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rible obstina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rrible obstinacy (KOR)

 A joint statement by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Hong Nam-ki with other cabinet ministers on real estate affairs was utterly disappointing. Hong and the government neglected the follies of the public policy — the main cause of the current mess — and merely asked the people to comply with it.

The real estate problem cannot be solved through such a top-down approach. Today’s dire consequences from multiple regulations over the last four years are living proof. The government must stop its anti-market regulatory approach first. It must allow refurbishments and new supply where the demand is high if it wants to stabilize the prices.

But the government steadfastly goes on its way. People with or without homes must endure the pain as a result. The steep rise in the appraisals of home values have been most brutal. Hong claims the repercussions affect only the top 1 percent of expensive homes. But that cannot explain why families across the capital and major cities have all received much fatter property tax bills.

People with homes should consider themselves lucky to have a home despite the heavy tax burden. But those without homes are at their wits’ end, struggling with the ever-rising rent prices. Rent prices of apartments in Seoul have risen due to sharply reduced supplies since the controversial three laws related to tenants’ rights in July. Apartment rent in Seoul have jumped more than 130 million won ($112,650) since to an average of 600 million won. The nationwide apartment rent average has been on the rise for 107 consecutive weeks.

As the market conditions worsen, authorities resort further to denial. They claim supplies are not short and turn to other factors than demand. They point to artificial inflation of apartment prices posting to prop up the deal value. The government identified 12 fraudulent cases after tracking 710,000 apartment deals from February. It is absurd to claim 12 cases out of 710,000 as the primary cause for apartment price spike. Citing “higher renewal rate,” Hong claims housing security has enhanced through the tenants’ law. The Ministry of Land has been publicizing the positive effects of the three tenants’ law with tax money to the vexation of the people.

Hong even brought the police chief to the press conference. The presence of police chief could look intimidating in the eyes of the people. Hong warned people to refrain from home purchases as housing prices could fall sharply. The real estate agony will never end if the government keeps up excessive regulation and anti-market policy and dumps all the blame on the people.


현실호도와 겁주기론 부동산 해결 못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어제 부동산 관련 장관들과 함께 발표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은 매우 실망스러웠다. 기본적으로 홍 부총리는 문제의 근본 원인인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외면한 채 앞으로도 기존 정책을 따르라고 주문했다. 이런 접근으로는 결코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왜 그런지는 지난 4년간 온갖 강력한 규제를 가한 바람에 폭등한 부동산 시장이 생생한 증거가 되고 있다. 이 흐름을 바꾸려면 반(反)시장 규제를 내려놓는 게 순리다. 수요가 있는 곳에 재건축과 신규 택지를 공급해야 가격 안정 기대가 형성된다.

하지만 그럴 조짐은 없어 보인다. 현 정부의 마이웨이가 확고하기 때문이다. 결국 집 있는 사람도, 무주택자도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공시가격 급등의 후폭풍이 크다. 홍 부총리는 “주택보유자 1%의 얘기”라고 했지만, 현실은 딴판이다. 줄기차게 공시가격을 올린 결과 서울 강남뿐 아니라 강북을 넘어 전국 주요 대도시에서도 공시가격 급등으로 재산세 부담이 급증했다.

그나마 집 있는 사람은 세금부담에도 불구하고 집 한 채라도 있는 걸 위안으로 삼는다. 하지만 무주택자의 고통은 한없이 커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7월 말 임대차 3법 강행 이후 전세 물량이 줄어들자 고공행진을 그치지 않고 있다. 불과 1년 만에 1억3000만원 넘게 뛰면서 평균 6억원을 돌파했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107주 연속 상승 중이다.

그럴수록 정책 책임자들의 현실호도는 중증(重症)으로 악화하고 있다. 차츰 입주물량이 늘어날 것이니 공급이 부족한 것은 아니라면서 수급 이외 다른 요인을 살펴야 한다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 예컨대 실거래가 띄우기 같은 아파트값 조작인데, 정부는 올 2월부터 전국 아파트 거래 71만 건에 대한 저인망식 조사를 벌여 허위 거래 12건을 찾아냈다. 71만 건에 겨우 12건 나온 허위거래를 부동산 급등의 주요 원인으로 단정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 설상가상으로 홍 부총리는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갱신율이 높아졌다면서 주거안정이 실현됐다고 자화자찬했다. 국토교통부는 귀중한 국민세금을 투입해 임대차 3법 성공 홍보전에 열을 올린다.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며 국민을 조롱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어제 발표에는 경찰청장까지 대동했다. 현실과 통계를 입맛에 맞게 조정하는 것을 넘어 경찰력까지 동원하겠다며 국민을 겁박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밖에 없다. 홍 부총리는 가격 조정 가능성이 있으니 추격매수를 자제하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집값을 폭등시킨 과잉 규제와 반시장 정책을 유지한 채 국민 투기 탓으로 현실을 호도해선 결코 부동산 고통의 수렁에서 벗어날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