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wise appointmen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wise appointments (KOR)

 President Moon Jae-in has so far pressed ahead with the appointments of 29 public office candidates without consent from the opposition. Before the April 7 parliamentary elections last year, he appointed some of them as government ministers even without adopting the required report on their approval after confirmation hearings. After the ruling Democratic Party’s landslide victory in the last election, the president appointed the rest of them after bypassing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If this is the way things are done, why are confirmation hearings even bothered with?

Moon is at a crossroads ahead of his imminent decision on appointing five cabinet members. They include Science and ICT Minister nominee Lim Hye-sook, Oceans and Fisheries Minister nominee Park Jun-young and Land Minister nominee Noh Hyeong-ouk.

But those three nominees had many problems exposed during their confirmation hearings. Lim, a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is suspected of having plagiarized one of her student’s master’s thesis, gone on a family trip overseas on a government-funded program, and had membership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before serving as chairwoman of the National Research Council of Science and Technology (NST), a body overseeing 25 state-funded research institutions in Korea, despite strict requirements for political neutrality. Her apology cannot justify her appointment as head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Oceans Minister nominee Park’s wife’s involvement in allegedly smuggling in expensive European china and selling it on Facebook was shocking. Noh, the Land Minster nominee, raked in a huge profit on a dubious real estate deal.

The PPP decided to not approve their appointments and the minor opposition Justice Party agreed. But the opposition has approved the appointments of the remaining two nominees to hea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DP was busy defending the three controversial nominees during and after their confirmation hearings. A DP spokesman brushed off their blemished records as “no big deal” and the Blue House said no new suspicions arose. We are dumbfounded at their loose standards for appointments to the cabinet.

The Blue House can appoint government ministers as it wants. But it should not forget the reason for the DP’s crushing defeats in the April 7 mayoral by-elections. The voters warned against the Blue House’s overbearing governance style. That’s why Moon promised to administer the country “more humbly” and new DP Chairman Song Young-gil vowed to match words with actions rather than blaming others. If they push these appointments, they will be going against public sentiment.

Following a confirmation hearing for Prime Minister nominee Kim Boo-kyum, another hearing for Prosecutor General nominee Kim Oh-soo will be held. The prime minister nominee must go through a full vote in the National Assembly. If the DP insists on the president’s cabinet appointments, the PPP will turn away. We hope the president and DP make some wise decisions before it’s too late.


밀어붙이기식 장관 임명 더 이상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껏 야당이 동의하지 않은 공직 후보자 29명을 임명했다. 지난해 총선 전엔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는데도 임명했고, 총선 압승 후엔 야당을 배제한 채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곤 임명했다. 둘 다 ‘야당 패싱’ ‘인사청문회 무력화’란 본질은 같았다.
문 대통령이 30번째 임명을 강행하느냐의 기로에 섰다. 지난 4일 열린 5개 부처 인사청문회에서 임혜숙(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해양수산부)·노형욱(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문제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임 후보자는 ‘논문 내조’(남편과 논문 공저로 실적 부풀리기) 의혹 말고도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취임 전 민주당 당적 보유 사실 등이 드러났다. 임 후보자로부터 “송구하다”는 말을 듣긴 했는데, 여러 부끄러운 의혹에도 그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맡겨야 하는 이유를 알 수 없었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이 충격적이다. 특별공급 받은 세종시 아파트를 실거주가 아닌 시세차익 목적으로 활용한 노 후보자가 국토부 장관에 적임인지도 의문이다.

국민의힘은 이들 세 명에 대해 부적격 판단을 했다. 정의당도 임·박 후보자에 대해선 임명 철회를, 노 후보자에 대해선 부적격 판단을 했다. 문승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야당도 적격하다는 판단을 한 걸 보면 야당이 막무가내인 것도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 기간 내내 이들을 감싸는 데 급급했을 뿐만 아니라 청문회 후에도 “전례로 비춰봤을 때도 큰 문제가 아닌 거로 판단된다”(한준호 원내대변인)고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청와대가 몰랐던 의혹이 새로 나온 게 없다”고 했다. 줄곧 스스로 약속한 공직 인선 기준에 한참 미달하는 후보자들을 천거해 오곤 이제 와서 지금 후보자들이 과거 후보자들에 비춰 부족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꼴이다. 염치없다.
여권은 마음만 먹으면 이번에도 완력으로 ‘후보자’란 꼬리표를 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4·7 재·보선 민심을 기억해야 한다. 일방 독주식 국정 운영에 대한 호된 경고였다. 그러기에 문 대통령이 “더 낮은 자세”,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내로남불 아닌 언행일치”를 약속한 것 아닌가.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하면 민심을 거스르는 것이다.

어제부터 양일간 진행되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이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도 예정돼 있다. 총리 후보자의 경우 특히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에 대한 표결도 거쳐야 한다. 민주당이 독주하면 야당이 의사일정에 협조할지 미지수다. 세 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은 10일까지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현명한 결론에 이르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