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popcorn to blam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s popcorn to blame? (KOR)

KANG HYE-RAN
The author is the cultural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I wondered how people were actually serious about a popcorn event at a multiplex theater chain on June 5, World Environment Day. To discourage the use of disposable containers, reusable food containers with a lid would be filled with popcorn for 6,000 won ($5.40). Some brought kimchi containers while others presented ice boxes, steamers and even kimchi pots. More than 20,000 people joined the event, and reviewers wrote that they had eaten their first theater popcorn in a long time.
 
It was a World Environment Day event, but another motive was obvious. The theater chains must have wanted to appeal to customers who bought the popcorn but couldn’t eat it as popcorn is not to be consumed at theaters. The industry claims that it was too much to restrict food consumption at theaters regardless of the distancing level. Before and after the food consumption restriction in March, no infection has been confirmed inside theaters, and as coffee and beverages are allowed, they resent the “popcorn ban.”
 
Popcorn and theaters are inseparable, as seen by the term “popcorn movies.” The popcorn industry expanded in the 1930s during the Great Depression in the United States, as snacks became common at movie theaters. As theaters monopolized these “money-popping machines,” half of earnings came from popcorn at one point. In Korea, the second biggest source of income of CGV after ticket sales at 65.4 percent was concession sales at 16.5 percent, far higher than ad sales at 9.3 percent in 2019.
 
Since the Covid-19 pandemic, theaters have worked on packaging and delivering popcorn to make up for lost revenue, and customers enjoyed CGV popcorn while watching Netflix and other online video services. Of course, the taste is not the same. You only truly enjoy theater popcorn when you are chewing it, trying not to bother other audience members, as the tension in the movie eases.
 
As vaccinations are on the rise, theater popcorn will be back soon. The problem is that allowing popcorn consumption won’t likely bring back the viewers. Movies that attracted more than one million viewers this year are far from the so-called “popcorn movies.” The movie “Soul” reminded me of the power of Pixar and music, and I was already familiar with the story of “Demon Slayer” on Netflix before the theater version was released.
 
I am worried that no Korean film had more than one million viewers. Until May, Korean movies had 20.7 percent share of theater seats, yielding the largest audience share in theater releases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since 2017, compared to American movies at 56.1 percent. Do you also blame popcorn for this?


 
 
팝콘, 극장, 영화
강혜란 문화팀 부장
 
설마 이렇게나 ‘진심’일까 싶었다. 지난 5일 ‘환경의 날’에 열린 어느 멀티플렉스 극장체인의  팝콘 할인이벤트 말이다. 일회용품 자제 차원에서 뚜껑 있는 다회용 식품용기를 가져오면 6000원에 가득 채워주는 행사였다. 너도나도 들고 온 것 중 김치통은 애교 수준. 아이스박스, 사골찜통, 김장독에다 파란 쓰레기 플라스틱통까지 등장했다. 전국 참여자가 2만명에 이르렀고 “오랜만에 극장 팝콘 맛 봤다”는 후기가 줄이었다.
 
환경의 날을 내세웠지만 다른 의도가 빤해 보였다. 팝콘 한 박스를 받고도 상영관 내에서 먹을 수 없어 들고 돌아간 이들에게 호소하고 싶었을 거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극장에서 '팝콘 등 음식물 제한 규정'을 두는 것 너무 하지 않느냐고. 지난달 한국상영관협회와 멀티플렉스들이 합동 기자회견을 통해 방역 당국에 호소한 것의 연장선상 마케팅이다. 실제로 지난 3월 취식 제한 규정 전이나 후나 극장 내 감염은 확인된 바 없고, 현재도 커피 등 음료 반입은 허용되니 애꿎은 ‘팝콘 금지령’이 원망스러울 법하다.
 
팝콘 무비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팝콘과 극장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팝콘 산업이 흥한 것이 1930년대 미국 대공황 시기 극장 내 스낵이 일반화되면서다. 극장들이 이 '돈 튀기는 기계'를 독점하면서 한때 극장 수익 절반이 여기서 나오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CGV 매출 가운데 티켓판매(65.4%) 다음으로 큰 게 매점판매(16.5%)로 광고판매(9.3%)를 훨씬 웃돈다(2019년 집계 기준). 극장들은 코로나19 이후엔 수익 보전을 위해 포장‧배달 팝콘에 심혈을 기울였고 덕분에 넷플릭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보면서도 CGV 팝콘을 씹을 수 있게 됐다. 물론 그 맛이 그 맛일 리는 없다. 극장 팝콘의 참맛은 영화 긴장감이 이완될 때 옆 사람 눈치 보며 절묘하게 씹는 재미 아니던가.
 
백신접종이 늘고 있으니 극장 팝콘이 돌아올 날도 머지않았을 거다. 문제는 팝콘이 돌아온다고 관객이 돌아온다는 보장이 없단 사실이다. 오히려 올해 100만을 넘긴 영화들은 소위 '팝콘 무비'와는 거리가 있다. 픽사와 음악의 힘을 되새기게 한 ‘소울’, 넷플릭스 OTT로 익숙해진 이야기의 극장판 ‘귀멸의 칼날’, 아카데미 후광 ‘미나리’, 20년간 단골팬을 거느려온 ‘분노의 질주’ 등이다. 이 중 한국영화가 한 편도 없다는 게 마음에 걸린다. 올 5월까지 극장영화 관객 점유율에서 한국영화는 2017년 이후 4년 만에 1위를 미국(56.1%)에 내주며 20.7%에 그쳤다. 이것도 팝콘 탓일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