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nomine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nominees (KOR)

 Confirmation hearings for nominees for ministerial position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egin today. But the candidates’ qualifications as government ministers raise serious questions. If the government pushes ahead with their appointments, it will have serious ramifications.
 
A case in point is Lim Hye-sook, a professor of electronic and electrical engineering at Ewha Womans’ University and nominee to hea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ccording to a lawmaker from the opposition, she is suspected of having plagiarized one of her students’ master’s thesis before presenting her paper to an academic journal. As the opposition lawmaker has discovered, a considerable portion of the paper was apparently copied from her student’s thesis. Lim submitted it to the journal published by the Korean Information & Communications Society. Her thesis was coauthored by her husband, a Konkuk University professor. More confusing is the co-listing of her husband’s name on her student’s thesis for a master’s degree, which suggests a serious conflict of interest.
 
When the government was reviewing candidates for the chairperson of the National Research Council of Science and Technology (NST), a body overseeing 25 state-funded research institutions, Lim refused to answer open questions from their union about how to support their research. “I will study later on,” she tersely said. She managed to become the chairperson. The commun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Korea is dumbfounded after she was nominated to hea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just three months after her appointment as the chairperson. The NST strictly demands political neutrality from candidates for its board chair. But she said she already met the requirements as she had lef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before being appointed as the chair of the board three months ago.
 
The shenanigans of the wife of Oceans and Fisheries Minister nominee Park Jun-young are over the top. When her husband returned home after finishing his job at the Korean Embassy in the UK, she brought in European china worth tens of thousands of dollars and sold them. She posted all the related information on Facebook. Noh Hyeong-wook, nominee to hea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old an apartment he received from the government in return for living in the Sejong Administrative City for 220 million won in profit without residing in it.
 
It was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that initiated confirmation hearing to look into candidates for public office. But the system has lost its meaning with such substandard candidates. The government must wake up.



장관 후보자들 비리의혹, 언급하기 민망할 정도다
 
 
오늘부터 새로 임명될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이번 후보자들의 면면은 어느 때보다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해당 부처의 업무와 관련해 결격 사유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의혹이 사실이고, 임명이 강행된다면 향후 부처에서 장관의 영이 제대로 설 것인지 걱정스럽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은 ‘비리 백화점’ 수준이다. 가장 우려되는 건 논문이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에 따르면 임 후보자가 이화여대 교수 재직 시절 학술지에 낸 논문이 제자의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한 것으로 의심된다. 이 논문 주요 내용은 임 후보자가 한국통신학회 논문지에 건국대 교수인 남편 임모씨를 제1 저자, 본인을 제3 저자로 낸 논문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 더구나 이 제자의 석사학위 논문 심사위원 명단에는 임 후보자의 남편 이름도 올라와 있어 심각한 이해충돌 사안으로 여겨진다.
 
임 후보자는 25개 과학기술 분야 정부 출연 연구기관을 총괄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인선 때도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의 공개 질의에 “앞으로 차차 공부하겠다”며 답을 하지 않은 유일한 후보였다. 그렇게 어렵사리 이사장에 오른 뒤 3개월 만에 다시 장관 후보자가 되면서 과학기술계 전체를 망연자실하게 했다. 특히 이번 청문회를 앞두고 “(NST 이사장 선임 당시) 임명 전 탈당했으므로 자격요건을 충족했다”는 민주당 당원 가입에 대한 해명은 과기정통부 내부에서도 “터무니없는 괴변”이라는 평가가 들려온다. NST는 정관에서 출연연 기관장의 정치적 중립성을 엄격히 요구하고 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비리는 언급하기 민망할 정도다. 박 후보자가 주영 대사관 근무를 마치고 귀국할 때 부인이 수천만원대에 이르는 유럽산 도자기를 외교관 이삿짐으로 들여온 뒤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내다 팔았다. 그것도 쉬쉬하면서 한 것이 아니라 SNS에 자랑까지 해 온 국민이 다 알게 됐다. 밀수 단속을 해야 할 주무부처의 장관 부인이 밀수에 앞장선 꼴이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는 세종시 아파트를 공무원 정착 지원을 위한 특별공급으로 분양받은 뒤 한 번도 거주하지 않고 팔아 2억2000만원의 차익을 얻었다. 부동산 주무부처 고위 관료의 ‘관사 재테크’ 사례다.
 
장관 인사청문회는 이 정부의 정신적 모태인 노무현 정부(2005년)에서 시작했다. 그런데 이 정부 들어 인사청문회가 하나마나한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고, 이번처럼 자질이 의심스러운 후보자들이 대거 청문회에 등장하면서 국민의 실망감은 커지고 있다. 정부가 민심을 두려워한다면 적어도 유감 표명은 해야 하는 것 아닌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