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tes mat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otes matter (KOR)

 An average of 20.54 percent of voters in Seoul and Busan cast early ballots on Friday and Saturday ahead of the April 7 by-elections. That number broke the record of 19.4 percent for by-elections on Oct. 29, 2014. Given deepening concerns about a spike in Covid-19 cases and the rain on those two days, that’s a remarkable voter turnout. A number of salaried workers may have cast their ballots in the preliminary voting because April 7 is not designated a special holiday.

Another factor in the high voter turnout is the significance of the by-elections in the two largest cities in Korea. The elections are also a harbinger of things to come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2022. Both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had heated internal races to nominate candidates. Seoul showed a whopping 21.95 percent voter turnout for the two consecutive days.

Only two days are left before the by-elections on Wednesday. As poll results are not allowed to be released until 8 p.m. on election day, the DP is pinning its hopes on so-called “shy liberals,” while the PPP has hopes based on the positive turnout numbers released so far. We hope both parties do their best until they cross the finish line. In fact, the DP’s Seoul mayoral candidate Park Young-sun methodically engaged in negative campaigning against her PPP rival Oh Se-hoon by fueling suspicion about his “generous self-compensation” for his wife’s family’s land before it was designated for development. In reaction, Oh stoked public rage over a Tokyo apartment owned by Park’s husband.

Both candidates exchanged insults. After Oh compared President Moon Jae-in to a “dementia patient,” Park called Oh “trash.”

In the meantime, their descriptions of policies for Seoul, including on real estate and welfare, barely registered. Both candidates came up with hefty pledges to win votes. As if to reflect his frustration at his poor poll results despite the DP’s railroading of another disaster relief bill shortly before the by-elections, the DP’s Busan mayoral candidate Kim Young-choon promised to hand out 100,000 won ($89) to each citizen if elected and Seoul mayoral candidate Park vowed to cut public transportation fees by 40 percent for people aged 24 or younger.

We expected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o strike a balance between candidates of the DP and PPP. But it only triggered controversy with its unfair application of standards. The two parties’ candidates should compete on policies. Voters must evaluate them in a cool-headed way. If they did not already cast ballots in preliminary voting, they must exercise their voting rights on Wednesday to determine the fates of our two main cities.


사전투표율 20.54% 최고치…정정당당한 승부 펼치길

지난 2~3일 진행된 4·7 재·보궐선거의 사전 투표율이 20.54%로 나타났다. 역대 재·보선 최고치였던 2014년 10·29 선거 때의 19.4%를 뛰어넘었다. 2018년 지방선거(20.14%)보다 높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다 3일 온종일 비가 내렸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2013년 4월 재·보선 때부터 도입된 사전투표제가 정착됐고 재·보선 투표일이 평일이어서 직장인들이 사전투표를 선호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 정치적 흥행 요인도 있을 것이다. 내년 3월 대통령선거를 앞둔 가운데 나라 전체 유권자 네 명 중 한 명(1130만 명, 27%)이 참여하는 매머드 선거판이 벌어진 데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백척간두의 대결이 펼쳐져서다. 여야 모두 후보 단일화 과정을 거쳤다. 더욱이 야권의 경우 누가 후보가 될지 모르는 초박빙의 접전이었다. 상대적으로 서울(21.95%), 그중에서도 경합지인 종로(24.44%)·동작(23.62%)·송파(23.37%)의 사전투표율이 높은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이제 남은 선거운동 기간은 단 이틀이다. 선거일 오후 8시까지는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깜깜이 기간'이다. 민주당은 '샤이 진보'(숨은 표)에 의한 역전을, 국민의힘은 승세를 굳혔다고 주장할 것이다. 막판 총력전을 기대한다. 다만 지금까지와는 달리 정정당당하게 경쟁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사실 그간의 캠페인을 요약하면 '네거티브'와 '선거용 퍼주기'였다. 서울에서 민주당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에 치중했다. 오 후보 측도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도쿄 아파트 소유 논란을 키웠다.

사실상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기로 작정한 듯한 막말 공세도 이어졌다. 오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중증 치매 환자’, 박 후보 측이 오 후보를 향해 ‘쓰레기’라고 지칭한 게 그 예다.

이러는 사이 부동산·복지 등 건전한 정책 경쟁은 사라졌다. 대신 과연 1년 임기의 광역단체장을 뽑는 건가 싶을 정도로 선심성 정책이 남발됐다. 선거가 임박해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킨 것도 모자랐던지 여권에선 광역단체장 당선 시 10만원 지급, 19세부터 24세까지 대중교통비 40% 할인 등을 내세웠다. 사실상 매표 행위였다.

중앙선관위라도 중심을 잡아주면 좋으련만, "특정 정당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내로남불·위선·무능' 표현을 불허하면서 논란을 자초했다.
남은 이틀이라도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유권자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경쟁을 해야 한다. 유권자들도 이를 냉정하게 평가해야 한다. 아직 투표하지 않은 유권자라면 7일 투표장을 찾길 바란다. 행사한 투표만이 탄환보다 강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