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reliction of du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reliction of duty (KOR)

 A cluster of Covid-19 infections is growing among sailors of the Cheonghae unit on a Navy destroyer dispatched to the waters off eastern Africa. In Korea, a growing number of members of the militant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 (KCTU) tested positive after participating in an illegal rally in Seoul on July 3. The first cluster resulted from the government’s negligence of sailors’ safety while the latter originated with the government’s lax reaction. Basically, both outbreaks can be attributed to the government’s failure to buy vaccines early enough and its incompetent and irresponsible quarantine campaigns.
 
On the 4,400-ton-class destroyer deployed to the Gulf of Aden in February, 68 sailors tested positive after more than 100 sailors were tested for Covid-19. As over 300 sailors are aboard the ship, the number of cases can still increas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Joint Chiefs of Staff, and the Navy Headquarters are all responsible for the cluster infection on the vessel.
 
First of all, the Defense Ministry did not draw up any vaccination plan even after the Cheonghae unit arrived at its destination. The military started inoculating soldiers in barracks from April, but the Joint Chiefs of Staff did not send vaccines to the naval unit. Even after 38 sailors aboard a landing ship tested positive before, the Navy did not prepare safety measures for sailors serving in tight space.
 
The destroyer is required to call at ports in Africa or the Middle East for refueling and getting other supplies during its six-month mission. But the Navy was not prepared for possible infections from sailors’ contacts with locals. A senior officer who showed symptoms of pneumonia reportedly carried supplies from a local port last month.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criticized the government for not vaccinating the sailors — while trying to give vaccines to North Korea.
 
Such a weird stanc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an be affirmed by the double standards it applied to the illegal rally by the KCTU. Over 8,000 unionists of the group pushed ahead with it in downtown Seoul and participants tested positive for Covid-19. On Sunday, the Korea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gency (KDCA) hurriedly ordered all of them to get tested, but a public transportation union under the umbrella union threatened to hold a 1,200-member rally in front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Thursday.
 
Appearing at a Covid-19 test center in Gangnam Sunday, Moon expressed some regret for repeated breakouts of the coronavirus. We hope the government brings the Chenghae unit sailors back home safely and sternly deals with illegal rallies of the KCTU.



청해부대 백신 안주고, 민노총 집회엔 약한 정부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된 청해부대에서 이달 초부터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벌어진 민주노총 불법 집회 이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공간적으로 멀리 떨어진 이 두 사건의 이면에는 공통점이 있다. 꼼꼼히 챙겨야 할 파병 장병들의 안전을 정부가 방치했고, 철저히 막아야 할 불법 집회에는 정부가 무르게 대응해 어처구니없는 결과를 초래했다. 근본 원인을 따져보면 백신 조기 확보 실패 문제가 있고, 방역 무능과 무책임한 '정치 방역' 행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2월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으로 파병된 청해부대 34진 구축함 문무대왕함(4400t급)에서 어제 오전 8시까지 100여 명이 검사를 받아 6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승선 장병이 모두 300여 명이라니 나머지 200여 명의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청해부대 집단감염은 한마디로 예견된 사태이자 국방부와 합참·해군본부의 무책임 대응 때문으로 보인다.
 
군내 코로나 대책을 총괄하는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국내를 출발해 현지에 도착한 이후에도 백신 접종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군 당국은 지난 4월 군내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해외 파병부대를 직접 지휘하는 합참은 청해부대에 백신을 보내지 않았다. 해군 상륙함 고준봉함에서 이미 확진자 38명이 나온 전례가 있는데도 해군본부는 밀집·밀접 근무 환경에 처한 파병 함정의 안전 대책을 면밀히 챙기지 않았다.
6개월 일정으로 파병 간 함정은 식재료 등 보급품을 보충하기 위해 아프리카나 중동 현지에 기항할 수밖에 없는데도 군은 접촉 감염에 제대로 대비하지 않았다. 실제로 이번에 폐렴 증세를 보인 간부도 지난달 말 현지 항구에서 군수물자 적재 임무를 수행했다고 한다. 야당은 "북한에 줄 백신은 있으면서 청해부대 장병들에게 줄 백신은 없었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는데, 청와대는 장병들에게 뭐라고 해명할 것인가.
 
청해부대 문제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정치 방역'이 코로나 사태를 키운다는 비판은 민노총 집회에서도 확인된다. 지난 3일 민노총 조합원 8000여 명이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를 강행했지만, 경찰도 정부도 미온적으로 대응했다. 급기야 집회 참가 조합원들에게서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뒤늦게 질병관리청은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검사하라고 어제 행정명령을 냈지만, 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는 오는 23일 건보공단 앞에서 1200명 규모의 집회를 또 할 예정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은 어제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 대유행이) 올해 또 되풀이되어서 정말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제라도 청해부대원들의 무사 귀환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민노총 불법 집회에는 엄정 대응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