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d day for justi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ad day for justice (KO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resigned on Thursday four months before his two-year tenure ends in Ju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annot avoid criticism for pressuring him to step down by mobilizing all available means since he started digging up dirt on the powers that be. The government’s move is very reminiscent of past authoritarian governments that President Moon has made a career out of denouncing.

Despite Moon’s embracing of Yoon as “our prosecutor general” in a recent cabinet meeting, his government methodically attacked the top prosecutor after he indicted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a darling of the liberals in Korea, for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involving his family. The Blue House and ruling Democratic Party (DP) joined the chorus in condemning the prosecutor general for his “relentless investigations” of Cho, but the government’s concerted assault on Yoon was even harsher.

Strict investigations of the powers that be is the prosecution’ major duty. Former Prosecutor General Song Kwang-soo under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arrested and indicted core members of his government, but prosecutors were not punished. Instead, many of them were promoted for their courage to dig up corruption in officialdom. As Roh’s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t the time, Moon must have watched that process more closely than anyone else.

In Moon’s administration, however, prosecutors who led investigations into a myriad of cases involving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had to leave the prestigious law enforcement agency. Yoon called himself a “prosecutor general in a vegetative state” when the time came to reshuffle prosecutors over the past 20 months. Justice ministers habitually insulted the top prosecutor, including a suspension of his duty for no reason.

Moon’s recent appointment of a former prosecutor as his new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was seen as an intention to make peace with the prosecution. But even the new secretary was often passed over in a crucial decision-making process. Yoon lamented the collapse of our justice system after DP lawmakers pressed ahead with a bill aimed at establishing a separate investigation agency targeting six major types of crimes, including corruption and election fraud, to take away investigative rights to such crimes from the prosecution. Yoon’s description of the alarming developments as the beginning of “destruction of our legal system” heralds a pummeling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by the government.

The independence of the prosecution is now ended. Yoon’s statement — “I will do my best to safeguard our democracy and people from now” — probably means he’ll go into politics. With Yoon’s departure from the prosecution, the government will likely appoint a tame new prosecutor general to help neutralize a few prosecutors’ effort to bring the incumbent power to justice. Given its irrevocable lethargy,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also cannot avoid its responsibility in the tragic turn of events in our justice system. Voters will hold both parties accountable in elections coming soon.


결국 임기 못 채우고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어제 사퇴했다.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2년 임기를 보장한 검찰총장을 중도 하차시키려고 갖은 수를 동원한 청와대와 여당은 군사독재를 연상케 한다는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게 됐다.

불과 1년8개월 전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윤 총장”이라고 치켜세우며 임명한 그를 정권이 눈엣가시로 여기게 된 계기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라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청와대와 여당에선 검찰이 조 전 장관을 가혹하게 수사했다고 비난했지만, 윤 총장에 대한 정권의 공격은 그보다 훨씬 거칠었다.

권력 비리에 대한 엄정한 수사는 검찰의 숙명이자 책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송광수 검찰총장은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을 비리 혐의로 줄줄이 구속 기소했다. 그래도 수사를 주도했던 검사들은 인사 보복을 당하지 않았고, 상당수는 오히려 영전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문 대통령이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지켜봤을 것이다.

이 정부에선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등 정권의 심기를 건드린 수사를 주도한 검사들이 검찰을 떠나야 했다. 검사 인사를 하면서 검찰총장을 투명인간 취급해 윤 총장 스스로 ‘식물 총장’이라고 자조했을 정도다. 법무부 장관이 수시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하고 검찰총장 직무를 정지시키는 등 온갖 모욕을 안겼다.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의 법무부 차관을 제대로 검증도 않고 임명한 뒤 윤 총장 징계를 밀어붙였다가 법원에 막혀 망신을 당했다.

검찰 출신 신현수 민정수석을 낙점해 화해 모드로 전환하는가 했더니 신 수석마저 ‘패싱’하는 바람에 더 큰 혼란이 빚어졌다. 여당 의원들은 ‘중대범죄수사청’을 밀어붙이면서 윤 총장 표현대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의 지경으로 몰고 간다.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는 윤 총장 사퇴의 변(辯)은 그가 버티는 한 검찰에 대한 정권의 무차별 공격이 계속되리라는 인식의 표출이다. 이러고도 민주 정부라고 할 수 있나.

비록 정권의 압박이 극심했다 해도 윤 총장의 중도 사퇴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독립성은 타격을 입게 됐다. 앞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는 윤 총장의 언급은 정치에 참여하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검찰총장을 지내고 정당정치에 뛰어든 선례가 드문 데다 정치에 뛰어든 사람들도 수사기관의 중립성·독립성 확보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윤 총장의 사퇴가 후배 검사들의 권한 약화를 저지하는 효과가 있을지 몰라도, 정권이 입맛에 맞는 후임 검찰총장을 임명하거나 대행 체제를 꾸려 ‘살아 있는 권력 수사’를 무력화할 가능성은 더 커졌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맞설 인물을 내세우지 못하고 ‘별의 순간’ 운운하며 윤 총장만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책임도 작지 않다. 정권의 폭주와 야당의 무능이 빚어낸 사태에 대해 국민이 엄정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