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ing with North Kor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iding with North Korea (KO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younger sister Kim Yo-jong, vice department director of the ruling Workers’ Party Central Committee, denounced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on Tuesday and demanded a full scrapping of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exercises. She even mentioned the possibility of breaking an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signed in Pyongyang. I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continue their annual drills, “the warm spring day three years ago will not return,” she warned.

We urge our government and military authorities to declare their clear position on joint military exercis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not only scaled down the joint drill, which began earlier this month, but also replaced it with a computer-simulated command post training instead of mobilizing troops. The government may have pinned hopes on the possibility that North Korea will accept its proposal for dialogue as long as the annual drill could pass quietly.

In his New Year’s address in January, President Moon said that South Korea could consult with North Korea over the joint drill. But Kim Yo-jong dashed cold water on the government’s expectations saying, “The essence and substance of a drill aimed at waging an aggression does not change” no matter what. She hurled insults 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criticizing it for “making a soulless choice of crossing a red line.”

More disappointing is the Moon administration’s reaction to Kim’s statement. On Tuesda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said that the government is consistently of the position that the joint drill must not raise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We wonder what kind of reactions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ken and Defense Secretary Lloyd Austin will show on their trips to Seoul today. Our government must refute the North’s ludicrous arguments with clear language. Otherwise, that’s the same as nodding along at Pyongyang’s claim that the joint drill is an aggression toward North Korea.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immediately stop flattering North Korea. If not, it will fall into a vicious cycle of emboldening it. For instance, the government hurriedly enacted a law aimed at punishing the act of sending anti-North leaflets and other materials cross the border shortly after Kim Yo-jong condemned the practice. Such submissive attitudes send the wrong message to North Korea.

Kim Yo-jong warned the United States not to engage in any provocative acts in the next four years if it wants its people to sleep at night. The Kim regime is closely monitoring the Biden administration’s new North Korea policy. But if Pyongyang believes such a threat can help change the new U.S. administration, that’s a serious miscalculation. On their trip to Seoul Wednesday, the two U.S. secretaries have a two-plus-two meeting with their counterparts. Seoul and Washington must speak in the same voice to prevent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encourage policy changes from Pyongyang.
 
 
 
김여정 담화에 반박조차 못하는 통일부
 
"한미훈련 폐기" 공세 펼치는 북한
정부가 침묵하면 더 큰 오판 부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한국과 미국을 맹비난하며 한ㆍ미 연합군사훈련의 전면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남북 정상회담이 열렸던) 3년 전의 따뜻한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 어려울 것”이라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언급했다.  
 
차제에 정부와 국방 당국은 한ㆍ미 연합훈련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천명할 것을 촉구한다. 정부는 이달 초순 시작된 올해 연합훈련의 규모를 축소하고 실기동 훈련 대신 컴퓨터 게임 수준의 지휘소 훈련으로 대체했다. 북한이 싫어하는 연합훈련만 조용히 잘 넘기면 대화 제의에 응해 올 수 있다는 기대를 숨기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기자회견에서 연합훈련을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까지 밝혔다. 하지만 김여정은 “50명이 참가하든 100명이 참가하든 그리고 그 형식이 이렇게 저렇게 변이되든 침략전쟁 연습이라는 본질과 성격은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정부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 “붉은 선(레드라인)을 넘어서는 얼빠진 선택”이라는 모욕적 표현까지 동원했다.  
 
더 실망스러운 것은 담화에 대한 정부 당국의 반응이다. 강한 비판과 반박을 해도 모자랄 일인데도 통일부는 “연합훈련이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계기가 돼선 안 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마치 북한의 주장에 호응하는 듯한 모습이 아니고 무엇인가. 당장 오늘 방한하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뭐라 생각하겠는가. 정부는 명확한 언어로 북한의 억지 주장을 반박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한ㆍ미 훈련이 침략전쟁 연습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묵인하는 결과가 된다.  
 
또한 정부는 북한의 비위맞추기를 당장 그만둬야 한다. 그러지 않고서는 북한의 대남 비난과 억지 주장이 점점 더 수위를 높이는 악순환에 빠지게 된다. 김여정의 비난에 때맞춰 대북전단법 제정이 이뤄진 게 그 사례다. 남한 당국을 압박하면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잘못된 신호를 북한에 주게 되고, 훨씬 더 심각한 오판을 부를 가능성으로 이어진다.  
 
김여정은 “앞으로 4년간 발편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미국에 대한 경고도 빠뜨리지 않았다. 이는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정책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여차하면 도발까지 서슴지 않을 것이란 위협이다. 이런 위협이 있다고 해서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정책의 큰 줄기를 바꿀 것이라 믿는다면 커다란 오판이다. 오늘부터 미 국무ㆍ국방 장관이 방한해 각각 외교ㆍ국방 장관 단독 회담 및 5년 만에 이뤄지는 ‘2+2’회담을 한다. 북한의 오판과 도발을 막고 진정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치밀한 전략을 짜고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