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makers with dirty hand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wmakers with dirty hands (KOR)

 The Anti-Corruption & Civil Rights Commission announced Monday that 12 lawmakers from the main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re suspected of irregular real estate dealings. The commission reached its conclusion after looking into real estate deals of PPP legislators and their families over the past seven years. One case involves the purchase of an apartment under another person’s name. Two cases are of alleged tax evasion, four involve alleged violation of construction laws, and six involve alleged agricultural law violations. The commission said that Rep. Kim Eui-kyeom, a lawmaker from the minor opposition Open Minjoo Party, an ally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is also suspected of taking advantage of information acquired in his position to strike a real estate deal.

Earlier, the commission found 12 DP lawmakers had engaged in illegal real estate deals. The latest finding shows there is no difference between the two major parties on the issue of trying to make a buck on real estate, the less legal the better. After lawmakers from the DP were suspected of unlawful property deals after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scandal in March, the PPP denounced the DP. It turns out the PPP was no cleaner.

The commission notified the PPP of the results of its probe rather than informing each lawmaker. In the case of the DP, it made public the names of its lawmakers under suspicion only a day after the party was notified of the investigation results, and demanded all leave the party even though illegalities were not confirmed by a court. The two opposition parties also must do the same given the public outrage over lawmakers’ shameful acts.

Shortly after being elected head of the PPP in June, Lee Jun-seok vowed to apply stricter standards to PPP lawmakers than the DP, and recently reconfirmed that position. But some members of the PPP are refusing to accept the results of the probe by the commission, and raising doubts over its accuracy. If the PPP lets them off the hook, it will face criticism from the public.

At the same time, the police should try to find the truth behind the lawmakers’ suspicious real estate deals because a DP lawmaker was cleared of charges against him after a police investigation. The DP already ousted two lawmakers before the results of a police investigations arrived.

The National Assembly must establish a system that can prevent lawmakers from getting involved in shady real estate deals. Their double standards on real estate are nothing new. It is time for political parties to present fundamental solution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a blind trust system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부동산 비리의혹 야당 의원, 엄정 조치해야

국민권익위원회가 부동산 거래·보유 위법 의혹이 있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12명을 적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야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의 7년간 부동산 거래를 조사한 결과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의혹은 부동산 명의신탁 1건, 편법 증여 등 세금 탈루 2건, 토지보상법·건축법 등 위반 4건, 농지법 위반 6건 등이다. 나머지 야당 중에선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불법거래를 한 의혹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선 권익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2명이 위법 의혹을 받았다. 국민의힘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이후 민주당 의원들의 부동산 의혹이 드러나자 맹비난을 퍼부었지만 부동산 ‘내로남불’에는 여야가 다를 게 없었다.
권익위는 민주당 때와 마찬가지로 해당 의원 명단을 발표하지 않고 각 정당에 통보했다. 민주당은 통보를 받은 바로 다음 날 명단을 스스로 공개하면서 수사를 통해 불법이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전원에게 탈당을 요구했다. 국민의힘과 열린민주당 역시 이에 못지않은 조치를 하는 게 마땅하다.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는 이미 폭발 상태고, 정치인의 내로남불에 대한 비난이 뜨겁기 때문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취임 직후 “적어도 민주당 기준보다 엄격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까지도 “공언했던 입장을 지키겠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일각에선 “결과가 부당한지, 과도한 내용인지 판단해야 한다”는 등 벌써 빠져나갈 궁리를 하는 듯한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은 의원 전수조사 요구가 나오자 현행법상 국회의원을 감찰 대상으로 하지 않는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는 등 꼼수를 보였던 만큼 권익위 발표 이후에도 미온적인 대처를 했다가는 민심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

조사에서 유일하게 업무상 비밀을 이용한 사례로 지목된 김의겸 의원에 대한 의혹도 명확히 규명돼야 한다. 그는 현 정부 청와대 대변인 시절인 2018년 7월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 건물을 매입한 것이 논란이 되면서 사퇴했다. 권익위는 김 의원이 당시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한 소지가 있다고 봤다. 의혹이 사실일 경우 심각한 비리에 해당한다. 김 의원은 "흑석 재개발 9구역은 2018년 5월 시공사가 선정됐는데, 부동산을 구입한 날은 두 달 뒤"라고 반박했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는 최대한 수사를 서둘러야 한다. 권익위가 의혹이 있다고 봤지만, 민주당 우상호 의원처럼 불기소 처분되는 경우도 있는 만큼 실제 책임을 물릴 대상을 가려내야 한다. 민주당은 지역구 의원들의 탈당계를 받아놓고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권익위 조사가 요식행위로 흐르지 않으려면 특수본이 의혹 제기 여야 의원들을 엄정히, 그리고 신속하게 수사해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