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ing trend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oubling trends (KOR)

 Even pro-government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is resist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attempt to diminish the independence of the prosecution. On Tuesda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quarely opposed Justice Minister Park Beom-kye’s reckless plan to revamp the organization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as it translates into a move aimed at “defaming the neutrality of the prosecution.” Not satisfied with an earlier plan to restrict the prosecution’s direct investigation to six major crimes including election fraud, the controversial justice minister would obligate prosecutors dealing with criminal cases to get approval from a prosecutor general and justice minister before they embark on such investigations.

That constitutes a brazen violation of Article 8 of the Prosecution Act, which stipulates a justice minister only command and oversee a prosecutor general when it comes to individual cases. The article aims to minimize a justice minister’s intervention in prosecutors’ investigations and ensure the integrity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Nevertheless, Park wants prosecutors to get permission from him.

After the Moon administration pushed for revolutionary changes in the current investigation system of the prosecution, prosecutors have lost many investigative rights. Those rights were handed over to the police, but doubts are being raised over the police’s will and ability to bring to justice the high and the mighty. The new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CIO) is already being criticized for its biased probe into abuse of power by top government officials. If the prosecution’s rights to direct investigations fall under the justice minister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prosecution’s checks on the powers that be will be effectively neutralized.

When he was a lawmaker, Justice Minister Park was accused of throttling an opposition lawmaker in a scuffle before the ruling Democratic Party put a bill on launching the CIO on the fast track. His predecessor Choo Mi-ae was investigated for special treatment her son received after a vacation during his military service.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dismissed the case, but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kicked off an investigation. The head of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as promoted in the latest reshuffle of the prosecution, but the head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left the prosecution.

Former justice ministers did not try to safeguard the political neutrality of the prosecution. Everyone knows what will happen after the current justice minister forces prosecutors to get approval from him before they start investigations.

Justice Minister Park’s plan to let prosecutors get permission from a prosecutor general is also ill-intended. Lee Wan-kyu, a former prosecutor and expert in criminal law, pointed out that if a prosecutor general disapprove prosecutors’ investigation, that can constitute “abuse of power.” The government must stop this regression of democracy.


김오수도 반발하는 법무부 장관의 ‘수사 사전 승인’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무너뜨리려는 현 정권의 집요한 시도에 ‘친정부’로 분류된 김오수 검찰총장마저 반발하고 나섰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 직제개편안에 대해 어제 대검찰청이 “정치적 중립성ㆍ독립성 훼손”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검찰의 직접수사를 ‘6대 범죄’로 축소한 조치도 모자라 일선 검찰청 형사부가 직접수사에 나설 경우 검찰총장과 장관의 사전 승인까지 받도록 한 내용이 개편안의 대표적인 독소조항으로 지목된다.

‘법무부 장관은 구체적 사건에 대하여는 검찰총장만을 지휘ㆍ감독’하도록 규정한 검찰청법 8조는 수사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장관의 수사 개입을 최소화하는 취지다. 그런데 지청에서 진행하는 직접수사에 대해 장관의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하면 법의 취지가 무색해진다.

문재인 정부가 밀어붙여 온 일련의 수사 구조 개편으로 검찰 권한은 많이 축소됐다. 검찰에서 수사권을 대폭 넘겨받은 경찰은 LH 수사와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서 보듯이 권력자의 비리를 엄정하게 다룰 의지와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신설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는 인력도 못 채운 상태에서 갈피를 못 잡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이미 위축된 검찰 직접수사마저 정치인 장관의 손아귀에 들어가면 권력 감시는 사실상 공백 상태가 된다.

문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의 면면이 어떤가. 박 장관은 국회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통과 과정에서 야당 인사의 목을 조른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이다. 전임인 추미애 장관은 아들이 군 휴가 미복귀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서울동부지검은 무혐의 처리했으나 서울고검이 항고 사건 수사에 들어가 파문이 일었다. 이번 검찰 수뇌부 인사에서 당시 서울동부지검 지휘부는 승진했고 조상철 당시 서울고검장은 검찰을 떠났다. 조국 전 장관은 가족까지 검찰 수사를 받았다. 어제도 최강욱 열린우리당 대표가 조 전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 활동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법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들이 과연 정치적 중립을 지키려 노력했는지, 여당과 야당을 공정하게 다룰 만한 인물인지는 개인 SNS만 잠시 훑어봐도 바로 답이 나온다. 검찰의 직접수사 착수 여부를 법무부 장관이 결정하도록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불 보듯 훤하다.

일선 지검과 지청에서 수사하는 개별 사건에 대해 검찰총장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개편안 내용도 바람직하지 않다. 형사법 전문가인 이완규 변호사는 “검찰청법상 검찰총장이 검사의 수사권 행사를 ‘불승인’할 경우 ‘직권남용’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총장의 승인도 위법 논란이 제기되는 마당에 법무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발상은 용납이 안 된다. 검찰을 정치에 예속시키는, 민주주의의 퇴보를 초래하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