남전의 물줄기를 바꾼 통킹만 사건이 일어난 1964년, 그해 11월 미국 대선은 보수 공화당에 치욕적 패배를 안겼다. 저서 『보수주의자의 양심』으로 일약 보수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배리 골드워터 후보가 유권자 득표율 38.5%로, 61.1%를 얻은 민주당 린든 존슨 대통령에게 참패했다. 전체 50개 주 중 6곳만 겨우 건졌다.  
 
산산 조각난 보수의 미래를 다시 그리기 위해 같은 해 12월 주요 인사들이 워싱턴에서 머리를 맞댔다. 그 산물이 1974년 미국 최대 보수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 CPAC(Conservative Political Action Conference)의 시작이다. 그때 기조연설을 한 캘리포니아 주지사 로널드 레이건은 6년 뒤 대선에서 압승했다. 빼앗긴 주는 6곳, 골드워터의 대패를 그대로 갚아줬다.  
 
지난달 28일 막 내린 올해 CPAC의 주인공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었다. 피날레 연설로 명실상부 보수의 터전이 된 CPAC의 대미를 장식했다. 퇴임 39일 만의 첫 공개 연설에서 바이든 정부 한 달을 "근대 역사상 가장 형편없었다"며 흠씬 두들겼다. 공식 선언만 안 했을 뿐 2024년 대선을 노린 무력시위이자 몸풀기나 다름없었다.  
 
그 직전 흥미로운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지지자 10명 가운데 6명(59%)이 그의 2024년 대선 출마를 “원한다”고 답했다(USA투데이-서퍽대). “원하지 않는다”(29%)는 응답보다 배 많았다. 트럼프 신당이 만들어지면 “따라나서겠다”는 추종자도 거의 절반(46%)에 달했다. 대선 패배와 탄핵 심판에도 지지층이 공고하다는 방증이다.  
 
측근들은 트럼프의 후광을 업고 줄줄이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슬로베니아 대사를 지내고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도전에 나선 린다 블랜처드는 트럼프의 대선 구호 MAGA(Make America Great Again,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그대로 베껴 전면에 내세웠다. 당내 대표적 반트럼프 인사인 밋 롬니 상원의원은 "트럼프가 결심만 하면 2024년 대선후보가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공화당 기류는 복잡하다. 당내 하원 서열 1위인 케빈 메카시 원내대표와 3위 리즈 체니 의원총회 의장이 트럼프 역할론을 놓고 공개 충돌하기도 했다. 메카시가 CPAC 연설에 찬성하자 체니가 불가론으로 맞받았다. 트럼프와의 결별을 시사했던 상원 서열 1위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도 좌불안석이다.  
 
“자유를 지키기 위한 극단주의는 악이 아니다”는 극우적 발언으로 화를 자초한 골드워터의 뒤를 트럼프가 따를 것이라는 일각의 기대는 5년 전 여지 없이 무너졌다. 재출마 자격을 꺾으려던 탄핵 추진도 되레 몸값만 올려줬다는 원성이 비등하다. 골드워터는 4년 뒤 여봐란듯 상원의원으로 정계에 복귀했다. 묘한 반전의 연속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