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can't ignore Afghanista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 can't ignore Afghanistan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Khaled Hosseini described a lifestyle of watching John Wayne and Steve McQueen films, drinking Coca Cola and eating rose-flavored ice cream, reading books by Victor Hugo, Jules Verne, Mark Twain and Ian Fleming, driving a Ford sports car and drinking scotch whiskey and French wine.
 
This is not a middle class family in Europe or the United States. in the 1960s and 1970s. Hosseini described the high-class life of Afghanistan in “The Kite Runner.”
 
Afghanistan was a monarchy from 1919 to 1973 backed by the West. The photos of women in short skirts in Kabul prove that Hosseini’s description was close to fact.
 
Of course, the time of unprecedented peace and openness was short. Due to its geopolitical importance, Afghanistan suffered foreign invasions. In modern times, the UK, former Soviet Union and the United States have all coveted the mountainous region. Since Afghanistan gained independence from Britain in 1919, the Afghan people have experienced a monarchy, a republic and a communist system, as well as Islamic fundamentalism. In the meantime, what Hosseini described as “the generation of Afghan children whose ears would know nothing but the sounds of bombs and gunfire” were born.
 
The father of the protagonist in the novel was wary of fundamentalists the most. “You will never learn anything of value from those bearded idiots.” “They do nothing but thumb their prayer beads and recite a book written in a tongue they don’t even understand. God help us all if Afghanistan ever falls into their hands.”
 
For the second time, Afghanistan fell into the hands of the extremists who have only gotten more violent.
 
Other regimes may not have been outstandingly competent or clean, but they didn’t conduct public executions at football fields, stone adulterers to death, keep women in burqas, deprive them of basic rights, ban television and cinema or massacre minority groups. The Taliban did when they first took power in 1996. They claim to be different this time, but considering the people trying to escape the country at the Kabul airport, not many believe it. To prevent the regression to the age of savages, we should not ignore the appeals and agony of the Afghan people.
 
 
 아프가니스탄
박진석 사회 에디터
 
‘존 웨인과 스티브 맥퀸의 영화를 보고, 미적지근한 코카콜라와 장미 향이 나는 아이스크림을 사 먹었다. 빅토르 위고, 쥘 베른, 마크 트웨인, 이안 플레밍의 책을 읽었다. 포드 스포츠카를 운전하면서 스카치위스키와 프랑스산 와인에 취해 파티를 즐겼다.’
 
1960~70년대 유럽이나 미국 중산층 가정의 일상이 아니다. 아프간 출신의 작가 할레드 호세이니가 소설 ‘연을 좇는 아이’에서 묘사한 당대 아프가니스탄(이하 아프간) 상류층의 생활상이다.
 
군주제(1919~1973) 하의 아프간은 이슬람 국가이면서도 서구의 세례를 듬뿍 받았다. 미니스커트 차림의 여성들이 활보하는 수도 카불의 당시 사진은 호세이니의 묘사가 사실에 가까움을 증언한다.
 
물론 이 이례적인 평화와 개방의 시대는 매우 짧았다. 지정학적 중요성 때문에 아프간은 외침에 시달렸다. 근현대에 들어와서도 영국·구 소련·미국이 그 험준한 산지를 탐내 손을 뻗었다. 외세와 영합하거나 투쟁한 세력들은 나라를 수시로 뒤집었다. 1919년 영국에서 독립한 이후 한 세기 만에 아프간 국민은 왕정, 공화정, 공산주의 체제, 이슬람 원리주의 체제를 모두 경험했다. 그 과정에서 호세이니의 표현대로 ‘귀에 들리는 것이라고는 폭탄 소리와 총성 외에는 없는 세대’가 태어났다.
 
소설 속 주인공의 아버지는 원리주의 세력을 가장 경계했다. “턱수염을 길게 기른 백치들한테서는 가치 있는 걸 배우지 못할 거다. 그들은 염주알만 굴리면서 자기들이 이해하지도 못하는 말로 쓰인 책을 암송하지. 아프간이 그자들의 손에 들어가면 큰일이다”라고 경고하면서다. 아프간이 그자들, 그중에서도 극도의 폭력 성향이 더해진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두 번째로 들어갔다.
 
다른 정권들은 비록 능력이 뛰어나거나 깨끗하지는 않았지만, 축구장에서 공개 처형을 하지도, 간통한 이들을 돌로 쳐 죽이지도, 여성을 부르카 속에 감금한 채 기본권을 박탈하지도, TV와 영화를 금지하지도, 소수민족을 집단학살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그들, 탈레반은 1996년 첫 집권 때 그렇게 했다. 이번에는 다를 거라고 장담했지만, 카불 공항의 탈출 행렬로 미뤄볼 때 믿는 이는 적어 보인다. 야만의 시대로의 퇴행을 막기 위해서라도 아프간 국민의 절규와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야 하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