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ween redevelopment and renew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tween redevelopment and renewal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world renowned art museum Tate Modern is located in Bankside, on the southern bank of the river Thames in London. The museum opened in May 2000 in a renovated power plant building. It was a poor and underdeveloped neighborhood, but after the museum opened, it became a major attraction. Works by famous artists such as Andy Warhol and Paik Nam-june are on display, attracting many visitors. It is considered a successful case of urban renewal, preserving the historic significance while also vitalizing the area.

The success of the Tate Modern cannot be explained by the preservation of the old building alone. What made it special was combining new facilities with the structure. A footbridge and the Millennium Bridge over the Thames in front of the museum enhanced access to the site. Visitors to London can cross the bridge and tour both St. Paul’s Cathedral on the northern side and the Tate Modern. An 11-story modern structure was added to the museum in 2016.

In the 2000s, the need for urban renewal began to be raised in Korea. The special act for urban renewal was legislated in 2013, providing legal grounds. A downtown renewal project to invest 50 trillion won in 500 underdeveloped areas nationwide has been underway since 2017. In Seoul, late mayor Park Won-soon chose urban renewal as an alternative to redevelopment, and 52 areas were selected as urban renewal revitalization zones.

But locals are skeptical. Old houses in the so-called “moon villages” are left as they are, and only the alleys are improved with the installation of streetlights and new paints jobs. Changshin-dong in central Seoul was selected as the first urban renewal pilot site, but residents mention safety and survival. Kang Dae-sun, head of the committee pushing for public redevelopment, claimed that there are many old houses in the area, and there have been five or six fires since last year. He is concerned that firetrucks are not be able to enter.

The city of Seoul released an organizational restructuring plan that reduces the urban renewal division. Mayor Oh Se-hoon said that he wants to combine redevelopment and rebuilding projects with renewal projects. You don’t have to choose between completely tearing down to rebuild and keeping the old ones. The balance of preserving history while seeking newness can revive a dead city, just as Tate Modern did.


도시재생
장주영 내셔널팀 기자


영국 런던의 템즈강 남부 뱅크사이드에는 세계적인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이 있다. 버려진 화력발전소를 활용해 리모델링한 이 미술관은 2000년 5월 문을 열었다. 이 지역은 가난하고 낙후된 동네였지만, 미술관 개관으로 명소로 거듭났다. 앤디 워홀, 백남준 등 유명 작가의 작품이 대거 전시돼 연일 관광객이 몰린다. 도시의 역사성을 보존하면서도 활력을 불어넣은, 도시재생의 성공사례로 꼽힌다.

테이트 모던의 성공을 옛 건물 보존으로만 설명할 수는 없다. 새로운 시설과 건축물이 적절히 더해진 것도 주효했다. 테이트 모던 앞에 템즈 강의 남과 북을 잇는 도보교, 밀레니엄 브리지를 만들어 접근성을 높였다. 런던을 찾는 관광객은 이 다리를 오가며 세인트 폴 성당(강북)과 테이트 모던을 함께 둘러본다. 2016년에는 미술관 뒤편에 11층의 현대 건축물을 증축하기도 했다.

한국서도 2000년대 들어 도시재생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2013년 도시재생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법적 토대가 마련됐다. 2017년부터는 5년간 전국 낙후지역 500여 곳에 50조원을 투입하는 도심재생뉴딜사업이 추진 중이다. 서울시의 경우 재개발에 대한 대안으로 도시재생을 택한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주도로 사업이 시작돼 현재 52곳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그런데 지역주민의 반응은 시원찮다. 달동네로 불리는 노후한 집들은 그대로 놓아둔 채, 가로등을 설치하거나 담벼락에 페인트칠하는 골목환경 개선만 한다는 비판이다. 박 전 시장 시절, 도시재생선도지역 1호로 선정된 창신동은 안전과 생존 문제까지 거론한다. 강대선 공공재개발추진위원장은 “낡은 집이 많아 지난해부터 5, 6건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차가 진입을 못 해 인명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한다.

서울시는 최근 도시재생 부서를 축소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공개했다. 오세훈 시장은 "재개발·재건축 같은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적절히 혼합 배합하겠다"고 했다. 그 약속이 지켜지길 바란다. 불도저로 싹 갈아엎거나, 무조건 옛것을 보존하는 방식 중 하나만 택할 이유는 없다. 역사를 보존하면서 새로움을 더하는 균형이 죽은 도시를 되살린다. 테이트 모던이 그랬듯.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