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f-employed are the victim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lf-employed are the victims (KOR)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Small business owners ask if they are slaves to disease control in Korea. While the government praises its “successful” disease control measures in return for small businesses’ sacrifices, their complaints are growing. “Are small business owners slaves to disease control in Korea?” was posted on the Blue House petition board last month. It was shared on Naver, Korea’s biggest online community. They even scorn themselves that they were pushovers for disease control measures.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first began deeming Korea’s disease control measures successful in March 2020. The U.S. and Europe had tens of thousands of positive cases daily, but Korea had less than 100 cases, a praise-worthy outcome for disease control. But that was possible because of the ban on travel in quasi-curfew conditions and the enforcement of the suspension of small business operations.

In the meantime, many small business owners disappeared without raising their voices.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their number decreased to 5.57 million in the second quarter, down 100,000 from two years ago. The number is smaller than 5.66 million in the second quarter of 1998, shortly after the foreign currency crisis. And debt grew drastically. In the first half, small business owners got 840 trillion won ($718.8 billion) in loans from financial institutions. Many small business owners couldn’t pay tax. They submitted 8.6 million tax payment postponement requests in the first quarter, more than last year’s record of 1.5 million.

Small business owners lament that they were “massacred” by the toughest Level 4 measures. The government wanted to make its social distancing campaign “short and firm,” but the number of positive cases have been over 1,000 for a month now. Disease control experts said early on that only vaccines will be a game changer, but the government was elated by its relatively successful disease control and arrogantly claimed that there was no need to rush to buy vaccines. So, the timing to transition to “living with the virus” like other countries has been delayed further. A few days ago, Lee Chang-ho, co-head of a national small business association asked how long the government would restrict business. He said he didn’t have the energy to endure more.

It has become clear that Korea’s disease control plan cannot endure Covid-19. The time has come to end the harsh disease control measures.


"자영업자는 K 방역을 위한 노예인가?"
장정훈 산업1팀장


자영업자들이 자신들은 'K 방역'을 위한 노예냐고 묻는다. 정부가 'K 방역'의 성공을 자랑하느라 1년 가까이 자영업자 영업을 금지하며 쥐잡듯 잡았지만 무슨 성과를 냈느냐는 거다. '자영업자는 K-방역을 위한 노예인가요?'란 이런 내용의 글은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처음 올라왔다. 이후 자영업자들은 최대 커뮤니티로 꼽히는 네이버 '아프니까 사장이다' 등에서 이 글을 공유하며 'K 방역을 위한 호구가 됐다'고 자조하고 있다.

정부가 'K 방역'을 '방역성공'과 등치시켜 사용하기 시작한 건 지난해 3월 즈음 정세균 전 총리가 시작이다. 당시 미국이나 유럽에서 확진자가 하루에 수천 명, 수만 명씩 쏟아졌지만, 국내에서는 100명 미만에 그치고 있다며 'K 방역의 '우수성'을 자화자찬했다. 하지만 그 'K-방역'의 성과는 정부의 대단한 비책이 아니었다. 그저 거의 통행금지에 준해 이동을 금지당한 시민과 영업을 포기당한 자영업자가 희생한 결과였다.

그사이 목소리 한 번 내보지 못하고 사라진 자영업자가 부지기수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2분기 자영업자 수는 2년 전보다 10만여 명이 줄어 557만여 명이 됐다. 이 숫자는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2분기(566만명)보다 적은 것이다. 그리고 빚은 잔뜩 늘었다. 올 상반기에 자영업자 금융권 대출은 840조원으로 사상 최대다. 세금을 못 내는 자영업자도 수두룩하다. 올해 상반기에만 자영업자의 세금납부 유예신청 건수가 859만 7000건으로 역대 최다였던 지난해 한 해 건수(153만3000건)를 넘어섰다.

특히 이번 수도권 거리 두기 4단계를 두고 자영업자들은 '대학살을 당했다'는 한탄이 나온다. 정부는 처음에 '짧고 굵게'라고 했지만 네자릿수 확진자는 한 달째 수그러들 기미가 없다. 방역 전문가들이 일찌감치 '백신만이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 했지만, 정부는 'K 방역'에 취해 '백신구입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오만을 부린 탓이다. 그 때문에 다른 나라처럼 백신을 믿고 '위드(with) 코로나'로 전환할 시기도 자꾸 늦어지고 있다. 이창호 전국자영업자비대위 공동대표는 엊그제 "언제까지 영업시간만 제한할거냐"며 "더 버틸 힘도 없고 더 버티고 싶지도 않다"고 자괴했다.

우악스러운 거리두기를 빼면 별 대책이 없는 'K 방역'으론 더 이상 코로나를 버텨낼 수 없다는 게 명확해졌다. 이번 위기만 넘기자며 희망 고문을 계속하고 세금 가져다 손실보상금 몇푼씩 쥐여주며 지탱하는 'K 방역'은 이제 접어야 할 때가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