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금융 회사들이 메타버스로 향하고 있다

Home > Business > Finance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금융 회사들이 메타버스로 향하고 있다

Hana Card's virtual venue built on Zepeto metaverse. [HANA CARD]

Hana Card's virtual venue built on Zepeto metaverse. [HANA CARD]

하나카드가 메타버스 제페토에 만든 가상 공간. [하나카드]  

 
 
 
Following the money takes finance to the metaverse
금융 회사들이 메타버스로 향하고 있다  
 
 
 
Korea JoongAng Daily 5면 기사
Thursday, July 22, 2021
 
 
 
Credit card companies are finding ways to get virtual people to spend real money in the metaverse, while banks are doing their best to get in on the action.
 
virtual: 가상의
get in on the action: 행동을 취하다
 
카드 회사들이 가상의 고객들이 메타버스에서 진짜 돈을 쓸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은행들은 이미 행동에 나서고 있다.
 
 
 
Shinhan Card said Wednesday that it will release a pre-paid card that can be used in both the virtual and real worlds. The product is being rolled out in cooperation with Naver Z, the operator of the Zepeto metaverse app. The card company will also build a dedicated virtual space within the Zepeto metaverse to run various promotional events for its card users.
 
pre-paid card: 선불카드
roll out: 출시하다
in cooperation with; 와 협력하여
dedicated: 전용의
 
신한카드는 수요일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제품은 메타버스 앱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제트와 공동으로 제작되고 있다. 신한카드는 자사 카드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판촉 행사를 위한 전용 가상공간을 제페토 안에 만들 예정이다.
 
 
 
The metaverse is a virtual space where people can guide avatars and interact with other avatars and with the computer-generated environments. The virtual reality technology has been gaining a lot of attention from financial institutions as they see it as a way to access younger clients. Among the 200 million users of the Zepeto app, 80 percent are aged 10 to 20, according to the card company.
 
guide: 인도하다, 이끌다
computer-generated: 컴퓨터로 만들어진
 
메타버스는 컴퓨터가 만든 환경에서 사람들이 아바타를 이용해서 다른 아바타들과 교류할 수 있는 가상공간이다. 가상현실 기술은 금융 회사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젊은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제페토 앱을 사용하는 2억명의 고객들 가운데 80%는 10대라고 한다.
 
 
 
The technology has the potential to completely reshape the landscape of digital finance, the companies argue. Social distancing measures during the pandemic have only accelerated the trend of companies moving to the metaverse for marketing events.
 
landscape: 풍경
 
금융사들은 그 기술이 디지털 금융의 판도를 완전히 다시 짤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다. 코로나 19 팬데믹 기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기업들이 마케팅 행사를 위해 메타버스로 이동하는 트렌드를 가속화시켰다.
 
 
 
Shinhan Card said its to-be-released pre-paid card will come in customized designs reflecting each customer's avatar in the Zepeto metaverse. As teenagers mostly use cash, the pre-paid card will be able to be charged with cash and via bank accounts.
 
to-be-released: 출시예정인
customized: 고객 개개인에 맞춘
bank account: 은행 계좌
 
신한카드는 곧 출시될 선불카드가 각 고객들의 제페토 아바타를 반영한 고객 맞춤형 디자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10대들은 대부분 현금을 쓰기 때문에 선불카드는 현금과 은행 계좌를 통해서 충전한다.
 
 
 
"This project is an attempt for us to set foot in the metaverse platform," said Ryoo Tae-hyun, director of the digital first division at Shinhan Card. "We are the first among financial institutions to run a project in partnership with Zepeto.“
 
set foot: 발을 들여놓다, 들어서다
financial institution: 금융 기관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 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한발을 내딛는 시도”라며 “우리는 제페토와 파트너십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첫 번째 금융회사”라고 말했다.
 
 
 
Hana Card has been building Hana Card World within the Zepeto metaverse.The card company announced last week it built a virtual venue with six spaces, including a concert hall and a camping site, where avatars can visit and enjoy cultural experiences. The company is planning to hold virtual fan meetings with musical artists at its venue and run marketing events in collaboration with brands.
 
venue: (콘서트·스포츠 경기·회담 등의) 장소
 
하나카드는 제페토 메타버스 안에 ‘하나카드 월드’를 만들고 있다. 이 카드 회사는 지난주 콘서트홀, 캠핑장 등 아바타들이 방문해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가상의 공간 6곳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 곳에서 뮤직 아티스트들과의 가상 팬 미팅을 연다는 계획이다. 브랜드들과 공동으로 마케팅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In the longer run, we are expecting to use the metaverse platform as a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the company and our customers," a spokesperson for Hana Card said. "We could introduce new cards or offer customer consulting in the metaverse.“
 
in the longer run: 장기적으로 봤을 때 결국에는
 
하나카드 대변인은 “장기적으로 회사와 고객들 간의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며 “새로운 카드를 선보이거나 고객 상담도 메타버스에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a Card employees are preparing for the future by creating their own avatars in the virtual space and holding business meetings there," said Chris Im, director of the marketing division at Hana Card.
 
하나카드 임현빈 마케팅본부장은 “하나카드 직원들은 각자의 아바타를 가상공간에서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Virtual customer consulting may not be a so faroff future as banks are already experimenting with the platform to bring their counters to the virtual space.
 
far-off: 먼, 멀리 떨어진
 
가상공간에서의 고객 상담은 먼 얘기가 아닐 것이다. 은행들은 이미 상담 창구를 가상공간 플랫폼으로 들여오는 실험을 하고 있다.
 
 
 
KB Kookmin Bank announced last week that it has created KB Financial Town on metaverse platform Gather. While the pilot virtual space by the bank currently supports meetings between bank managers and communication between employees working at home and employees working at the office, KB Kookmin is planning to open a virtual bank branch in the near future.
 
KB국민은행은 지난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에 ‘KB금융타운’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지금은 이 가상공간이 은행 매니저들 간의 미팅과 재택근무 중인 직원과 회사에서 일하는 직원들 사이의 미팅을 지원하고 있지만, 곧 가까운 시일 안에 가상의 은행 지점을 연다는 계획이다.
 
 
 
If a virtual bank branch is built, the marketing of products can be done without the customers going to branches. This may be a way for traditional banks to reduce brick-and-mortar branches while still offering customer service.
 
brick-and-mortar: 오프라인의, 소매의
 
가상의 은행 지점이 오픈하면 상품 마케팅은 고객들이 지점에 가지 않고도 가능해진다. 이는 전통적인 은행들이 고객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면서도 오프라인 매장은 줄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