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of Seoul mayo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istory of Seoul mayors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of the JoongAng Ilbo.


The mayor of Seoul is called “the second president.” Governing the capital, the political weight of the Seoul mayor is second only to the president. Once elected, the mayor of Seoul is considered a presidential front-runner.

The authority is also powerful. As the only local government head treated as a ministerial level official, the mayor of Seoul can attend the cabinet meeting, the highest policy review venue. According to Article 8 of the Regulation on the Cabinet Meeting, the mayor of Seoul is the only local government head to attend the cabinet meeting. The mayor began to attend the cabinet meeting in late 1972, shortly after the October Restoration. This year, the budget of Seoul has surpassed 40 trillion won ($35.3 billion) for the first time.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e mayor of Seoul gets to experience all administrative tasks except national defense.

Two presidents served as the mayor of Seoul — Yun Bo-seon, the second mayor, and Lee Myung-bak, the 32nd. The 8th mayor Heo Jeong and 22nd mayor Kho Kun became prime minister.

Seoul mayors have lived through the modern history of Korea. The first popularly elected mayor was Kim Sang-don, the 11th. Known for his distinctive mustache, Kim began his term in December 1960, but stepped down with the Chang Myon cabinet due to the May 16 Coup in 1961. The 30th mayor Cho Soon is known as the first popularly elected mayor of Seoul, but that’s not true. He should be correctly referred to as the first popularly elected mayor after democratization.

The 12th mayor Yoon Tae-il was an active-duty Army major general and wore his military uniform in office. The 14th mayor Kim Hyun-ok was nicknamed “the bulldozer.” Upon appointment, he ordered the creation of the underpasses in Gwanghwamun Square.

The shortest-serving mayor in Seoul history was Kim Sang-cheol, the 26th. Due to a controversy over his arbitrarily changing the land classification for his residence in the green belt zone, Kim stepped down after a week. The 28th mayor Woo Myung-gyu, appointed after the Seongsu Bridge collapse, resigned after 11 days over his accountability in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the bridge while he was the deputy mayor for engineering.

The campaign for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is in progress. Instead of election promises, there are only empty promises. The promise to provide housing through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may not be a promise a Seoul mayor can keep. There are things even the “second president” cannot do.


서울시장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서울시장은 소통령(小統領)이라 불린다. 수도 서울을 이끄는 만큼 서울시장의 정치적 중량감은 대통령 다음이다. 당선이 확정 순간부터 서울시장은 대선주자로 분류된다.

권한도 막강하다. 서울시장은 장관급 대우를 받는 유일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으로 최고 정책심의기관인 국무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 국무회의 규정 제8조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 중 국무회의 배석자는 서울시장이 유일하다. 서울시장이 국무회의에 참석할 수 있었던 건 10월 유신 직후인 1972년 연말부터다. 올해 서울시 예산은 사상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어섰다. “서울시장은 국방을 빼고 모든 행정을 경험할 수 있다”는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

두 명의 대통령과 두 명의 국무총리는 서울시장 출신이다. 각각 2대와 32대 서울시장을 지낸 윤보선과 이명박은 시장직을 마치고 대통령에 올랐다. 8대 시장 허정과 22대 시장 고건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역대 서울시장은 한국 현대사와 나란히 한다. 첫 민선시장은 11대 김상돈이다. 카이저 수염으로 유명했던 김 시장은 1960년 12월 임기를 시작했는데 61년 5・16으로 장면내각과 동반 퇴진해야 했다. 30대 시장 조순이 첫 민선서울시장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민주화 이후 첫 민선 시장으로 적는 게 맞다.

12대 윤태일 시장은 현역 육군소장으로 군복을 입고 시장 업무를 봐 군복시장으로 불렸다. 14대 김현옥 시장은 불도저 시장으로 불렸다. 김 시장은 발령을 받은 직후 “광화문에 지하도를 뚫어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역대 최단재임 서울시장은 26대 시장인 김상철이다. 김 시장은 그린벨트 내 자택의 토지 무단 형질변경으로 물의를 빚고 일주일 만에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성수대교 붕괴사고 이후 임명된 28대 우명규 시장은 기술부시장재임 당시 성수대교 보수관리 책임 문제로11일 만에 사퇴했다.

1년 2개월 임기의 서울시장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초반부터 네거티브 정치공세만 난무한다. 공약(公約)은 없고 공약(空約)만 보인다. 재개발·재건축 허용을 통한 주택공급 공약은 새로운 서울시장이 지킬 수 있는 공약은 아닐 거다. 소통령도 할 수 있는 게 있고 할 수 없는 게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