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of the cassette tap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turn of the cassette tape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of the JoongAng Ilbo.



The official name of cassette tape is the “compact cassette.” The cassette is the plastic cover protecting the magnetic plastic tape. Compact cassette refers to the smaller size of the cassettes compared to existing products when they first came out. The cassette tape was invented by Lou Ottens (1926-2021), who was in charge of product development at the Dutch company Philips. Ottens, who passed away earlier this month, said in an interview with Time magazine in 2013 that what he regretted the most as an engineer was Sony’s developing of the Walkman instead of Philips. In 1979, Sony introduced Walkman first and became a global brand.

The cassette tape was first presented at the Berlin Radio Show in 1963. It was a major breakthrough in the music storage medium market dominated by LPs and reel tapes. As big reel tapes were reduced to a portable size, the recording industry changed drastically. It is estimated that more than 100 billion cassette tapes were sold worldwide.

When CDs, with drastically improved sound quality, were introduced in 1982, the cassette tape faced a crisis. However, it could co-exist with CDs thanks to the portable size and affordable price. In Korea, cassette tapes had a heyday in the 1990s, leading the street charts. Mix tapes were a popular gift among friends and loved ones. But in the 2000s, as digital music on MP3 players dominated the market, cassette tapes and CDs gradually disappeared. Cassette tapes’ weakness — sounds slowed and lost quality after repeated use — was fatal.

Lately, the cassette tape is getting renewed attention. Along with LPs, they are riding on the retro trend. Last year, a band formed in a television variety show released new songs on cassette tapes. Thanks to the popularity, KT sold cassette tape players.

In politics, outdated cassette tapes are rolling again. Over the speculation allegations of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 employees, President Moon Jae-in championed the “eradication of deep-rooted vices” through the “candlelight spirit” once again. The tape of “eradicating past evils” has been on auto-play for the past four years and had little impact. Even the inventor of the cassette tape could not find a way to restore tapes that had lost quality.


카세트테이프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카세트테이프의 공식 명칭은 콤팩트 카세트다. 카세트는 자기를 띈 플라스틱 테이프를 보호하는 플라스틱 덮개를 뜻한다. 콤팩트 카세트는 일반적인 제품보다 크기를 줄인 카세트를 의미한다. 카세트테이프는 네덜란드 필립스에서 제품 개발을 담당하던 루 오텐스(1926~2021)가 발명했다. 이달 초 세상을 떠난 오스텐은 2013년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엔지니어로서 가장 후회하는 일은 필립스가 아닌 소니에서 워크맨을 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필립스를 제치고 1979년 워크맨을 처음으로 선보인 소니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했다.

카세트테이프는 1963년 독일 베를린 라디오 전자전시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LP와 릴테이프가 주름잡던 음악 저장 매체 시장에 큰 혁명이었다. 사람 얼굴만 한 릴테이프를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사이즈로 줄인 덕분에 음반 시장은 크게 변화했다. 세계적으로 카세트테이프는 1000억개 이상이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

음질을 크게 끌어올린 콤팩트디스크(CD)가 1982년 모습을 드러내자 카세트테이프는 존재의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손에 꼭 잡히는 뛰어난 휴대성과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CD와 공존할 수 있었다. 국내에선 90년대 '길보드' 차트를 주도하면서 전성기를 맞았다. 믹스 테이프는 연인들의 선물 리스트에 빠지지 않았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서 MP3플레이어를 앞세운 디지털 음악이 시장을 주도하면서 카세트테이프와 CD는 시장에서 점차 사라졌다. 재생 횟수가 증가하면 음이 늘어지는 카세트테이프의 약점은 치명적이었다.

사라졌던 카세트테이프가 최근 주목받고 있다. LP와 함께 레트로 열차에 올라탄 것이다. 지난해 한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주목받은 혼성그룹 싹쓰리는 신곡을 카세트테이프로 발매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KT는 카세트테이프 플레이어를 판매에 나섰다.

정치권에선 철 지난 카세트테이프가 뱅뱅 돌아가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의혹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 “촛불 정신” 카드를 다시금 꺼내 들었다. 지난 4년간 오토리버스(반복재생)란 적폐청산 테이프는 늘어질 대로 축 늘어져 큰 반향이 없다. 카세트테이프 발명가도 늘어진 테이프를 원상태로 되돌리는 방법을 끝내 찾아내지 못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