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are all the job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are all the jobs? (KOR)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Spring may be here, but the job market is still stuck out in the cold. The wait has been long for hiring notices through the winter, but schedules are being postponed.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64 percent of the 500 biggest companies have no plan to hir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or have yet to make a plan.

The hiring winter season is not likely to warm up, at least in the first half. President Moon recently assessed that the employment market was in a grave situation and needs urgent reforms. However, after seeing Moon’s emergency plan to create 900,000 jobs in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I worry that the cold will last longer.

The government has already poured more than 80 trillion won ($70 billion) into job creation. Thousands of six-month or one-year positions, including internships at public agencies, were created. They may have improved the job rate slightly, but 80 trillion won and tens of thousands of jobs are nowhere to be seen. Now 900,000 more of those are to be created again, andspring for the job market seems remote.

At the beginning of the administration, Moon said he would be a “jobs president.” The first executive order he issued on the first day in office on May 10, 2017 was to install a committee for jobs. A board on jobs was set up in the office. After four years, the board is filled with red lights. While employment rates and the number of employees are declining, the unemployment rate and youth unemployment rate are going up.

Statistics Korea’s January employment report shows that the number of employed people over the age of 15 decreased by 1 million compared to January last year. The number of unemployed exceeds 1.57 million. As many as 2.71 million people have given up economic activities, and 770,000 people have given up even looking for jobs. That’s an employment disaster beyond shock.

The reason is simple. While Moon frames himself as a “jobs president,” his policies don’t. At the beginning of the administration, minimum wage increases and a reduced workweek that companies cannot bear were pushed through, followed by three anti-corporate laws — revised commercial law, fair trade law and financial group supervisory law — in the second half of the administration. As a result, companies are discouraged and left the country quickly, and naturally, good jobs decreased.

With one year left in office, shouldn’t he acknowledge the failure in his obs policy? Shouldn’t he accept the fact that good jobs come from companies and change his policy direction? That would be a true emergency measure for the many jobseekers exploring job sites in search of hiring notices.


빨간 불 켜진 일자리 상황판
장정훈 산업1팀장

봄이 완연하지만 취업시장은 여전히 혹한이다. 기업의 채용공고를 겨우내 기다렸지만 예정됐던 일정조차 속속 미뤄지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500대 기업 중 64%가 상반기 채용 계획이 없거나 계획을 못잡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놨다.

취업 한파가 적어도 상반기 안에는 풀리기 어려워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최근 고용시장 상황을 '엄중'하고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나서 90만개 일자리를 만들라는 문 대통령의 비상대책을 보고 나선 취업 한파가 더 길어지지 않을까 불안이 앞선다.

문 정부는 이미 지난 4년간 일자리사업에 80조원이 넘게 쏟아부었다(그래픽 참조).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 산불·전통시장 화재 감시원, 국립대 에너지절약 도우미 등이 그간 수천개씩 만든 6개월짜리 혹은 1년짜리 일자리다. 그 때마다 고용지표가 살짝 개선됐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80조원도,그 수만개의 일자리도 온데간데없다. 그런데 그런 일자리 90만개를 또 만들겠다니 취업시장의 봄은 난망해 보인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했다. 2017년 5월 10일 취임 당일의 업무지시 1호도 일자리위원회 설치였다.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는 커다란 일자리 상황판도 내걸었다. 4년이 지나 그 상황판은 온통 빨간불로 가득 차 있다. 고용률과 취업자수 화살표는 아래로 향해 있고, 실업률과 청년실업률 화살표는 위로 치솟아 있다. 취업자 수는 줄고 실업률은 올랐다는 의미다.

통계청 1월 고용동향도 마찬가지다. 15세 이상 취업자는 지난해 1월보다 100만명 가까이 줄었고, 실업자수는 157만명을 넘어섰다. 경제 활동을 아예 포기하고 쉬는 사람은 271만명, 일자리를 못 구해 취직을 포기한 사람도 77만명에 달한다. 고용 쇼크를 넘어 고용 참사다.

이유는 간단하다.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했지만 정책은 일자리와 거꾸로 갔기 때문이다. 취임 초에는 기업이 감내할 수 없는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을 밀어붙였고, 임기 반환점을 돌면서는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등 반(反)기업 3법을 몰아붙였다. 그 결과 기업은 위축됐고, 탈한국 현상이 가속화했고, 자연스레 좋은 일자리도 줄었다.

임기 1년을 앞둔 지금, 실패한 일자리 정책은 실패한 대로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 또 이제는 좋은 일자리는 기업에서 나온다는 사실도 받아들여 정책 방향을 틀어야 하지 않을까. 그것이 오늘도 취업공고를 찾아 취업포털을 헤매는 구직자들을 위한 진정한 비상대책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