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안 오른 게 없다… 올 여름 밥상 물가 대폭 상승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안 오른 게 없다… 올 여름 밥상 물가 대폭 상승

Customers check the options in the vegetable section of Hanaro Mart’s Yangjae branch in Seocho District, southern Seoul, on Aug. 1. [YONHAP]

Customers check the options in the vegetable section of Hanaro Mart’s Yangjae branch in Seocho District, southern Seoul, on Aug. 1. [YONHAP]

8월 1일 양재 하나로 마트 야채 코너에서 사람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Price-wise it's the summer of discontent
안 오른 게 없다… 올 여름 밥상 물가 대폭 상승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Tuesday, August 3, 2021
 
 
 
The heat this summer didn’t just exhaust humans. Crops got frazzled and that caused their prices to rise.
 
crops: 농작물
frazzled: 기진맥진한  
 
올해의 더위는 사람만 지치게 한 게 아니었다. 농작물도 기진맥진하게 만들었고 이 때문에 가격이 높아졌다.  
 
 
 
According to data from the Korea Agro-Fisheries & Food Trade Corporation, the wholesale price of four kilograms (8.8 pounds) of spinach was 42,980 won on July 30, up 121 percent compared to a month earlier. The wholesale price of four kilograms of lettuce jumped 74 percent to 38,460 won during the same period.
 
spinach: 시금치  
wholesale price: 도매가격  
lettuce: 상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시금치 4kg 도매가격은 지난 7월 30일 4만2980원으로 전달에 비해 121%가 올랐다. 상추 4kg의 도매가격은 같은 기간 74% 오른 3만8460원이었다.  
 
 
 
A watermelon on average cost 23,909 won as of July 30, up 30.5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Some watermelons were selling for more than 40,000 won.
 
watermelon: 수박  
 
지난 7월 30일 수박 평균가격은 전달에 비해 30.5%가 오른 2만3909원이었다. 어떤 수박은 4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었다.  
 
 
 
On fresh food e-commerce site Oasis, a watermelon from Gangwon, which weighs less than 10 kilograms, is selling for 39,200 won. Market Kurly sells a watermelon that weighs more than seven kilograms at about 34,800 won.
 
신선식품 e커머스 사이트인 오아시스에서는 (새벽배송 상품 기준으로) 10kg 이하 강원도 수박이 3만92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마켓컬리에서는 7kg이 넘는 수박이 약 3만4800원에 판매된다.  
 
 
 
Ahead of Malbok, the last of the three hottest days of the year on the lunar calendar, the average price of a chicken was 5,991 won per kilogram on July 30 — the highest price since Jan. 28, 2019, when it peaked 5,992 won. On Malbok, many Koreans eat samgyetang, Korean chicken ginseng soup, as they believe it to be a healthy food for the hot summer. Malbok falls on Aug. 10.  
 
Malbok: 말복(the last of the three hottest days of the year on the lunar calendar)  
samgyetang: 삼계탕(Korean chicken ginseng soup)
 
음력으로 가장 더운 사흘 중 마지막 날인 말복을 앞두고 닭(육계)의 평균가격은 지난달 7월 30일 1kg당 5991원으로 5992원을 기록했던 2019년 1월 28일 이후 최고였다. 말복에 많은 한국인들은 인삼을 넣은 한국의 닭고기 수프인 삼계탕을 먹는다. 삼계탕을 더운 여름에 먹는 영양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올해 말복은 8월 10일이다.  
 
 
 
Chicken prices are even higher than at the end of 2020 and the beginning of this year, when domestic poultry farms were swept by the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poultry: 닭·오리·거위 등 가금류
pathogenic: 발병시키는, 병원성의  
 
닭 가격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류 농장에 큰 피해를 줬던 2020년 말과 올해 초보다도 높다.  
 
 
 
Between Jan. 1 and July 29, a total of 189,651 chickens died on domestic farms due to the heat wav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In July alone, a total of 228,000 animals like pigs and ducks died due to the heat.  
 
heat wave: 무더위, 혹서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7월 29일 사이에 18만9651마리의 국내산 닭이 폭염 등의 이유로 죽었다. 7월에만 22만8000마리의 돼지, 오리 등 가축들이 무더위로 죽었다.  
 
 
 
The prices of processed food also rose due to rising prices of ingredients. Microwaveable rice, ramyeon and canned foods are on the list.
 
processed food: 가공식품
ingredient: 재료  
microwaveable: 전자레인지로 조리할 수 있는  
 
가공식품 가격 역시 원재료 가격의 상승으로 인해 올랐다. 전자레인지로 조리할 수 있는 쌀. 라면, 캔 음식 가격도 상승했다.  
 
 
 
Since Aug. 1, ramyeon maker Ottogi increased the price of Jin Ramen and two other products an average of 11.9 percent. Rival Nongshim said it will raise the prices of its ramyeon products including Shin Ramyun by an average of 6.8 percent starting Aug. 16.
 
라면 제조업체인 오뚜기는 8월 1일부터 진라면과 다른 2가지 제품의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경쟁사인 농심은 신라면을 포함해 라면 제품의 가격을 8월 16일부터 평균 6.8%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CJ CheilJedang increased the prices of 20 processed meats like Spam and sausages by 9.5 percent since July 1. In March, bread and cake maker SPC Samlip raised prices on 20 bakery products including Cream Bread by 9 percent. Pulmuone upped the prices of its products like tofu, bean sprouts, and rice cake as well.
 
tofu: 두부
bean sprout: 콩나물  
rice cake: 떡  
 
CJ제일제당은 스팸과 소시지 같은 20가지 육가공 제품의 가격을 7월 1일부터 9.5% 인상했다. 지난 3월 빵과 케이크 제조업체인 SPC 삼립은 크림빵 등 20가지 빵 제품의 가격을 9% 올렸다. 풀무원도 두부와 콩나물, 떡 등의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Eating out is no solution as restaurants are also raising menu prices as they pay more for vegetables, fruits, meats and other staples.
 
staple: 중요 상품, 기본 식재료  
 
외식도 대안이 아니다. 식당들도 채소, 과일, 고기 및 다른 식재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가격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Seven out of eight of Koreans’ favorite things to eat outside the home were more expensive in June compared to January,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Korea Consumer Agency.
 
compile: 통계를 내다, 편집하다  
 
한국소비자원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외식 메뉴 8개 중에 7개의 6월 가격은 1월에 비해 높아졌다.  
 
 
 
The most popular eight food were naengmyeon (noodles in a cold meat broth), gimbap (seaweed rice rolls), bibimbap, kalguksu (knife-cut noodles), kimchi jjigae (kimchi stew) with rice, jajangmyeon (black bean noodles), samgyeopsal (pork belly), and samgyetang.
 
naengmyeon: 냉면(noodles in a cold meat broth)  
gimbap: 김밥(seaweed rice roll)
kalguksu: 칼국수(knife-cut noodles)
kimchi jjigae: 김치찌개(kimchi stew)
jajangmyeon: 짜장면(black bean noodles)
samgyeopsal: 삼겹살(pork belly)  
 
가장 인기 있는 8개 메뉴는 냉면, 김밥, 비빔밥, 칼국수, 김치찌개 백반, 짜장면, 삼겹살, 그리고 삼계탕이다.  
 
 
 
Naengmyeon saw the steepest increase nationwide from 9,000 won to 9,500 won per serving, a 5.6 percent growth. In restaurants in Seoul, the average price of a bowl of naengmyeon already surpassed 10,000 won. A higher price of buckwheat, naengmyeon’s main ingredient, is the biggest reason.
 
steep: 가파른, 급격한  
buckwheat: 메밀
 
냉면은 전국적으로 9000원에서 9500원으로 5.6% 상승하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식당에서는 냉면 한 그릇의 평균 가격이 이미 1만원을 넘어섰다. 냉면의 주 재료인 메밀 가격이 높아진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Gimbap, particularly popular for singles, saw the second sharpest increase in prices. The price of a roll of gimbap rose 2.9 percent to 2,731 won during the same period. The price of bibimbap rose 2.6 percent to 9,000 won while kalguksu increased 2.1 percent to 7,462 won.
 
혼자 사는 사람들에게 특히 인기인 김밥은 2번째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김밥 한줄 가격은 같은 기간 2.9% 오른 2731원을 기록했다. 비빔밥은 2.6% 오른 9000원, 칼국수는 2.1% 오른 7462원이었다.  
 
 
 
Samgyetang was the only dish that got cheaper. Samgyetang, which cost 14,462 won per serving in January, declined 2.7 percent to 14,077 won in June — despite rising chicken prices.  
 
삼계탕은 값이 싸진 유일한 메뉴다.  닭 가격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1월에 1만4462원이었던 삼계탕 한 그릇 가격은 2.7% 내린 1만4077원이었다.  
 
 
 
The Covid-19 pandemic is another reason for price rises, as many farms are struggling due to the shortage of labor.  
 
shortage of labor: 일손 부족
 
코로나19는 가격 상승의 또 다른 이유다. 많은 농장들이 일손부족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The recent price hikes of agricultural products is caused by the climate, as well as the increasing cost of logistics due to the rise in gas prices,” said Chon So-ra, a researcher at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logistics: 물류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천소라 연구위원은 “최근 농산물 가격 상승은 기후뿐 아니라 기름 값 인상으로 인한 물류비 증가도 한 요인”이라고 말했다.  
  


BY PARK HYE-MIN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