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rting the victi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urting the victim (KOR)

 A victim of sexual misconduct by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 held a press conference Wednesday on the condition that the event would not be taped. Previously, she has expressed her position on the scandal through her lawyers. In the press conference, the mayor’s former secretary said she called it due to her deepening frustration with her case, and how it was almost invisible in the campaign for the mayoral by-election in Seoul.

She complained that the suicide by the Park, a civil rights activist before he became mayor, turned her into an antagonist instead of a victim. The multitude of people paying condolences over his death made her feel hopeless, she said. She could not avoid an avalanche of secondary damage from continuous criticisms and distortions after Park’s suicide.

She lamented that many people still do not accept the mayor’s obvious misconduct after his death, a fact that is inexorably tormenting her. Park’s loyalists tried to take advantage of his reputation to continue harassing her in a brutal manner after confining themselves to the prison of self-justice, she said.

With less than three weeks before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on April 7, members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questioned her motivations for holding such a press conference. However, they should look back and reflect on their own roles in this sorry drama. They were methodically involved in transforming a victim into an assaulter and vice versa.

Even though the by-election was forced by the mayor’s suicide — the result of the mayor’s misbehavior — Rep. Woo Sang-ho, a DP lawmaker and former aspirant to be the party’s nominee, praised the mayor for being a “role model and comrade.” Park Young-sun, the DP’s mayoral candidate, called the victim an “alleged victim” and appointed three of her DP colleagues as key aides in her campaign. She dismissed the victim’s demand for the resignation of one of the three campaign aides for inflicting secondary damage on her.

DP supporters hurled indescribable insults at the victim for forcing the mayor to take his own life. Pro-government YouTubers and media outlets are still propagating ludicrous claims that the case was exaggerated. They must understand that such messages also constitute secondary damage. Inflicting secondary damage for partisan interests must be stopped.

The DP apologized to the victim in January, after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declared the case one of sexual harassment. The DP head vowed to prevent the victim from being hurt more. That was an empty promise. Where is the party that claims to champion the rights of women?


박원순 피해자 공개 발언케 한 “지속적 괴롭힘”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어제 기자회견을 했다. 변호인단이나 글을 통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혀왔던 그가 비록 촬영과 녹음은 하지 않는 조건이라곤 하나 모습을 드러내기로 한 건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는 답답함과 무력감, 두려움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인해 가해자와 피해자의 자리가 바뀌었고, 고인을 추모하는 거대한 움직임 속에서 우리 사회에 저라는 인간이 설 자리는 없다고 느껴졌다. 그 속에서 피해 사실을 왜곡해 저를 비난하는 2차 가해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 “그분의 위력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 “그분의 위력은 자신들만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무자비하게 저를 괴롭힐 때 그들의 이념 보호 수단으로 활용했다”고도 했다. 부인하기 어려운, 먹먹한 현실이다.

여권 진영에선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20여 일 앞둔 시점에 공개 발언을 한 피해자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는 모양이다. 그러기에 앞서 자신을 돌아보라. 가해자를 끊임없이 불러내 피해자로,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킨 건 자신들 아니었나.

박 전 시장 탓에 치러지는 보선인데도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였던 우상호 의원은 “박원순이 롤 모델이자 동지였다”고 했다. 박영선 후보는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했지만 정작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규정해 사실상 2차 가해를 불러일으킨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에게 캠프 요직을 맡겼다. 이들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야권 후보를 향해 “남성 후보들의 가부장적 언어”라고 쏘아붙였다. 정작 피해자가 남인순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 사실은 외면했다. 피해자는 “그분으로 인한 제 상처와 사회적 손실은 회복하기 불가능한 지경이다.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었다.

친여 지지자 중엔 소수라고는 하나 차마 글로 옮기기 부적절할 정도의 욕설을 쏟아냈다. 친여 성향의 유튜버와 매체들은 “사건 자체가 부풀려졌다”는 주장의 책을 전파하고 있다. 성범죄 사건에서 피해자에게 불쾌감과 불안감을 주는 것은 2차 가해에 해당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정파적 이익을 위해 2차 가해를 하는 일이 더이상 있어선 안 된다.

사실 민주당이 피해자에게 사과한 건 사건 발생 후 반년이 지난 1월이었고, 그마저 국가인권위에서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다음이었다. 당 대표가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우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지금 와 보면 그저 말뿐이었다. ‘여성 인권, 약자, 피해자 중심’의 민주당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