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 Yoon’s refreshing decis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p. Yoon’s refreshing decision (KOR)

 After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s raising of suspicions about real estate wheeling and dealing by Rep. Yoon Hee-sook, a lawmaker from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nd a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aid Wednesday she will resign as a legislator and end her presidential bid. That is very rare. Other lawmakers under such suspicion are busy denying allegations, with no intention of quitting as lawmakers. Yoon’s real estate situation is actually related to her father, not her. The PPP leadership found no problem with her. And yet, she expressed her desire to step down, saying, “This is a path to take as I stressed the values of common sense and conscience in politics.”

The lawmaker also said that the commission wanted to include her on a list to match similar cases affecting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She said she is quitting her presidential bid so as not to allow the DP to exploit her case given her record of attacks o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eal estate policy flops. Despite such political considerations, her reaction is very refreshing.

Asked by reporters about her decision to resign, Yoon pointed to politicians with inadequate qualifications that our people have come to take for granted. She expressed hope that voters apply more stringent moral standards when they judge lawmakers. After a reporter linked her decision to a potential run in the Seoul mayoral election next year, she denied it.

The commission’s findings are not final until a police investigation. But Yoon’ response was very different from other lawmakers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The DP recommended 12 members under suspicion by the commission leave the party, but none did. (Two lawmakers were forced to leave the party, yet keep their status as legislator.) The PPP also excused six of the 12 lawmakers under suspicion by the commission.

The two major parties feign to heed public opinion, but Rep. Kim Eui-kyeom, a former presidential spokesman and lawmaker from the splinter Open Minjoo Party, a satellite of the DP, steadfastly sticks in his seat in the legislature. After Kim denied suspicions from the commission, Rep. Choi Kang-wook, head of the minor party, refused to expel him. “Such suspicions are an old story, right?” he said.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did not apologize even after his wife was sentenced to four years in jail in an appellate trial for making fake documents for their daughter to get admitted to a top university. Rep. Yoon’s fate will be determined by voting in the National Assembly or by the assembly speaker. But we hope her decision marks a turning point in the integrity of lawmakers in Korea.


 
부동산 투기 의원들 부끄럽게한 윤희숙의 신선한 처신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위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의원직 사퇴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은 이례적이다. 여야를 막론하고 같은 상황에 부닥친 의원들이 해명이나 부인하기에 바쁜 것과 매우 다르다. 더욱이 윤 의원이 받는 의혹은 본인이 아니라 26년 전 호적을 분리했다는 부친과 관련된 것이다. 당 지도부도 “문제없다”고 판단한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윤 의원은 국회 회견에서 “이게 염치와 상식의 정치를 주장해 온 제가 신의를 지키는 길”이라며 “국회의원직을 다시 지역구민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했다.
 
윤 의원은 권익위 조사에 야당 의원을 흠집내기 위해 끼워맞춘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본인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내로남불'을 가장 앞장서 비판해 온 만큼 정권교체의 명분을 희화화할 빌미를 제공할 소지가 있어서 대선 여정까지 접는다고 설명했다. 이런 정무적 판단이 깔려 있긴 하겠지만, 윤 의원의 처신은 특히 정치인의 도덕성 기준을 다시 돌아보게 하는 것이어서 신선했다.
 
사퇴 이유를 묻는 기자들에게 윤 의원은 “우리나라는 보통의 국민보다 못한 도덕성과 자질을 지닌 정치인들을 국민이 포기하거나 용인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의원직 사퇴와 대선 불출마를 보고 국민이 정치인을 평가할 때 도덕성과 자질을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기대를 밝혔다. 윤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 때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제가 생각한 정치인의 모습이 아니다”고 했다.
 
권익위 조사 내용은 수사를 거쳐야 결론이 나는 사안이긴 하다. 권익위 스스로 사소한 의혹까지 다 모은 것이라고 했고, 실제 일부는 수사에서 불기소나 무혐의 처분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윤 의원과 나머지 여야 정치권의 대응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민주당은 적발된 12명 의원에게 탈당을 권유했지만 비례대표 2명이 제명을 통해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을 뿐 실제 탈당한 의원이 없다. 이준석 대표가 민주당보다 강한 조치를 공언했던 국민의힘 역시 적발된 12명 중 6명에게 ‘셀프 면죄부’를 줬다.
 
두 당은 그나마 국민 눈치를 보는 자세라도 취하지만 권익위가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의원과 열린민주당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의혹을 부인한 이후 최강욱 대표는 “이미 다 나온 논란 아닌가. 당 차원의 조치를 할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부인이 자녀 입시 비리 등으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음에도 국민에게 사과하지 않고 있다. 윤 의원의 사퇴는 추후 국회 표결이나 국회의장의 판단에 따라 결정되겠지만, 선제적으로 권한을 내려놓고 책임지는 그의 자세가 정치 불신을 줄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