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mming is good for Seou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wimming is good for Seoul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Han River has long been a resting place for the people of Seoul. Especially in the sweltering summer, it used to be crowded with people swimming in the river. According to the “Leisure Life of the Residents of Gyeongseong Provinc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ublished by the Seoul Historiography Institute, the footbridge, Ddukseom and Seobinggo swimming polls around the Han River were popular summer destinations, visited by 20,000 to 30,000 people each year.
 
In the 1980s, the Han River was extensively renovated as a result of the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Sports facilities, rest areas and cruise ship marinas were built. It was around this time that today’s concrete swimming pools were built. Starting with the Jamwon Swimming Pool in 1989, swimming pools and waterparks were constructed. Currently, there are five pools in the Han River Park in Ddukseom, Yeouido, Gwangnaru, Mangwon and Jamsil, and two waterparks in Nanji and Yanghwa.
 
According to the Han River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Seoul Metropolitan City, nearly 40,000 people visit the swimming pools every year. The Han River Park swimming pools often appear on television during heatwaves. People swimming in the pool in the sizzling heat gives a vicarious sense of satisfaction for to viewers. But the scene has disappeared for two years now. The swimming pools have not opene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Meanwhile, the swimming pool in the Jamsil Han River Park will begin construction later this month to refurbish the old facilities built in 1990 into a nature-friendly waterpark. It was not a decision made because of the closure, but was a planned project. The river management headquarters made the renovation plan last year and chose “Wonderful Land — Land of Fantasy and Marvelous Space,” the winner of the design competition.
 
The city explained that when construction is complete, it will be a multi-purpose leisure space for all seasons, in addition to swimming in the summer. The 4,450-square-meter (47,899-square-feet) “Wonder Pool” will have an infinity wall in the direction of the river, allowing swimmers to feel like they are swimming in the river. It sounds like a dream as we are living with the pandemic. But I hope things will be different next year. I hope the dry swimming pools will be filled with both water and people.
 
 
한강 수영장
장주영 내셔널팀 기자
 
오래전부터 한강은 서울시민의 휴식처였다. 특히 무더운 여름이면 한강은 멱감기에 나선 시민들로 북적였다. 서울역사편찬원이 2015년 발간한 『일제강점기 경성부민의 여가생활』에 따르면 일제강점기 한강 백사장 인근에 조성된 인도교, 뚝섬, 서빙고 수영장은 매년 2만~3만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를 끌던 단골 피서지였다.
 
1980년대 들어 한강은 종합개발계획에 따라 대대적 정비가 시작됐다. 체육시설과 휴게시설, 유람선을 탈 수 있는 선착장 등이 마련됐다. 지금과 같은 모습의 콘크리트 수영장이 등장한 것도 이때다. 1989년 잠원 수영장을 시작으로 곳곳에 수영장과 물놀이 시설이 만들어졌다. 현재 한강공원 내에는 수영장 5곳(뚝섬ㆍ여의도ㆍ광나루ㆍ망원ㆍ잠실 등 )과 물놀이장 2곳(난지ㆍ양화)이 조성돼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 따르면 매년 한강공원 수영장을 찾는 사람만 4만명에 달한다. 실제로 한강 수영장은 폭염 때마다 TV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기도 했다. 무더위를 피해 한강공원 수영장에서 물장구를 치는 도심 피서객의 모습은 보는 사람에게 시원한 대리 만족을 선사했다. 하지만 최근 2년째 이런 모습은 사라진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잠실한강공원 수영장은 이달 말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1990년에 조성된 낡은 시설을 확 바꿔 자연형 물놀이장으로 탈바꿈시킨다. 코로나19로 인한 운영 중단 때문에 내려진 결정은 아니고, 원래 예정에 있던 공사이긴 하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지난해 새 단장 계획을 수립한 후 설계 공모에 나서 당선작(‘Wonderful Land-환상의 대지 그리고 경이로운 공간’)을 선정한 바 있다.
 
공사가 끝나면 여름철 물놀이는 물론이고 사계절 내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복합 나들이 공간이 조성된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특히 4450㎡ 규모인 ‘원더풀’에는 한강 방향으로 인피니티 월(Infinity wall·대형 미디어 아트)을 조성해 마치 강에서 수영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지금 같은 코시국(코로나 시국)엔 꿈같은 이야기처럼 들린다. 하지만 내년에는 상황이 달라지길 기대한다. 메마른 바닥을 드러낸 수영장이 내년 이맘땐 '물 반 사람 반'으로 가득 차기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