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 Kim, China and the Nor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Xi, Kim, China and the North (KOR)

SHIN KYUNG-JIN
The author is a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Two years ago, while covering the wave of protests of 2 million people in Hong Kong, I had to return to Beijing after ten days as another story broke.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as making his first visit to Pyongyang. People’s Daily published on its front page that Xi Jinping and Peng Liyuan watched large-scale mass gymnastics and an art performance in North Korea. A photo of the couple at the podium in the Pyongyang May 1st Stadium was featured. The article recorded the performance as follow: It illustrated the characteristics of the North Korean people and sang about the development and accomplishments of North Korean socialist projects and described the desire of the North Korean people for a beautiful life in four verses, “Socialism is Our Hometown,” “Echo of Victory,” “For a Better Tomorrow” and “Invincible Friendship and Unity.”
 
That day, CCTV news reported about the performance for 10 minutes and 30 seconds. The portraits of Kim Jong-un and Xi Jinping were in the news. The Rodong Shinmun reported that the title of the performance was “Invincible Socialism.”
 
Two years have passed. On June 29, CCTV aired a 19-minute and 23-second report on the “The Great Journey,” commemorating the centennial of the founding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held in Beijing’s National Stadium on the previous day. On the electronic display board, the phrase “the unforgettable sacrifices of the Chinese People’s Volunteer Army” was translated into “Shoot the cannon at me,” a line from Chinese movie “Young Hero.” The scene of young people in red shirts lining up in the spectator seats and waving the five starred red flags reminded me of Pyongyang two years ago.
 
I watched the full version of the performance in the evening on television on July 1. It was a grandscale historical drama without mentioning the Great Leap Forward, the Cultural Revolution and the Tiananmen incident. On May 15, 2019, I covered the performance of “Asia Culture Carnival” at the same gymnasium. It was an event that was a part of the Asian Civilization Dialogue Convention. The scale and splendor were on par with the Great Journey, only with less red.
 
Since May 2018, Xi met with Kim Jong-un five times, three times in Beijing, and once each in Dalian and Pyongyang. They talked at dozens for dinners and in one-on-one meetings. What did the two leaders talk about? Are there transcripts of the conversations? What was the outcomes of the meetings?
 
Soon, it will b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signing of the aid treaty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두 도시 이야기
신경진 베이징 총국장
 
 
2년여 전, 홍콩 200만 시위 물결을 취재하던 중 또 다른 뉴스가 터지는 바람에 십여일 만에 베이징에 복귀했다. 시진핑(習近平·68) 중국 국가주석의 첫 평양 방문 소식이었다.
당시 인민일보는 1면에 시진핑·펑리위안(彭麗媛) 부부가 전날 북한의 대형 단체체조와 예술공연을 관람했다는 기사를 실었다. 평양 5·1 경기장 주석단에 자리한 두 정상 부부의 사진과 함께다. 기사는 공연을 이렇게 기록했다. “북한 민족 특색을 갖췄으며 ‘사회주의 우리 고향’ ‘승리의 메아리’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불패의 친선단결’ 4개 장절로 북한 사회주의 사업의 발전과 성취를 노래하고, 북한 인민의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바람을 표현했다.”
 
이날 중국중앙방송(CC-TV) 뉴스는 10분 30초에 걸쳐 공연을 전했다. 인민일보 사진에 가렸던 김정은·시진핑 초상화, 수 만명 카드 섹션의 '시 할아버지, 당신의 큰 기쁨을 보았습니다(習爺爺 見到您很高興)'까지 여과 없이 전했다. 노동신문이 밝힌 공연 제목은 ‘불패의 사회주의’였다.  
 
2년이 지났다. 지난달 29일 CC-TV가 전날 베이징 국가체육관에서 열린 중국공산당 성립 100주년 경축 문예 공연 ‘위대한 여정’을 19분 23초 리포트로 보도했다. 2년 전 평양 관중석의 '영원히 잊지 못할 중국인민지원군 열사의 영용(英勇)한 희생!' 이란 문구는 관중석 크기 전광판에 중국 영화 ‘영웅아녀(英雄兒女)’ 대사인 “나를 향해 포를 쏘라”로 번안됐다. 붉은 셔츠의 젊은 군중이 1·2층 관람석에 도열해 오성홍기를 흔드는 장면은 2년 전 평양의 기억을 소환했다. 2만명이 10만명 역할을 한다는 점만 달라 보였다.  
 
공연 풀버전은 1일 저녁 TV로 접했다. 대약진·문혁·천안문 등은 쏙 빠진 초대형 역사극이었다. 필자는 2019년 5월 15일 같은 체육관에서 펼쳐진 공연 ‘아시아 문화 카니발’을 취재했다. 이른바 ‘아시아 문명 대화대회’ 부속행사였다. 규모와 화려함은 ‘위대한 여정’에 못지않았다. 붉은색만 적었다.  
 
2018년 3월 이후 시 주석은 김 위원장과 베이징 3회, 다롄(大連)·평양에서 각 1회, 모두 다섯 차례 만났다. 회담과 만찬 및 단독 만남까지 수십 시간의 대화를 나눴다. 당시 두 정상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 대화록은 남아 있을까. 이번 공연은 그 결과물이 아니었을까.
 
곧 북·중 원조 조약 체결 60년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