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er, collaborator and expe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aker, collaborator and expert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A living lab is a new methodology to resolve social issues. It rejects the conventional belief that the state will solve social problems. “We are not waiting” is the underlying belief. Living labs are based on user-oriented innovation combined with various IT technologies and information sharing platforms. A living lab is described as user-initiated and open innovation. There are more than 500 living labs operating in Europe.

Wheeliz is a French accessible car sharing platform. Charlotte de Vilmorin was born with a disability and requires a wheelchair for most activities. She searched for accessible cars to travel with her wheelchair and had to give up due to the high prices. Charlotte noticed the 100,000 accessible vehicles owned by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their families, and started Wheeliz. The rental price is around 40 percent of existing car rental services. Charlotte said that if she wanted the right thing, it was best to do it herself.

The Sugar Tree community that became the foundation for Korea’s type-1 diabeties patients is also a living lab. Type-1 diabetes is a condition where the pancreatic beta cells releasing insulin are destroyed and insulin is no longer secreted. Anyone can develop the condition. Type-1 diabetes patients can continue their daily lives as usual, but they need to inject insulin according to their blood sugar level changing with food consumption.

Kim Mi-young is the head of the type-1 diabetes patients’ group in Korea. The software developer for Samsung Electronics purchased a continuous glucose monitoring device from abroad and converted it so that data can be transmitted to a smartphone for her diabetic son.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brought her case to the prosecution for violation of the medical device act. In 2018, Kim’s indictment was suspended and the case was closed. The patients’ group members collect real-time glucose data through computer coding. They are seeking ways to treat diabetes by working with medical agencies. The patients have become the makers, collaborators and experts.

Kim presented her case at an academic seminar hosted by the Korea Associa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on May 22. “We haven’t done it until now, but I realized that there is a lot that patients can do.”


리빙 랩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리빙 랩(living lab)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방법론이다. 우리 말로 번역하면 생활 실험실이다. 리빙 랩은 국가나 사회가 나서 사회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이란 기존의 믿음을 배격한다. “우리는 기다리지 않겠다(we are not waiting)”는 신념이 그 바탕이다. 각종 IT 기술, 정보 공유 플랫폼과 결합한 사용자 중심 혁신이 리빙 랩의 산파다. 리빙 랩에 사용자 주도형 혁신, 개방형 혁신이란 수식어가 따라붙는 이유다. 유럽에선 500여개가 넘는 리빙 랩이 활동하고 있다.

프랑스 개조차량 공유 플랫폼 휠리즈(Wheeliz)가 대표 사례다.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샤를로트 드 빌모는 휠체어 없이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했다. 성인이 된 그녀는 휠체어로도 여행할 수 있는 차량을 알아보다 높은 가격에 포기해야 했다. 샤를로트는 장애인 혹은 그 가족이 소유하고 있는 개조차량 10만 대에 주목했고 휠리즈를 창업했다. 휠리즈의 차량 대여료는 자동차 대여 업체의 40% 수준이다. 샤를로트는 이렇게 말한다. “옳은 일을 바란다면 직접 하는 게 최선이다.”

한국 1형 당뇨 환우회의 초석이 된 슈거트리 커뮤니티도 일종의 리빙 랩이다. 1형 당뇨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가 파괴돼 어느 날 갑자기 인슐린이 분비되지 않는 질환으로 누구나 발병할 수 있다. 1형 당뇨 환자는 일상생활이 가능하지만 음식 섭취에 따른 혈당 변화에 맞춰 수시로 인슐린을 주사해야 한다.

삼성전자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일한 김미영 한국1형 당뇨환우회 대표는 당뇨를 앓는 아들을 위해 연속혈당측정기를 해외에서 사들여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전송받을 수 있게 개조했다. 식약처는 김 대표를 의료기기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2018년 김 대표가 기소 유예 처분을 받으며 이목이 쏠리던 사건은 종료됐다. 환우회 회원은 컴퓨터 코딩을 통해 실시간 혈당 데이터 등을 수집한다. 이를 통해 의료 기관과 협업해 당뇨를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 환자 스스로가 제작자(maker), 공동연구자(collaborator), 전문가(expert)로 변신한 것이다.

김 대표는 지난 22일 한국과학기술학회 주최로 열린 학술대회에 사례 발표자로 나와 말했다. “그동안 하지 않았을 뿐이지 환자도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