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how must go 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how must go on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show must go on” is a track on Queen’s last album Innuendo released in 1991. Vocalist Freddie Mercury died of AIDS six weeks after the release. The song contains the last moment of Mercury squeezing out his voice. Guitarist Brian May advised Mercury not to exhaust himself, but he did not listen as if he had known it would be his last time recording. The song was played throughout the 2020 Tokyo Olympic stadium.

“Teo Torriatte” was played at the opening ceremony, a song from 1976 for Japanese fans. “Let us cling together as the years go by […] In the quiet of the night/ Let our candle always burn/ Let us never lose the lessons we have learned.” No song fits the first Olympics held during a pandemic better.

In fact, Queen is deeply associated with the Olympics. “We are the champions” has become inseparable music for the Olympic campaign since it was released in 1977. There is a story not widely known to the public. Freddie Mercury sang “Barcelona” with renowned soprano Montserrat Caballé in 1987, five years before the 1992 Barcelona Olympics. The song was selected as the official theme song in 1988, but it was later excluded as an official anthem as Mercury had died of AIDS.

The noisy and troublesome Tokyo Olympics ended on Sunday. The Games did not have audiences and athletes had to wear masks outside the stadiums. Special regulations followed. Athletes who tested positive and could not compete were not disqualified but were classified as not attending the competition. During the Olympic period, Japan’s Covid-19 case numbers broke records day after da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wrote that although people couldn’t be in the same place, the fact that we shared the same moment will be an unforgettable experience. The assessment for the first pandemic Olympics will come later. But I want to give a positive review on the athletes and their human will, as Mercury sang, “My make-up may be flaking but my smile still stays on.”


팬데믹 올림픽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쇼는 계속돼야 한다.”

영국 밴드 퀸(Queen)이 1991년 발표한 마지막 정규 앨범 이뉴엔도(innuendo)에 실린 타이틀 곡이다. 보컬 프레디 머큐리는 앨범발매 6주 뒤 에이즈로 사망했다. 타이틀 곡엔 목소리를 짜내고 또 짜내는 프레디 머큐리의 마지막이 담겼다.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녹음을 앞두고 “너무 무리하지 말라”고 조언했지만 프레디는 듣지 않았다고 한다. 마치 마지막을 알고 있는 것처럼. 2020 도쿄 올림픽 경기장 곳곳에선 이 곡이 울려 퍼졌다.

퀸의 음악은 선수들과 함께 뛰었다. 개막식장에 울려퍼진 ‘손을 맞잡고(Teo toriatte)’가 대표적이다. 1976년 일본 팬들을 위해 선보인 곡이다. “세월이 흘러도 우리는 함께해요. (중략) 고요한 밤에도 우리의 촛불이 항상 타오르게 해요. 우리가 배운 교훈을 잊지 말아요.” 세계 최초로 열린 팬데믹 올림픽에 이보다 더 어울리는 곡이 있을까 싶다.

사실 퀸은 올림픽과 인연이 깊다. ‘우리가 모두 챔피언(We are the champions)’은 1977년 세상에 나온 뒤 올림픽 광고와 뗄 수 없는 음악이 됐다. 대중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스토리도 있다. 프레디 머큐리는 199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올림픽 개막을 5년 앞두고 세계적인 소프라노 몽세라카바예와 ‘바르셀로나’를 불렀다. 이 곡은 1988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공식 주제가로 선정됐으나 그가 에이즈로 사망했다는 이유 등으로 공식 주제가에선 결국 제외됐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도쿄 올림픽이 8일 폐막했다. 무관중에 경기장 밖에선 선수도 마스크를 써야 했다. 특별규정도 도입됐다. 코로나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아 출전할 수 없는 선수는 실격이 아닌 미출전 선수로 분류했다. 코로나 확진으로 출전의사를 접은 선수도 나왔다. 올림픽 열기 탓인지 일본 코로나 확진자는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비록 같은 장소에 있을 순 없었지만 같은 순간을 공유할 수 있었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절대 잊지 못할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세계 최초 팬데믹 올림픽에 대한 평가는 시간이 흐른 뒤 나올 것이다. 다만 선수단, 나아가 인간의 의지만큼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 “분장은 결국 지워지겠지만, 내 미소는 남아있을 거야. 쇼는 계속돼야 해.”(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