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prime minister, my presid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ur prime minister, my president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 tof the JoongAng Ilbo.

Four years ago I had just been posted in Tokyo when I met friends at a restaurant near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headquarters. A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as in trouble for scandals involving those close to him, I was naturally curious about whether the administration could change.

“Could the prime minister change?,” I asked a friend. He quickly rebuked me, saying, “That’s what Koreans would do. Why are you disappointed that Abe is not being replaced?”

I was puzzled because the most passionate critic of the government at the table was suddenly defending Abe.

Lately, I can understand how my friend felt. When I meet Japanese friends, nine out of ten ask me who the next president of Korea would be. Without hesitation, they say they want a certain candidate to win. The presidential candidates are not officially decided, but Japanese newspapers already cover the candidacie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 fact, interests in the post-Moon Jae-in era started early in Japan. Complaints about a sudden progress in North Korea-U.S. relations since 2018 and the Supreme Court’s ruling on wartime forced labor compensation were directed to the Moon administration. Some Japanese people think that the chaotic Korea-Japan relations would become stable when the administration changes in Korea. It is only natural that people are interested in the politics of another country, but it becomes a problem when certain wishes are mixed.

Koreans are no different. When the approval rating for Suga’s cabinet goes down, they ask, “Will the prime minister be replaced?” And when a corruption scandal arises, “Will there be a candlelight protest in Japan?” People make predictions and judgments based on their own standards. If they don’t take into account the political structure of the cabinet system of indirect voting for the prime minister and a passive social atmosphere for collective action in Japan, it is easy to make the wrong predictions.

Japan is also full of questions about Korea. “Why do political parties change their names so often?” “Why ar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changed so quickly?” “Why do former presidents end up in jail?” These are things that cannot be understood if they are not in the position of Koreans.

Korea and Japan will have elections to select a leader in a few months. The media and internet pour out information and present analysis. The Japan I felt when I arrived here was very different from what I saw from the outside. If I measure the country with my yardstick, it is hard to read the essence. Lately, I have realized the importance of objective thinking instead of easily judging what’s right and wrong.



너의 총리, 나의 대통령
윤설영 도쿄특파원
 
도쿄에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4년 전 여름, 자민당 당사 근처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만났던 날이었다. 당시 아베 총리가 측근 스캔들로 궁지에 몰렸던 시기였고, 자연스럽게 기자의 궁금증은 정권이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인지로 향했다.  
 
나도 모르게 “그럼 총리 바뀔 수도 있어요? 에이, 아베 총리 안 바뀌는구나”라는 말이 튀어나오고 말았다. 그러자 함께 있었던 A씨가 꾸짖는 듯한 말투로 말했다. “한국 사람들은 꼭 이렇다니깐요. 아베 총리 안 바뀐다고 하면 왜 실망해요?” 그 자리에서 누구보다도 정권에 비판적이었던 A씨가 정권을 보호하려는 듯한 발언을 하자 살짝 당황스럽기까지 했다.  
 
요즘엔 A씨가 당시 어떤 기분이었을지 조금은 알 것 같다. 요즘 일본 지인들을 만나면 열에 아홉은 “다음 한국 대통령은 누가 되는지”를 묻는다. “OOO가 됐음 좋겠는데, 어렵겠죠?”라는 희망섞인 말들도 서슴없이 나온다. 아직 대선 후보가 정식으로 결정된 것도 아닌데, 신문 지면에선 벌써 여야 후보 진영의 출마 소식이 비중있게 다뤄지고 있다.  
 
사실 일본 내에서 ‘포스트 문재인’에 대한 관심은 꽤 빨리 시작됐다. 2018년 이후 북미관계의 급진전,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에서 비롯된 불만이 문재인 정권으로 향했고, 혼란스러운 한일관계도 정권이 바뀌어야 안정을 찾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됐다. 상대국의 정치 상황에 관심을 갖는 건 너무도 당연하지만, 여기에 슬며시 희망이 섞이면 문제가 된다.
 
한국이라고 다르지 않다. 내각 지지율이 하락하면 “총리가 바뀔까”, 비리가 터지면 “촛불 집회가 열릴까” 모두 자기 기준으로 상대를 예측하고 판단하는 대표적인 것들이다. 내각제를 채택해 간접투표로 총리를 선출하는 정치 구조, 집단행동에 소극적인 사회 분위기 등 여러 상황을 복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으면, 틀린 예측을 하기 십상이다.  
 
일본에서 보는 한국 역시 의문투성이다. “정당 이름은 왜 자꾸 바뀌는지”, “국회의원들은 왜 그리 빨리 바뀌는지”, “전직 대통령은 왜 모두 감옥에 가는지” 한국인의 입장에서 서보지 않으면 이해가 안 되는 것들이다.  
 
한국, 일본 모두 수개월 내에 리더를 뽑는 선거를 앞두고 있다.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 정보가 쏟아지고, 제각각의 분석을 내놓는다. 일본에 와서 느낀 일본은 바깥에서 보던 것과는 많이 달랐다. 내 잣대로 상대를 재단하면 상대의 본질을 읽어내기 어렵다. 말 한마디, 글 한 문장이 점점 조심스러워지는 이유다. 객관적으로 생각하는 것, 그리고 함부로 옳다, 그르다를 판단하지 않는 것의 중요함을 깨닫게 되는 요즘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