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ging up the original si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ging up the original sins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China Institute at the JoongAng Ilbo.

Buoyed by the “angry youth,” China is not likely to stay quiet as the West criticize China’s human rights conditions. China is using a new tactic to address the West’s “original sins.” China is exposing wrongdoing caused by the colonial expansion of the West and holding them accountable. On June 22, China and Canada had an argument at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China addressed the case of 215 children’s remains discovered at the site of a boarding school for indigenous people in late May.

Canada operated some 130 boarding schools for indigenous people from 1874 to 1966, and more than 4,000 children died from abuse and other causes. The remains of 215 children, included a three-year-old, were discovered. An investigation is in progress to find how and when the children died. China argues that Canada’s ethnic cleansing must be independently investigated by an international community.

Two days later, Deputy Chinese Permanent Representative to the United Nations Geng Shuang declared China’s firm support for Argentina’s demand of sovereignty of the Malvinas Islands. The Malvinas Islands, also known as the, Falkland Islands, are where the UK and Argentina had a territorial dispute and engaged in a war in 1982. It is the first time that a high-level Chinese diplomat officially has announced support for Argentina.

China has changed, and it began at the end of last year. The Australian government stated in a report that the Australian soldiers sent to Afghanistan killed 39 hostages and civilians between 2009 and 2013. Then, China drew and posted a picture of an Australian soldier with a knife against the neck of an Afghan child holding a lamb. China has been countering the Western offensive on human rights by exposing the original sins of the West.

The Chagos Archipelago in the Indian Ocean — the last British colony — is also the target of China. Britain separated the Chagos Islands from Mauritius in 1965 and lent the largest island Diego Garcia to the U.S. as a military base. The UN passed a proposal to have the UK return the islands to Mauritius, but Britain hasn’t followed. It is good material for China. In fact, the U.S. base is an issue for China, as it is close enough to be used to watch China. Surely, China will raise its voice, calling on the UK government to return Chagos Islands to Mauritius.

As China plans to sell supersonic fighters, armored vehicles and infantry weapons to Argentina, it is likely to face strong opposition from Britain. The move could break the military balance in the Falklands. China advocates a “peaceful rise,” but its behavior raises suspicions that it may be instigating war.


서방의 ‘원죄’ 파고드는 중국
유상철 중앙일보 중국연구소장

‘분노청년(憤怒靑年)’이 들끓는 중국이 서방의 잇따른 인권 때리기에 그저 맞고만 있을 리 만무하다. 중국이 최근 서방의 ‘원죄(原罪)’를 파고드는 새로운 전술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서방이 과거 식민지를 운영하며 저지른 비행을 폭로하며 그 책임을 묻는 방식이다. 지난달 22일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벌어진 중국과 캐나다 간 한바탕 싸움이 대표적 예다. 중국은 캐나다 원주민 기숙학교 터에서 지난 5월 말 발굴된 아동 유해 215구 사건을 소재로 삼았다.

캐나다는 1874년부터 1966년까지 130여 원주민 기숙학교를 운영했는데, 학대 등으로 4000여 명이 넘는 아동이 숨졌다. 이번에 발견된 215구의 아동 유해 중엔 세 살 어린이도 있었다. 언제, 어떻게 사망했는지는 조사 중이다. 중국은 캐나다의 원주민 ‘인종말살’ 죄상을 세계가 독립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틀 후인 24일엔 겅솽(耿爽)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말비나스 군도의 주권에 대한 아르헨티나의 정당한 요구를 중국은 굳건하게 지지한다”고 천명했다.

말비나스는 영국과 아르헨티나가 82년 전쟁까지 하며 영유권 다툼을 벌인 포클랜드 제도를 가리킨다. 한데 중국 고위외교관이 유엔무대서 공식적으로 아르헨티나 지지성명을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이 달라진 것이다. 그 시작은 지난해 말부터다. 당시 호주 정부는 한 보고서를 통해 2009~2013년 아프간에 파병된 호주군인들이 포로와 민간인 등 39명을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중국은 호주군인이 양을 안은 아프간 어린이 목에 피 묻은 칼을 겨눈 섬뜩한 그림을 그리고선 이를 퍼 날랐다. 중국은 이때부터 서방의 원죄를 까발리는 방식으로 서방의 인권공세에 맞불을 놓고 있다.

영국의 마지막 식민지인 인도양의 '차고스 제도'도 중국의 타깃이다. 영국은 65년 모리셔스로부터 '차고스 제도'를 분리하고선 이곳의 가장 큰 섬 '디에고 가르시아'를 미국에 군사기지로 빌려줬다. 유엔은 2019년 '차고스 제도'를 모리셔스로 반환하라는 안건을 통과시켰지만, 영국은 듣지 않고 있다. 중국으로선 좋은 공격 소재다. 사실 이곳의 미군기지는 중국 감시가 용이해 중국엔 눈엣가시다. 이제 '차고스 제도'를 모리셔스로 돌려주라는 중국의 목소리가 하늘을 찌를 건 뻔하다.

중국은 특히 아르헨티나에 장갑차와 보병화기는 물론 최근엔 초음속 전투기 판매를 계획해 영국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포클랜드의 군사적 균형이 깨질 수 있어서다. 중국은 '평화적 굴기'를 말하지만, 그 행태는 자칫 전쟁을 부추긴다는 의심을 낳는다. 지구촌에 화약 냄새가 나기 시작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