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caping Abe's shadow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scaping Abe's shadow (KOR)

 LEE YOUNG-HEE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t may be presumptuous to suddenly give advice to the prime minister of another country, but I want to politely write my opinion as I learned an important life lesson from the U.S.-Japan summit. After watching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s visit to the United States to meet President Joe Biden from April 16 to 18 on television and in the newspaper, I’ve felt embarrassed multiple times.
 
Why was I embarrassed even though here was no accident, and in the end, Japan is considered to have received as much as it has given?
 
Suga’s attitude in the summit was an homage to former Prime Minister Shinzo Abe, if I put it nicely. When Suga became prime minister, he was considered less competent in diplomacy than Abe. He made so much effort to be the first one to have a meeting with Biden that Washington wondered why Tokyo was so obsessed with being first. Suga was clearly conscious of Abe, who ran to the United States even before Donald Trump was inaugurated.
 
It’s awkward to see the announcement that Suga and Biden are to call each other “Joe” and “Yoshi.” It’s difficult not to reach the conclusion that Suga is desperate not to be outdone by the “Donald-Shinzo” pair.
 
The highlight was the 20-minute meeting over hamburgers. Japan wanted to have a banquet, but Washington declined due to Covid-19 disease control measures. That’s how the hamburger meeting was arranged after Japan’s desperate request.
 
The two heads of state sat at either ends of a long table and seemed very awkward. But Suga insists they had so much in common that they opened up instantly.
 
I may not be the only one who felt the awkwardness. Former Prime Minister Yukio Hatoyama said the meeting was “pathetic.” For the same reason, Suga’s approval rating did not go up as expected after the summit.
 
Working hard to mimic someone who has something I don’t have won’t help score points. Abe is a showman. It is something not everyone can be.
 
When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has a crushing defeat in the by-elections, the news came out that Suga’s days are numbered. Why doesn’t he abandon Abe’s way? Can he find a new path by accentuating his own merits, as a grassroots politician with no family, school or factional ties who is knowledgeable in people’s real livelihoods?
 
I want to recommend a song to cheer him up, “Only One Flower in the World” by Japanese boy band SMAP, a national hit in the 2000s. “You don’t have to be No. 2. You have always been the special only one.”
 


스가 총리, 아베를 버리세요
이영희 도쿄특파원
 
남의 나라 총리에게 느닷없는 충고라니 오지랖이지만, 지난 미·일 정상회담에서 인생의 큰 교훈을 얻었기에 정중하게 적어 본다. 지난 16~18일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러 미국을 찾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여정을 TV와 신문으로 지켜보며 여러 차례 무안하고 몸둘 바 모르겠다는 느낌에 휩싸였다. 큰 사고도 없었고, 결과적으로 일본이 준 만큼 얻어냈단 평가를 받은 회담인데 왜 그랬을까.  
 
정상회담에 임한 스가 총리의 모습이 좋게 말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에 대한 오마주요, 나쁘게 말하면 콤플렉스 극복을 위한 몸부림 같아서였다. "아베 계승"을 외치며 총리직에 올랐지만, "외교는 아베보다 못할 것"이란 평을 들었던 스가 총리. '바이든의 1호 회담 상대'가 되기 위해 어찌나 노력했는지 미국 쪽에서 "일본은 왜 이렇게 1등에 집착하냐"고 했을 정도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하기도 전 미국으로 달려갔던 아베를 의식한 게 분명하다. 스가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이 서로를 "조" "요시"로 부르기로 했다는 발표에도 민망함을 감출 수 없었다. '도널드-신조 커플에 질 수 없지'라는 맘이 너무 전해져서다.  
 
하이라이트는 두 정상이 햄버거를 앞에 두고 가진 20분간의 단독 회담. 원래 일본은 만찬을 원했으나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거절하자 간곡히 부탁해 만든 자리였다 한다. 2m는 돼 보이는 테이블 양 끝에 앉은 두 정상은 더없이 서먹하고 멋쩍어 보이는데 스가 총리는 이렇게 말했다. "공통점이 많아 단번에 마음을 터놓았다."  
 
나만의 느낌은 아니었나 보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전 총리는 "가련했다"는 평을 내놨다. 정상회담이 끝난 후 기대만큼 지지율이 오르지 않은 것도 같은 이유 아닐까. 내게 없는 무언가를 가진 이를 열심히 흉내 내봤자 내 점수는 오르지 않는다. 내가 왜 그랬지, '이불킥의 밤'을 부를 뿐이다. '쇼맨십 제왕'인 아베 총리는 골프장 벙커에서 뒹구는 퍼포먼스조차 자연스러웠다. 애초에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그리하여 자민당이 보궐선거에서 참패해 '총리 스가'의 남은 날이 길지 않다는 뉴스가 나온 오늘, 이런 말을 전하고 싶다. 지금이라도 아베를 버리는 게 어떠냐고. 가문·학벌·파벌 없는 서민형 정치가로 '밑바닥 정서'에 밝고 민생을 잘 챙긴다는, '스가만의 장점'을 살린 정치를 보여주면 혹시 길이 보이지 않겠느냐고. 응원가로는 이 노래를 권한다. 2000년대 일본의 국민가요였던 스맙(SMAP)의 '세상에 하나뿐인 꽃'이다. "넘버원이 되지 않아도 좋아. 원래부터 특별한 온리 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