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uty of plogg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eauty of plogging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Plogging is a new trend in the environmental movement. You can often find plogging campaigns online. It started in Stockholm, Sweden in 2016. It is a combination of “plocka upp” — the Swedish phrase meaning “pick up” — and jogging.

It means jogging and picking up litter. Ploggers are the people who participate in plogging. On Earth Day on April 22, many ploggers showed off photos of their plogging activities on social media.

With plogging becoming popular, website www.plogging.org has opened. According to the website, plogging includes various acts of picking up litter while running, walking, skateboarding or biking. Picking up plastic from river beds while swimming is also a kind of plogging. Plogging preserves the environment and keeps ploggers healthy. In 2019,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anguage made up a Korean phrase to replace the word plogging. It is “ssudam daligi.” In Korean, “ssudam” means “patting gently repeatedly.”

Plogging started in Europe and spread to North America and around the world. But with the breakout of Covid-19, the movement has faltered. But interest in plogging is increasing lately, as plastic waste is considered the main culprit of environmental pollution.

Social distancing has contributed to a notable increase in plastic waste around the globe.

In Korea, many companies and local governments announced plogging plans. CEOs of some companies sensitive to the latest fads personally engage in plogging. But it is concerning that plogging could turn into another marketing tactic. An automobile company sold plogging products for donation purposes. A CEO posted a photo of plogging, but it showed he was wearing leather shoes. I don’t mean to undermine their intention, but it is not compatible with the cause of plogging.

All you need to become a plogger is a pair of sneakers, a comfortable outfit and a trash bag.

If you aspire to make a social contribution, it would be great to designate a plogging day once a month, wear sneakers to work and pick up litter while commuting. Every day can be an Earth Day if you make an effort to pick up plastic waste and dispose of it properly.


플로깅〈달리며 쓰레기 줍기〉
강기헌 산업1팀 기자


플로깅(plogging)은 환경운동의 새로운 흐름이다. 인터넷 카페에선 플로깅을 제안하는 글이 제법 많다. 플로깅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2016년 시작했다. 이삭 등을 줍거나 모은다는 의미의 스웨덴어 플로카우프(plocka upp)와 달리기를 뜻하는 영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다.

직역하면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뜻한다. 플로거(plogger)는 플로깅에 참여하는 사람을 뜻하는 명사다. 지난주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적지 않은 플로거가 플로깅 인증샷을 소셜미디어에서 뽐냈다.

플로깅 확산에 해외에선 홈페이지(plogging.org)까지 등장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플로깅은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것 뿐만이 아니라 걷거나 스케이트보드 혹은 자전거를 타면서 쓰레기를 줍는 등 다양한 행위를 포괄한다. 수영을 즐기다 강바닥의 폐플라스틱을 주워 올리는 것도 일종의 플로깅이다. 플로깅은 환경을 지키면서 플로거의 건강도 지킬 수 있어 일석이조다. 국립국어원은 2019년 플로깅을 대체할 수 있는 우리말도 만들었다. "쓰담달리기"가 그것이다. "쓰담쓰담"은 손으로 자꾸 살살 쓸어 어루만지는 행위를 일컫는다.

유럽에서 시작한 플로깅은 북미를 거쳐 세계적으로 확산하다 코로나19로 잠시 주춤했다. 하지만 폐플라스틱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되면서 최근 들어 플로깅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폐플라스틱 배출량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도 한몫했다.

국내에선 플로깅 동참을 선언하는 기업과 지방자치단체도 많다. 유행에 민감한 기업에선 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 플로거를 자처하기도 한다. 하지만 자발적 운동에서 시작한 플로깅이 또 다른 마케팅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자동차 기업이 플로깅 용품을 기부 목적으로 판매한 게 대표적이다. 모 기업 최고경영자는 가죽구두를 신고 플로거 인증샷을 올렸다. 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깎아내리고 싶지 않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

가벼운 운동화와 간편한 옷차림. 여기에 쓰레기 봉투 한장이면 플로거로 변신할 준비는 끝이다. 플로깅이 지향하는 건 가벼움 그 자체다. 사회공헌이 목적이라면 한 달에 하루 정도는 운동화로 출퇴근하는 플로깅 데이를 지정하는 것도 좋겠다. 이삭을 모으는 마음으로 폐플라스틱을 줍다 보면 진정한 지구의 날이 찾아오지 않을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