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해리 케인, 과거의 손흥민처럼 독일 상대로 팀을 승리로 이끌다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해리 케인, 과거의 손흥민처럼 독일 상대로 팀을 승리로 이끌다

Left: Son Heung-min celebrates after scoring the insurance goal for Korea against Germany at Kazan Arena in Kazan, Russia on June 27, 2018. Right: Harry Kane celebrates after scoring the insurance goal for England against Germany at Wembley Stadium in London on Tuesday. [AP/YONHAP]

Left: Son Heung-min celebrates after scoring the insurance goal for Korea against Germany at Kazan Arena in Kazan, Russia on June 27, 2018. Right: Harry Kane celebrates after scoring the insurance goal for England against Germany at Wembley Stadium in London on Tuesday. [AP/YONHAP]

왼쪽: 손흥민이 2018년 6월 27일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월드컵 독일전에서 쐐기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오른쪽: 해리 케인이 지난 6월 29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독일을 상대로 쐐기골을 넣고 포효하고 있다. [AP/연합]  
 
 
 
Kane repeats Son's success as Germany are toppled again
해리 케인, 과거의 손흥민처럼 독일 상대로 팀을 승리로 이끌다  
 
 
 
Korea JoongAng Daily 7면 기사
Thursday, July 1, 2021
 
 
 
On June 27, 2018, Korea knocked Germany out of the World Cup with captain Son Heung-min scoring the insurance goal in the 2-0 win, creating one of the most memorable moments in Korean football history.
 
insurance goal: 쐐기골
 
2018년 6월 27일, 한국은 월드컵에서 독일을 상대로 손흥민이 쐐기골을 넣으면서 2대 0 승리를 거두고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이 썼다.
 
 
 
Almost exactly three years later, on Tuesday, England knocked Germany out of the 2020 Euros with captain Harry Kane scoring the insurance goal in the 2-0 win. On both occasions — the last two major tournaments that Germany has competed in — it was the Tottenham Hotspur attacking duo that put the final nail in the coffin.
 
put the final nail in the coffin: 결정적 역할을 하다
Tottenham Hotspur attacking duo: 토트넘 공격 듀오, 손흥민과 해리 케인
 
그로부터 약 3년이 지난 6월 29일, 영국은 UEFA 유로2020에서 독일을 상대로 해리 케인이 쐐기꼴을 넣으면서 2대 0 승리를 거두었다. 독일이 출전한 두번의 메이저 대회 모두 토트넘의 공격 듀오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이다.
 
 
 
Korea's 2-0 victory in 2018 was the more dramatic one. At the time, Germany were the No. 1 ranked team in the world, while Korea was ranked at No. 57.
 
Dramatic: 극적
 
하지만 2018년 한국의 2대 0 승리가 더 극적이었다. 당시, 독일은 세계 1위 팀이었고 한국은 57위 팀이었기 때문이다.
 
 
 
Despite the odds stacked in Germany's favor, neither team was able to get anything across in 90 minutes. It wasn't until injury time in the second half when Korea struck, twice. Kim Young-gwon scored the opener at 92 minutes, hammering the ball past the goalkeeper in the middle of the box to take the score to 1-0.
 
get something across: 득점하다
second half: 후반전
 
독일에게 유리한 게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양 팀은 득점 없이 후반전을 마치면서 연장전에 나섰다. 연장전에서야 한국이 두 골을 넣으면서 대이변을 만들었다. 연장 전반 2분 김영권의 강슈팅이 골키퍼와 골대 중앙을 지나치고 골망을 흔들면서 한국이 1-0으로 앞섰다.
 
 
 
Son's chance came minutes later, when the German goalkeeper was robbed of the ball deep in Korea's half. A long cross picked out Son at the other end of the pitch, and the captain slotted the ball straight into the empty goal.
 
robbed of the ball: 공을 빼앗기다
slotted the ball: 공을 넣다
 
손흥민의 기회는 얼마 지나지 않은 후 찾아왔다. 독일 골키퍼가 하프라인을 완전히 넘어와 있을 때 독일이 공을 빼앗기면서 손흥민 쪽으로 전방을 향해 공이 길게 연결이 되었고, 손흥민이 빈 골대로 공을 밀어넣으면서 마무리지었다.
 
 
 
Both Korea and Germany crashed out of the World Cup, but Korea did so with their heads held high, leaving the tournament as giant-killers.
 
crash out: 탈락하다
heads held high: 고개를 당당히 든채
giant-killers: 강팀을 제압한 팀
 
비록 한국과 독일 모두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한국은 강팀을 제압한 팀이 되었고 고개를 당당히 든채 구장을 나섰다.
 
 
 
England entered the tournament with better odds — they're ranked at No. 4 in the world to Germany's No. 12 — but with a long track record of bottling it in big moments, victory was by no means guaranteed.
 
better odds: 승산이 높다
by no means: 결코
guarantee: 장담하다
 
세계 4위 영국은 12위 독일에 비해 승산이 높았지만, 중요한 순간에 완패해온 전력이 길었기 때문에 결코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Again, both teams were level pegging until the very end of the game. Raheem Sterling broke through in the 75th minute, giving England a 1-0 lead. Kane's head sealed the deal in the 86th, with Germany again being sent home after a 2-0 defeat.
 
level pegging: 동점이다
 
양 팀은 과거 한국과 독일의 경기처럼 경기의 끝자락까지 0대 0 동점을 이어갔다. 라힘 스털링이 후반 30분에 골을 터뜨리면서 영국이 1대 0으로 앞섰다. 후반 41분 케인이 헤딩으로 쐐기골을 넣으면서 독일은 영국을 상대로 2대 0으로 패한 채로 돌아가야 했다.

BY YUN SO-HYANG [yun.sohy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