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on the cas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t on the case (KOR)

 Police held their first press briefing on their investigation into the death of a 21-year-old student from Chung-Ang University Medical School. Sohn Jung-min drowned along the waters of a riverside park in Banpo, southern Seoul, on April 30. The briefing had nothing new. Police only said they were following up on how he had come to fall into the river. The conclusion of drowning as the cause of his death came from an autopsy by the National Forensic Service.

The police said they were “thoroughly checking” testimony from witnesses. Although they could not find any connection to a crime, they promised to be investigating with “all possibilities” open. The police reiterated what had been known all along. It appeared to have hastily prepared the briefing amid escalating distrust in the police investigation.

Suspicions have risen on every new finding from CCTV footage of the site where the deceased went missing for five days before his body was found. Still, the police maintained that finding the truth was their first priority and refused to comment on the many suspicions floating about. While the police kept their mouths shut, fake news spread fast. Various scenarios and theories about a planned murder went viral.

The police may have lost the so-called golden time for an investigation, which means the hours right after a tragedy. The victim’s family called for quick evidence collection and an honest probe. Still the police dithered. They only began to track the missing phone of the victim’s friend a week later. Frustrated relatives filed a petition with the prosecution asking it to take up the case. One civilian investigating team argued that the police could have easily discovered the truth if it put just one tenth of its efforts hunting down a man charged with insulting President Moon Jae-in. The police seized his phone for three months for forensic study and chased him for a year.

The Seocho District Police came under fire for lying about knowing that Vice Justice Minister Lee Yong-gu was a candidate for the head of the new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CIO) when he assaulted a taxi driver.

If the police thoroughly investigated the suspicious death from the beginning, much of the agony of the family could have been saved.

The police must not neglect the relatives’ complaint that they cannot move on with their lives. The relatives said they will try harder to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The police’s credibility is manifestly on the line.


경찰이 우물쭈물하다가 한강 의대생 죽음 혼돈 키웠다


경찰이 어제 중앙대 의대생 손정민씨 사망 의혹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수사 설명회를 가졌다. 그동안의 경찰수사 진행상황을 상세히 설명하기 위한 자리라고 예고했지만 새로운 내용은 없었다. "사인은 익사"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소견에 따라 익사에 이르게 된 경위에 초점을 맞춰 사망 전 행적을 확인중이라고 했다.

또 사건 당일 오전 3시 38분 이후 정민씨의 행적파악을 위해 "기존 목격자 진술을 면밀하게 확인중", 정민씨의 사망이 범죄와 관련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중"이라는 말만 반복했다. 맹탕 설명회였다. 날이 갈수록 경찰 불신론이 커지자 부랴부랴 급조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수사설명회 개최 타이밍도 만시지탄이다. 지난달 25일 오전 정민씨가 실종되고 닷새뒤 시신으로 발견된 이후 현장 CCTV 영상, 마지막까지 동행했던 대학 친구와 가족의 행적, 국과수의 부검결과 등이 공개될 때마다 의문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하지만 경찰은 "실체적 진실 발견이 우선"이라며 입을 굳게 닫았다. 경찰이 공식브리핑을 하지 않는 사이, 가짜뉴스도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온라인 카페를 중심으로 '계획적 살인' 등의 음모론을 담은 123쪽 짜리 '한강사건 보고서'까지 등장했을 정도니 사회적 폐해가 작지 않다.

초동 수사의 골든타임을 놓친 책임도 경찰에 있다. 유족들은 사건 초기부터 미심쩍은 점이 많다며 신속한 증거수집과 조사를 요청했지만 경찰은 움직이지 않았다. 사라진 휴대폰을 1주일이 지나 찾기 시작했고, 정민씨 시신의 상처가 물길에 부딪혀 난 것 같다는 예단을 발표, 혼선을 자초했다. 오죽 못 미더웠으면 유족이 검찰에 진상규명 촉구 진정서를 냈겠나. 이른바 '방구석 코난'으로 불리는 한 네티즌 수사대가 "문 대통령이 모욕죄로 고소한 분에 대해선 3개월간 핸드폰압수, 포렌식하고 1년간 쫓아다니면서 괴롭혔다는데 그 10분의 1만 해도 벌써 진실 드러났겠다"고 지적한 글을 경찰이 되새겨봐야 한다.

가뜩이나 서초경찰서가 지난해 이용구 법무차관의 택시기사 폭행혐의를 내사할 때 이 차관이 공수처장 후보자 중 한명인 사실을 알고 봐줬으면서도 이후 "전혀 몰랐다"고 거짓말한 게 사실로 확인돼 경찰수사에 대한 불신이 더 커지고 있다.

경찰이 사건 발생 초기부터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임했다면 정민씨 죽음을 둘러싸고 한달 가까이 이어져온 사회적 혼돈과 소모전은 없었을지도 모른다. 지금부터라도 경찰은 "앞으로 영원히 '일상으로의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유족들의 절규를 깊이 새기고 실체적 진실을 찾기 위해 매진해야 할 것이다. 꼭두새벽에 한강에서 갑자기 숨진 한 젊은이의 죽음이 '의문사'로 남아서야 경찰이 얼굴을 들고 설 자격이 있겠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