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es China deserve a G2 statu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es China deserve a G2 status? (KOR)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CPC) on July 1 celebrated its 100th anniversary. It was founded by 13 members hoisting a red flag at the Shanghai French Concession in July 1921. The CPC now commands 92 million members and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After waging a revolution and civil war, the CPC has never changed the party name and has transformed a semi-colony into one of the world’s two economic powers. No party in the world history would match the achievements.

Despite its stupefying façade, the CPC’s standing draws growing concerns from the international society. Chinese leader Xi Jinping has removed the three-term presidential term cap aimed at replacing the leader every 10 years to ensure his lengthy and stringent rule. In the meantime, bribery has become a new norm to receive any permit. Any anti-party comments on Weibo and other local social media are immediately removed, and the writers receive visits from intelligence officers.

Chinese intelligence authorities are suspected of spying on not just people in the mainland but outside the country through tech. Torture, forced labor, and other brutalities are reported from the Xinjiang Uygur Autonomous Region.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draconian National Security Law, dissidents have been arrested and assertive newspapers shut down in Hong Kong. Press freedom and democracy have been seriously undermined despite Beijing’s promise to ensure the autonomy of Hong Kong for 50 years.

Beijing has been criticized for its aggressive “wolf warrior” diplomacy to help promote its expansionist policy. South Korea had to endure economic retaliation for installing the U.S. Thaad antimissile system. It has been pressured against joining the U.S.-led Quadrilateral Security Dialogue, which includes Australia, Japan and India. China sends naval patrol ships as close as 40 kilometers (25 miles) off Baengyeong Island off Incheon as if to wield power over the West Sea. Its revisionist view on history glorifies the Chinese intervention in the Korean War as a “crucial turning point of the revival of the Chinese race.” Few among 14 countries sharing the borders with China maintain good relations with China.

According to a Pew Research Center survey of adults across 14 developed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and Britain, last year, more than half the respondents said they hate China. China will lose favor with the global society further if it keeps up its domineering ways and infringes on rights.

Beijing must pay heed to the international calls for universal and engaging approaches befitting its colossal size. Otherwise, the dream of becoming a superpower beyond the G2 can never be achieved.


중국, 공산당 100주년 계기로 환골탈태해야

1일 중국 공산당이 창립 100주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했다. 1921년 7월 상하이의 프랑스 조계지에서 13명의 대표가 붉은 깃발을 내걸고 출범한 중국 공산당은 이제 9200만명의 당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 정당이 됐다. 혁명·내전 끝에 집권한 정당이 명칭 한번 바꾸지 않고 100년을 이어가며 반식민지 상태였던 중국을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이끌었다. 세계사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든 성과다.

그러나 이런 외양상의 업적에도 불구하고 중국 공산당의 현주소에 대해선 국제사회는 깊은 우려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시진핑 주석이 10년마다 국가 주석을 바꿔온 당헌상 근거인 ‘3연임 제한’ 조항을 삭제하고, 장기 집권 체제를 굳히면서 비민주적 행태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허가 한번 성사시키려면 공산당원에 거액의 뇌물을 제공하는 게 관행이 됐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 공산당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오면 즉각 삭제되고, 글쓴이는 공안의 조사를 받는 실정이다.

중국 공안은 얼굴 인식 등 첨단 기술로 자국민은 물론 이웃 나라까지 염탐한다는 의심을 받고있다. 신장·위구르 지역에선 고문·강제노동 등 인권 탄압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홍콩에도 국가보안법 시행을 강행해 재야 인사들을 투옥하고, 정권에 비판적인 신문의 폐간을 유도했다. 50년간 '일국양제'가 약속됐던 홍콩의 민주주의와 언론 자유는 심각히 훼손된 상태다.

대외적으로도 중국은 팽창주의를 가속화하며 상대국을 윽박지르는 '전랑(늑대전사)외교'로 반발을 사고있다. 당장 한국에 대해 '사드 보복'에 이어 '쿼드(미국·호주·일본·인도 4개국 협의체)'에 가입하지 말라고 압박하는 등 주권 침해적 행태를 서슴지 않는다. 해군 경비함을 백령도 서쪽 40㎞까지 접근시키며 서해를 '중국의 호수'로 만들려는 야심을 드러내는 한편, 중공군의 6.25 참전을 '중화 민족 부흥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미화하는 등 동북공정을 현대사까지 확대했다. 중국이 국경을 맞댄 14개국 가운데 중국과 잘 지내는 나라가 없는 현실을 중국은 직시해야한다.

지난해 퓨리서치센터가 한국·영국 등 14개 선진국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에서 모든 나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중국을 싫어한다"고 답했다. 중국이 민주주의와 인권을 팽개치고 패권주의로 치닫는다면 국제사회의 반중 감정은 더욱 깊어질 수 밖에 없다.

중국은 공산당 100주년을 계기로 강대국에 요구되는 보편적·포용적 자세로 돌아가라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경청해야한다. 그런 요구를 거부한다면 주요 2개국(G2)를 넘어 세계 초강대국으로 부상하겠다는 시진핑 주석의 '중국몽'이 실현될 가능성은 멀어질 수 밖에 없다. 정부도 중국과의 유대는 강화하되 인권·법치 이슈에선 할 말을 하는 외교를 펼쳐 중국의 변화를 유도해야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